2
부산메디클럽

사용후핵연료 조밀 보관…고리원전 포화 늦춘다

2호기 수명연장 본격화 앞두고 정부, 저장용량 확대 장치 추진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23-02-12 20:31:50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가 고리원전본부 내 사용후핵연료 포화 시기를 늦추기 위해 고리 2호기에 ‘조밀저장대’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조밀저장대는 사용후핵연료를 촘촘히 보관할 수 있도록 하는 시설물이다.
고리원전 전경. 국제신문 DB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수명 연장(오는 4월)이 결정된 부산 기장군 고리2호기 습식저장시설 내에 조밀저장대(사용후핵연료 간격을 줄여 저장 용량을 늘리는 장치) 설치를 검토 중이다. 고리원전에서 나오는 사용후핵연료는 현재 습식저장시설(물속에 저장하는 방식)에 보관되는데, 건식저장시설(국제신문 지난 8일 자 1면 보도) 설치 전까지 조밀저장대를 구축해 지금보다 더 많이 저장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정부가 이런 방안을 추진하는 것은 고리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포화 시기가 당초 문재인 정부 때 추산한 2031년보다 3년 정도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산업부가 지난 10일 공개한 ‘국내 원전별 사용후핵연료 포화 시점 재산정 결과’를 보면, 고리원전은 조밀저장대를 설치하지 않을 경우 2028년 포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윤석열 정부의 ‘탈원전 폐기’ 방침에 따라 오는 4월 고리 2호기를 시작으로 수명 연장이 본격화하는 까닭이다.

반면 조밀저장대를 설치하면 고리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포화 시기는 2032년으로 오히려 1년 늦춰지는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부는 “원전 저장시설 포화를 방지하거나 늦추기 위해서는 조밀저장대 설치가 필요하다”며 “국내 다른 원전 일부에도 (조밀저장대가) 설치돼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조밀저장대를 만들면 사용후핵연료가 더 많아질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원전 소재 지역의 위험도가 더 높아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이번 재산정 결과에서는 국내 모든 원전의 포화 시기가 1, 2년 단축될 것으로 추계됐다. 고리원전을 제외하고 가장 먼저 포화 상태에 이르는 원전은 전남 영광 한빛원전(2030년)이다. 7년 뒤부터는 국내 원전이 순차적으로 멈추게 된다는 의미다. 정부가 건식저장시설 설치 필요성을 강조하는 이유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3. 3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4. 4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5. 5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6. 6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7. 7“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8. 8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9. 9“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10. 10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1. 1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2. 2“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8. 8추석연휴 민생 챙긴 尹, 영수회담 제안에는 거리두기
  9. 9포털 여론조작 의혹에 대통령실 "타당성 있어" 與 "댓글에 국적 표기"
  10. 10강성조 "자치경찰교부세 도입 필요, 지방교육재정 재구조화 고민해야"
  1. 1BPA, 취약계층에 수산물 선물
  2. 2내년부터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 때 공인중개사 정보 기재 의무화
  3. 3스타벅스 거대용량 트렌타 사이즈 상시판매
  4. 4“서류심사 공정성에 문제”…산업은행, 신입행원 채용 일정 연기
  5. 5부산 아파트 매매지수 보합세 눈앞…3주 연속 -0.01%
  6. 6"데이터센터 설립 신청 68%, 부동산 이익 목적 '알박기'"
  7. 7'박카스 아버지' 동아쏘시오그룹 강신호 명예회장 별세
  8. 8'하도급 대금 연동제' 4일 시행…연말까지 계도기간 적용
  9. 9고물가에 등골 휜 추석…소외받는 사람 줄길
  10. 10"반 카르텔 외치더니…공기업 '낙하산' 산업부에서만 34명"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3. 3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4. 4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5. 5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6. 6“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7. 7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8. 8“양산 웅상 현안 다양한 의견 모아 행정에 반영 보람”
  9. 9골프 전설들도 그린 위 엑스포 응원전(종합)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10월 4일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7. 7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8. 8[속보] 한국 바둑, 남자 단체전서 금메달
  9. 9'박세리 월드매치' 7일 부산서 개최… 스포츠 스타 대거 참석
  10. 10세리머니 하다 군 면제 놓친 롤러 대표 정철원 “너무 큰 실수”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수소 충전용 배관제품 강자…매출 해마다 20%대 성장
영구임대 30년 보고서
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