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지난해 5대 금융지주 이자이익, 비이자이익의 5배

양정숙 의원, 금감원 제출 자료 분석

"JP모건체이스는 비이자이익이 이자이익보다 더 커"

이자이익은 매년 늘고, 비이자이익은 제자리걸음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국내 5대 금융지주회사들의 이자이익이 비이자이익의 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쉬운 금리장사로 이익을 불리는데 집중하면서 ‘투자은행’ 육성을 등한시 했다는 지적이다.

5대 금융지주 이미지. 연합뉴스.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 의원이 3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금융지주회사 수익 등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내 5대 금융지주회사들은 2021년에만 이자이익으로 44조9000억 원을 벌어들인 반면, 비이자이익으로는 9조 5000억 원을 벌어들이는데 그쳤다.

양 의원은 미국 금융지주회사인 제이피모건체이스의 경우 지난해 비이자이익으로 693억3800만 달러(전체 금융수익의 57%), 이자이익으로 523억 1100만 달러(전체금융 수익의 43%)를 거둬들인 사실을 언급하며 국내 5대 금융지주사들과 극단적으로 비교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2016년~2021년 국내 5대 금융지주회사들의 수익구조를 보면, 대부분 예대 마진으로 수익을 냈고 금융투자수익에 해당하는 비이자이익은 미미했다. 2018년 11월에 설립인가가 나온 우리금융지주는 2019년부터 관련 자료가 제시됐다.

지난 6년 간 국내 5대 금융지주사들의 이자이익은 매년 조금씩 상승한 반면, 비이자이익은 큰 변화가 없었다. 반면, 같은 기간에 제이피모건은 비이자이익(3480억1900만 달러)이 이자이익(3153억5800만 달러)을 능가하며 이자이익의 증가 속도를 앞질렀다.

KB금융지주회사의 경우 이 기간 이자이익은 54조 원, 비이자이익은 13조6000억 원으로 이자이익이 비이자이익의 4배에 달했다. 2016년 6조7000억 원이던 이자이익은 지난해 11조2000억 원으로 불었다. 반면 비이자이익은 같은 기간 8000억 원에서 3조4000억 언으로 쪼그라들었다.

신한금융지주회사는 최근 6년 간의 이자이익(54조 원)이 비이자이익(9조3000억 원)의 6배 가량이었다. 2016년 7조2000억 원이던 이자이익은 지난해 10조8000억 원을 기록하며 10조 원을 넘어섰다. 반면 6년 간 비이자이익은 2016년의 1조6000억 원에서 등락하다가 지난해 1조9000억 원을 보였다.

하나금융지주회사는 같은 기간 이자이익이 34조3000억 원으로 비이자이익(13조4000억 원)의 2.6배 수준이었다. 2016년 4조6000억 원이던 이자이익은 지난해 7조4000억 원을 기록했다. 비이자이익은 1조9000억 원에서 등락을 했다가 지난해 1조8000억 원을 나타냈다.

NH농협금융지주회사는 이 기간 이자이익이 46조3000억 원이었는데, 비이자이익은 3000억 원 적자였다. 이자이익은 2016년 6조9000억 원에서 지난해 8조5000억 원까지 늘었다. 비이자이익의 경우 2016년 8000억 원 적자, 2017년 5000억 원 적자, 2018년 7000억 원 적자, 2019년 1000억 원 적자를 이어갔다. 2020년에 7000억 원 비이자이익을 거둬들였으며 지난해 비이자이익은 1조 원이었다.

우리금융지주회사는 2019~2021년 이자이익은 18조9000억 원으로 비이자이익(3조3000억 원)의 6배에 달했다. 이자이익은 2019년 5조9000억 원에서 지난해 7조 원으로 늘었다. 비이자이익은 1조1000억 원에서 2021년 1조4000억 원을 기록했다.

양 의원은 “그동안 우리나라 금융회사들은 ‘우물 안 개구리’처럼 국민의 예·적금과 한국은행에서의 기준금리 대출을 받아 예대마진을 통한 손쉬운 이자이익을 올리는데만 집중했고 특히 대출금리는 번개처럼 올리고, 예금금리 인상은 늑장을 부려 얻은 막대한 예대마진으로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며 “금융당국도 2016년 8월 발표된 ‘초대형 투자은행 육성방안’을 발표한 후 국내 금융지주들의 금융산업 경제력 강화 제고에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3. 3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4. 4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5. 5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6. 6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7. 7[사설] 박형준 시장 핵심 공약 ‘15분 도시’ 제동 걸린 이유
  8. 8'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9. 9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10. 10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1. 1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2. 2민주 30일 이상민 해임안 발의…당정 “국조 보이콧” 으름장
  3. 3민주 ‘대통령실 예산’ 운영위 소위 단독 의결…43억 ‘칼질’
  4. 4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5. 5‘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6. 6윤 대통령 지지율 최대폭 상승, 30%대 중반 재진입
  7. 7윤 대통령 '관저 정치' 본격화, 당 지도부보다 '친윤' 4인방 먼저 불러
  8. 8전공노 "조합원 83.4%가 이상민 파면 찬성"
  9. 9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예고 "내일 국무회의 직접 주재"
  10. 10검찰 수사 압박에 이재명 “언제든 털어보라”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4. 4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5. 5‘식물항만’ 된 평택·당진항…부산 레미콘 공장 ‘셧다운’
  6. 6원희룡 “불법행위 엄정대응”…화물연대 "정부, 대화 무성의"(종합)
  7. 7[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23> 항로표지원 김종호
  8. 8정부도 내년 성장률 전망 1%대로 하향 검토
  9. 9“개도국 지원, 엑스포 발전 공헌…부산형 전략짜야”
  10. 10주가지수- 2022년 11월 28일
  1. 1파업 불참 화물차에 달걀·쇠구슬·욕설 날아들었다
  2. 2이태원 책임자 곧 영장 검토…서울청장도 수사선상 오를 듯
  3. 3[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2> 벌레와 범려 ; 버러지같은 인물
  4. 4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5. 5오늘의 날씨- 2022년 11월 29일
  6. 6역사 현장·평화 성지인 유엔기념공원의 지킴이들
  7. 7[눈높이 사설] ‘지방소멸’ 경고…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8. 8[신통이의 신문 읽기] 위기감 커진 산유국들, 새 먹거리 찾는대요
  9. 9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10. 10통영~거제 시내버스 환승제 전국 최우수 선정 주목
  1. 1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2. 2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3. 3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4. 4'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5. 5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30일
  6. 6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8. 8황희찬 못 뛰고 김민재도 불안…가나전 부상 악재
  9. 9‘김민재 출격’...벤투호 가나전 승리 노린다
  10. 10스페인 독일 무 일본은 패 죽음의조 16강 안갯속
우리은행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항로표지원 김종호
부산 이끌 연구개발 중심 기업
수소차 밸브 글로벌 선두주자…선박·기차 분야로 영역 확장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