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지난해 부산 종부세 '3400억 폭탄'…대상자 첫 5만 명 돌파

국세청 국세통계 발표…주택·토지분 합쳐 5만1357명

주택분 종부세 결정 세액은 2109억 원…451% 폭증

상속·증여재산 신고 가액 총 4조2000억 원…32%↑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제신문DB


지난해 집값 상승 등의 영향으로 부산의 종합부동산세(주택+토지) 납부 대상자(개인+법인)가 역대 처음으로 5만 명을 넘어섰다. 1년 전보다 82% 급증한 것으로, 이들에게 부과된 종부세 결정세액 역시 165% 폭증했다. ‘부의 되물림’으로 인식되는 재산 상속·증여도 눈에 띄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이 30일 공개한 ‘2022년 2분기 국세통계’ 자료를 보면 지난해 부산의 종부세 결정 인원은 개인(4만5592명)과 법인(대표자 기준 5765명)을 합쳐 총 5만135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2만8079명)보다 82.9%(2만3278명) 급증한 것이다. 지난해 부산 종부세 결정 세액도 전년(1291억 원)보다 무려 165.5% 늘어난 3430억 원에 달했다. 인원과 세액 모두 역대 최대치다.

주택분 종부세만 보면 지난해 부산 결정 인원(개인+법인)은 4만5498명, 세액은 2109억 원이었다. 이는 2020년(2만2720명, 382억 원)과 비교해 각각 100.3%와 451.8% 급증한 것이다. 특히 결정 인원 4만5498명은 비수도권 14개 시·도 중 가장 많았다. 세액 증가율이 인원 증가율보다 월등히 높았던 것은 집값 급등과 종부세 과세 강화 등에 따른 납부 부담이 고가 주택을 중심으로 확대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부산 종부세(주택+토지) 결정 세액인 3430억 원을 16개 구·군별로 보면 해운대구가 837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남구(412억 원) ▷부산진구(324억 원) ▷동래구(277억 원) ▷수영구(260억 원) ▷금정구(211억 원 원) ▷기장군(194억 원) 등의 순이었다. 상위 3개 지역의 결정 세액 합계(1573억 원)가 전체 세액의 절반 가까이(45.9%)를 차지한 셈이다.

상속·증여 규모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부산의 상속재산과 증여재산 신고 가액은 총 4조2658억 원으로 전년(3조2220억 원)보다 32.4% 급증했다.

상속재산 신고 가액은 2020년 1조4773억 원에서 지난해 1조8500억 원으로 25.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상속세 신고 인원도 668명에서 815명으로 22.0% 늘었다. 국세청은 “부동산·주식 등 자산가격 상승에 따라 상속세 신고 대상이 늘어 인원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부산의 증여재산 신고 가액은 1조7447억 원에서 2조4157억 원으로 38.5% 늘었다. 증여세 신고 건수도 1만521건에서 1만2744건으로 21.1% 증가했다. 보유세 부담이 커지면서 아파트를 비롯한 주택 증여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재건축 대장' 삼익비치 사업시행인가 임박
  2. 2[영상] 맹독 해파리떼의 습격…기후위기에 바다 '비상'
  3. 3이준석이 던진 ‘폭탄’에 윤 대통령 지도력 흔들…수습카드는?
  4. 4부산 노포~정관선 예타 신청…‘오시리아선’과 투트랙 추진
  5. 5부산시 아시아 창업 엑스포 "잘 될까" 우려 제기
  6. 6부산공동어시장에 들어설 중도매시장은 제대로일까?
  7. 714일 부울경 폭염 지속…경남울산 한때 소나기
  8. 8비봉이처럼…벨루가도 바다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9. 9내년 총예산 올해보다 줄어든다…13년 만에 첫 감액
  10. 10“바닷모래 이용하면 가덕신공항 매립공사 3년 만에 마무리”
  1. 1이준석이 던진 ‘폭탄’에 윤 대통령 지도력 흔들…수습카드는?
  2. 2이준석 "이 새x 저 새x 하는 사람 대통령 만들고자 열심히 뛰어"
  3. 3이재명 "부울경 메가시티 확실하게 추진하겠다"
  4. 4우상호 "한동훈 때문에 김경수 사면 무산"
  5. 5민주 부산시당 위원장에 서은숙 전 부산진구청장
  6. 6취임 100일 윤 대통령 ‘반전카드’는…국정 신뢰도 회복이 관건
  7. 7민주 경남도당 위원장에 김두관 의원
  8. 8이재명 부울경 경선서도 압승, 독주체제 구축
  9. 9“미군 55보급창 남구 이전, 지역민 설득이 선행 돼야”
  10. 10당 위기에 각자도생…국힘 부산 초선들 조기 총선모드로
  1. 1'재건축 대장' 삼익비치 사업시행인가 임박
  2. 2부산공동어시장에 들어설 중도매시장은 제대로일까?
  3. 3비봉이처럼…벨루가도 바다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4. 4내년 총예산 올해보다 줄어든다…13년 만에 첫 감액
  5. 5“바닷모래 이용하면 가덕신공항 매립공사 3년 만에 마무리”
  6. 6제 1028회 로또 당첨 번호… 1등 11억8000만 원씩
  7. 7BNK금융지주의 최대주주로 부산롯데호텔 외 7개 사 등극
  8. 8부산해수청, 부산항 신항 항로에 가상 중앙분리대
  9. 9부산 디자인 세계에서 통했다...국제 어워드 잇단 수상
  10. 10추경호 "채소가격 안정 위해 관련 예산 100억 원 추가"
  1. 1[영상] 맹독 해파리떼의 습격…기후위기에 바다 '비상'
  2. 2부산 노포~정관선 예타 신청…‘오시리아선’과 투트랙 추진
  3. 3부산시 아시아 창업 엑스포 "잘 될까" 우려 제기
  4. 414일 부울경 폭염 지속…경남울산 한때 소나기
  5. 5[영상] ‘6000원대 치킨’ 논쟁 과열…“을과 을의 싸움 안돼”
  6. 6‘부리단길’이 뜬다…부산대 상권 다시 꿈틀
  7. 7논·밭 이어 바다도 녹조라떼…다대포해수욕장 입욕금지
  8. 8김해 민간 유기견쉼터 전소..유기견 9마리 희생
  9. 9부산·경남 인구소멸 위험 증가…서울은 감소
  10. 10무더위 이어지는 부울경...낮 최고 35도
  1. 1예열 마친 손흥민, 시즌 첫골 정조준
  2. 2돌아온 털보 에이스, 첫 단추 잘 끼웠다
  3. 3‘월클 점퍼’ 우상혁 아쉬운 2위…바심과 ‘빅2’ 입증
  4. 4Mr.골프 <10> 티샷에 유틸리티를 들었다?
  5. 5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1> 사상 첫 겨울·중동 월드컵
  6. 6언더독의 후반기 반란, 롯데만 빠졌다
  7. 7한국 골퍼 4인방 PGA 최강전 도전장…LIV 이적생 플레이오프 출전 불발
  8. 8대중제 골프장 캐디피 10년 새 40%↑
  9. 9오타니 ‘10승-10홈런’…루스 후 104년 만의 대기록
  10. 10수영천재 황선우, 접영 100m서도 한국 기록 경신할까
나가사키 공동어시장 가다
풀지 못한 과제 ‘자동선별기’
나가사키 공동어시장 가다
갈매기도 비린내도 없었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유콘서트
  • Entech2022
  • 2022극지체험전시회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