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 ‘영화 1번지’ 팬데믹 맞선 사투

BIFF 산실 남포동 극장가, 상영관 4곳만 명맥 유지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21-09-26 22:11:32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코로나19 겹쳐 절반 휴관
- 영세한 위탁점 존폐 위기

‘한국 영화 1번가’로 군림했던 부산 중구 남포동 극장가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몰락 위기에 처했다.

   
26일 업계 정보를 종합하면 남포동에는 총 4개 영화 상영관(스크린 18개)이 있고 이 가운데 절반이 코로나19 영향으로 무기한 휴관 중이다. 5개 스크린을 보유한 부산극장 신관은 지난 2월부터, 2개 스크린을 갖춘 CGV 남포는 지난 4월부터 각각 영업을 중단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초반에 다수 극장이 임시 휴관을 한 적은 있지만 이처럼 장기 휴관에 들어간 것은 드문 일이다.

특히 남포동 극장가의 ‘맏형’ 격인 부산극장도 경영 상황이 좋지 않다. 부산극장이 위탁점으로 경영했던 부산 서면의 ‘CGV 대한(대한극장)’은 지난해 42년 만에 폐관했다. 휴관 중인 이 영화관들이 운영을 재개하지 못하면 남포동 극장가는 더욱 쇠락의 길로 접어들 전망이다. 영화관은 주변 상권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남포동 극장가는 1998년 이후 대기업 자본의 멀티플렉스 공세에 크게 한 번 위축됐고 주변 상권이 쇠퇴하면서 또 어려움을 겪었다. 이런 와중에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코로나 사태 이후 영화관은 밀폐·밀접·밀집의 온상으로 지목됐고 관람객이 급감했다. 지난해 영화관 매출은 70% 이상 줄었다. 대기업 멀티플렉스도 회사마다 수천억 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멀티플렉스 영화관은 직영점, 위탁점으로 운영되는데 위탁점은 중소기업 또는 개인이 운영하기 때문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휴관 중인 부산극장 본관, CGV 남포는 위탁점이다. 위탁점은 직영점과 달리 동백전 사용이 가능하다.

위탁점은 지역 업체나 개인이 운영하므로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한 곳이다. CJ CGV 위탁점인 ‘CGV 해운대’ 임헌정 대표는 “위탁점은 고용, 세금 납부 등 지역 경제에 이바지하는 게 많다. 영화관 면적이 넓고 매출이 많다는 이유로 정부 지원에서 항상 소외돼 있지만 비싼 임대료를 부담해야 하고 인건비 지출이 많아 피해가 더 크다”고 말했다. 문관규 부산대 예술문화영상학과 교수는 “CJ CGV나 롯데처럼 대기업 자본도 흔들리는데 영세 자본은 더욱 심각하다. 시장에만 맡겨 놓으면 고사할 수밖에 없다”며 “극장이 한 번 문을 닫으면 다시 여는 것은 힘들다. 중요한 문화 공간이 사라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와 중구청은 “근거 법규와 조례가 없어 지원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세계 영화 산업은 19세기 말 시작됐고 유럽과 미국 영화가 일본을 거쳐 남포동으로 유입됐다. 남포동에는 1900년대 초반부터 극장이 있었으며 인근 영주동에는 국내 첫 영화사인 조선키네마주식회사도 운영됐다.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가 남포동 일대에서 열리면서 전성기를 누렸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부산 중구 남포동 극장가 현황   ※자료 : 업계 종합

명칭

대표자

스크린 수

상황

비고

부산극장 본관

연모 씨

4개

운영

1937년 개관

부산극장 신관

김모 씨

5개

2월부터 휴관

옛 제일극장

CGV 남포

(유)국도타운

2개

4월부터 휴관

옛 국도극장

롯데시네마 대영

롯데컬처웍스

6개

운영 

옛 대영극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그랜드호텔 부지 고급 리조트 추진…교통난 등 ‘산 넘어 산’
  2. 2KT, 인터넷망 1시간 가량 먹통 "대규모 디도스 공격"
  3. 3LPGA 부산대회 내년도 계속 열까
  4. 4PK 지방선거 후보군 잇단 윤석열 캠프행, 공천과 연계됐나
  5. 5부산 도로서 차량 사고로 40대 운전자 사망
  6. 6‘여소야대’ 부산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낙마자 나오나
  7. 7보건소 10명 중 1명 사·휴직..."순환근무 돌려 과로 막아야"
  8. 8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31> 차의과대학 일산차병원 배종우 소아청소년과 교수
  9. 9해결사 이대호, 롯데 5강 실낱 희망 살렸다
  10. 10‘위드 코로나’ 다음달 1일부터 시행…식당-카페 24시간 영업
  1. 1PK 지방선거 후보군 잇단 윤석열 캠프행, 공천과 연계됐나
  2. 2‘여소야대’ 부산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낙마자 나오나
  3. 3‘탄소중립 싱크탱크’ 부울경 선점 나섰다
  4. 4윤석열, 전두환 옹호로 시작된 잇단 설화…보수층 결집 노림수?
  5. 5“정권교체 넘은 정치교체” 김동연 창당 선언
  6. 6이재명·이낙연, 마침내 손잡았다
  7. 7문 대통령 이번주 유럽 순방, 29일 교황 면담
  8. 8성김 "북한, 도발 대신 대화해야... 종전선언 등 계속 협의"
  9. 9지자체 코로나 지원액 극과 극, 경기도 4.4조 1위
  10. 10해수부 장관, 북항 트램 유권해석 사과
  1. 1조선 빅3 단체관람…기자재업체 영업 기회에 희색
  2. 2파크랜드 겨울신상 최대 반값세일
  3. 3정부·부산시 ‘엑스포 원팀’ 첫 가동…부산 지지 요청
  4. 4해운대 우체국수련원, 4성급 호텔로 탈바꿈
  5. 5부산 영화 나아갈 길 <3> 부산형 IP를 찾아라
  6. 6“디지털화, 기업금융 강화…동남권 메가뱅크로 도약하겠다”
  7. 7내달 중순 유류세 15% 인하 가닥
  8. 8카카오페이 25·26일 일반청약
  9. 9문승욱 “부산엑스포 탄소중립 담아야 유치 유리”
  10. 10매켄지 선교사·이태석 신부…부산 이야깃거리 무궁무진
  1. 1그랜드호텔 부지 고급 리조트 추진…교통난 등 ‘산 넘어 산’
  2. 2부산 도로서 차량 사고로 40대 운전자 사망
  3. 3보건소 10명 중 1명 사·휴직..."순환근무 돌려 과로 막아야"
  4. 4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31> 차의과대학 일산차병원 배종우 소아청소년과 교수
  5. 5‘위드 코로나’ 다음달 1일부터 시행…식당-카페 24시간 영업
  6. 6'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41> 진주시 지수면 승산마을
  7. 7"정부, 부울경 특별지자체 걸맞은 예산·권한 줘야"
  8. 8부산 동서고가로서 트레일러 고장으로 출근길 극심한 정체
  9. 9법원 공무원 포함된 성매매 업소 운영 일당 검거
  10. 10초고령사회 부산, 경로당 확 바뀐다
  1. 1LPGA 부산대회 내년도 계속 열까
  2. 2해결사 이대호, 롯데 5강 실낱 희망 살렸다
  3. 333년 걸린 금자탑…고진영, 부산서 해냈다
  4. 4아이파크 ‘낙동강 더비’ 승리…리그 5위 확정
  5. 5황희찬 짜릿한 EPL 4호골
  6. 6[뭐라노]LPGA 대회 부산서 계속 열릴까
  7. 7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3R 단독 1위…고진영, 2위로 맹추격
  8. 8안나린 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2R 공동 선두
  9. 9이다영, 그리스 무대 데뷔 합격점
  10. 10안나린, 8언더 굿샷…첫날 깜짝 단독 선두
부산 영화 나아갈 길
부산형 IP를 찾아라
부울경…수소 메가블록으로
수소경제선도기업-경남 창원 범한퓨얼셀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