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신항 서컨 물량 유치 계획 불투명…운영사 선정 난기류

BPA·동원컨소시엄 협상 연장

  • 임은정 기자 iej09@kookje.co.kr
  •  |   입력 : 2021-09-26 19:45:46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3대 얼라이언스 확보조차 못해
- 신규 물량 창출에 업계 의구심
- 하역료 덤핑 등 제살 깎기 우려
- “시간 갖고 계약조건 따져봐야”

올해 부산항의 최대 관심사인 ‘신항 서컨테이너부두(이하, 서컨부두) 운영사 선정’이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난기류를 맞고 있다. 항만업계와 노동자단체 정부 등 전방위에서 물량 창출과 관련한 우려가 동시에 제기되면서 운영사 가계약 일정이 애초 계획보다 미뤄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운영사 선정 협상 과정에서 수개월 동안 물량 창출 계획을 꼼꼼히 따진 것과 달리 올해는 검토 기간이 한 달 남짓으로 짧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시간을 갖고 계약조건을 신중히 들여다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부산 신항 서컨테이너 부두 전경. 부산항만공사 제공
26일 부산항만공사(BPA) 항만업계, 항운노조 등에 따르면 BPA와 신항 서컨부두 운영사 선정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인 동원신항컨테이너터미널(DPCT) 컨소시엄과의 협상 기간을 오는 30일까지 연장했다. 양측은 애초 추석 전인 지난 16일께 협상을 마무리하고 가계약을 체결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항만업계와 항운노조 등에서 신규 물량 확보에 관한 확실한 계획이 없는 상태에서 계약이 체결된다면 물량 경쟁에 따른 하역요율 하락 등의 ‘제살 깎기’ 경쟁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특히 신규 물량 창출 부문에서 가장 중요한 얼라이언스(해운동맹)의 물량 확보 계획이 없어, 최악의 경우 하역료 덤핑 경쟁에 따른 북항과 신항의 동반부실 우려까지 거론되고 있다. 실제 2006년 신항 개장 후 북항 물량의 이탈을 막기 위한 하역료 깎기 경쟁이 벌어져 북항의 하역료(20피트 컨테이너 기준)가 2005년 7만 원대 중반에서 16년이 지난 현재 4만 원이 채 안 되는 상황이다. 여기다 지난해 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가 협상이 결렬된 북항 BPT(부산항터미널)·HMM 컨소시엄은 4개월간 협상을 벌였지만, 이번에는 1개월 협상 후 가계약 체결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협상기간이 너무 짧은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항만업계 한 관계자는 “동원신항 컨소시엄이 신항에 기항하는 3대 얼라이언스(2M, 디얼라이언스, 오션)의 물량 확보 레터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안다”며 “북항 물량 외에 명확한 신규 물량 계획 없이 계약이 성사된다면 결국 북항 물량을 신항으로 빼갈 우려가 크고, 물량 경쟁에 따른 하역료 덤핑으로 이어져 북항과 신항의 연쇄 붕괴까지 갈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BPA가 제시한 서컨부두의 최소 물동량은 연간 330만TEU다.

부산항운노조 이윤태 위원장은 “북항에서 신항으로 작업장을 이전하는 데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며 “다만 북항 물량 이전 외 명확한 신규 물량 창출 부문에 대한 제시가 없어 보이는 점이 가장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이 위원장은 “내년부터 4년간 2-4(운영사 BCT·부산컨테이너터미널), 2-5, 2-6단계가 개장하는데 확실한 물량 유치 계획 없이 북항 물량을 신항으로 빼간다면 공멸할 수밖에 없다”며 “수천명 근로자의 일자리가 달린 중요한 문제인 만큼 BPA가 시간을 갖고 모든 계약 조건을 꼼꼼히 잘 따져서 북항과 신항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다른 전문가는 “2026년이 되면 현재 신항 컨부두(21선석)의 40%(8선석)가량 새 부두가 생겨 확실한 물량 확보가 없다면 운영사끼리 피 터지게 덤핑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며 “누가 운영사가 되든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얼라이언스의 물량 확보가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고 말했다. BPA 관계자는 “DPCT가 북항 인력을 신항으로 옮기는 문제 등 노사 협의를 포함해 챙겨야 할 부분이 있어 협상 기간을 연장했다”고 말했다.

임은정 기자 iej09@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단지 동시다발 입주하자 부산진구 ‘매물 폭탄’ 비명
  2. 2근무복 입고 식당서 소주 한 병…부산교통공사 직원 2명 징계 의결
  3. 3부산록페 3년 만에 찾았는데…휴대폰·음향 먹통에 분통만
  4. 4그립습니다…영화의 숲에 뿌리 내린 ‘강수연 팽나무’
  5. 5근교산&그너머 <1300> 울산 무학산 둘레길
  6. 6다시 마주한 BIFF…3년 만에 ‘완전 정상화’ 개막
  7. 7통역사 준비하고 환경 정비하고…부산시, 전세계 아미 맞이 ‘분주’
  8. 8최나연 “사랑하지만 미웠던 골프 그만하려 한다”
  9. 9부울경 5G 가입자는 ‘봉’…28㎓망 96% 수도권 편중
  10. 10조선업 호황에…친환경 해양플랜트 전시회 부산서 열린다
  1. 1부울경 5G 가입자는 ‘봉’…28㎓망 96% 수도권 편중
  2. 2도산사건 처리시간 부산이 서울의 2배…재판 불균형 해소를
  3. 3북한 또 탄도미사일 위협...한·미·일 연합훈련, 한반도 긴장↑
  4. 4고교생 만화 ‘윤석열차’ 놓고 정치권 공방 격화
  5. 5尹 "강력한 한미동맹으로 국민안전 챙길 것"
  6. 6“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7. 7한미 북 추가 도발 억제용 미사일 발사...낙탄에 주민 '화들짝'
  8. 8최인호 "HUG 권형택 사장 사의, 국토부 압박 탓"
  9. 9국감 첫날 파행 자정 넘겨 마쳐...둘째날 '부자감세' 논란 예고
  10. 10여가부 폐지 복지부 산하로... 우주항공청 신설 향후 추진
  1. 1대단지 동시다발 입주하자 부산진구 ‘매물 폭탄’ 비명
  2. 2조선업 호황에…친환경 해양플랜트 전시회 부산서 열린다
  3. 3‘국토부 정밀감사’ HUG 권형택 사장 사의 표명
  4. 4빗썸앱 ‘원화 간편입금’ 넣은 베타 서비스 출시
  5. 5부산 기업 10곳 중 9곳 “오픈이노베이션이 뭔가요?”
  6. 6올해 부산지역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 81.6% 달해
  7. 7부산 전통시장 점포 절반은 온누리상품권 사용 불가
  8. 8어민 10명 중 8명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절대 안된다”
  9. 9부산항보안공사 사장·보안본부장 공개 모집
  10. 10주가지수- 2022년 10월 5일
  1. 1근무복 입고 식당서 소주 한 병…부산교통공사 직원 2명 징계 의결
  2. 2부산록페 3년 만에 찾았는데…휴대폰·음향 먹통에 분통만
  3. 3통역사 준비하고 환경 정비하고…부산시, 전세계 아미 맞이 ‘분주’
  4. 4월파 피해 큰 민락동 일대…대비책은 감감무소식
  5. 5“부울경 더 강력한 특별연합 형태로 메가시티 결성을”
  6. 6재산상속 갈등 빚던 친누나 살해한 50대 남동생 체포
  7. 7양산문화재단 출범 지연 왜?
  8. 8부산항 7부두서 42t 지게차 전소
  9. 9김해, 낙동강권 지자체 상생모델 만든다
  10. 10하동군 국내 최대 ‘성혈’, 학술가치 높아 보존추진
  1. 1최나연 “사랑하지만 미웠던 골프 그만하려 한다”
  2. 2철벽방패 김민재, 무적무패 나폴리
  3. 3AL 한 시즌 최다 62호 쾅…저지 ‘클린 홈런왕’ 새 역사
  4. 4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5. 5권순우, 세계 23위 꺾고 일본오픈 16강
  6. 6필라델피아 막차 합류…MLB 가을야구 12개팀 확정
  7. 7처량한 벤치 신세 호날두, 내년 1월엔 맨유 떠나나
  8. 8김수지 ‘3주 연속 우승’ 도전…상금 1위까지 두 토끼 잡는다
  9. 9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10. 10손흥민, UCL 첫골 쏘고 토트넘 조 1위 이끈다
우리은행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수산강국으로 가는 길
일본 정책 모방 위기 부른다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