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일주일 만에 또…코스피 최고치

0.09% 오른 3252.13에 마감…카카오-네이버 시총 3위 경쟁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   입력 : 2021-06-14 19:45:36
  •  |   본지 1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금감원, 가상화폐 관리 ‘신호탄’
- 코인거래소에 유의종목 등 요청

코스피가 일주일 만에 다시 최고가를 썼다. 네이버·카카오 등 IT주가 강세를 보이며 지수를 견인했다.
   
14일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2.81포인트 오른 3252.13에 마감하면서 일주일 만에 최고가를 다시 썼다. 다만 지난 1월 11일 기록한 장중 기준 최고치(3266.23)에는 미치지 못했다. 사진은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1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81포인트(0.09%) 오른 3252.13에 장을 마쳤다. 지난 7일 기록한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3252.12)보다 0.01포인트 오르며 신고가를 쓴 것이다. 지수는 장중 하락세를 보이다 오후 들어 낙폭을 줄이며 강세로 전환했다. 사흘 연속 상승한 코스피는 지난달 31일 이후 3200선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시장에서 두드러진 종목은 국내 주식시장 시가총액 3위 네이버와 4위 카카오였다. 카카오는 전날보다 5.17%(7000원) 오른 14만2500원에, 네이버는 3.89%(1만4500원) 상승한 38만7000원에 마감했다. 특히 카카오는 장 초반 가격이 급등하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어 사상 처음 시총 3위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7일부터 6거래일 연속 상승한 카카오의 이날 장 마감 기준 시가총액은 63조2600억 원이다.

코스닥 지수 역시 전날보다 6.28포인트(0.63%) 오른 997.41에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 지난 4월 28일(998.27) 이후 가장 높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이날 20여 개 가상화폐 거래소에 ‘이달 7일 이후 16일까지 상장 폐지됐거나 유의종목에 지정된 코인 명단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최근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코인 30개를 무더기로 제거 또는 유의종목으로 지정하면서 투자자들이 출렁인 것을 놓고 금융당국이 가상화폐 관리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비트코인 1개 가격(오후 3시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기준)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발언의 영향으로 4535만1000원을 기록, 24시간 전보다 11.20% 올랐다. 머스크는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채굴자들이 클린에너지를 사용하면 비트코인 거래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1주에 15시간 미만' 부산 초단기 근로자 역대 최다
  2. 2코로나 격무에 공무원 또... 서구 직원 극단적 선택 시도해 중상
  3. 3부산 범천동 골목서 맹견이 주민 2명 물어...개 주인 체포
  4. 4양산시 통합청사 신축 건립 급물살
  5. 5해운대 동백섬 앞 교차로 기둥 들이받은 20대, 음주 조사 중
  6. 6마산국화축제 27일 개막
  7. 7부산 신규 확진자 9일 만에 20명대…목욕장 감염 지속
  8. 8해운대 아파트 베란다서 불 나 주민 20여 명 대피, 인명피해는 없어
  9. 9부전도서관 공공개발 새 합의안, 원형보존 원칙 흔드나
  10. 10김해시, 귀농·귀촌 사업 탄력
  1. 1성김 "북한, 도발 대신 대화해야... 종전선언 등 계속 협의"
  2. 2문 대통령 이번주 유럽 순방, 29일 교황 면담
  3. 3지자체 코로나 지원액 극과 극, 경기도 4.4조 1위
  4. 4해수부 장관, 북항 트램 유권해석 사과
  5. 5여 “윤석열 대통령 돼도 탄핵사유” 야 “이재명 국감 위증 검찰 고발방침”
  6. 6이재명 경기도지사직 25일 사퇴 예정
  7. 7대장동 핑퐁게임…대선 대리전 된 국감
  8. 8이재명 조만간 지사직 사퇴…‘명낙’회동은 미정
  9. 9“스텔라데이지호 침몰…외교부, 수색·구호 등 작업 의지 없었다”
  10. 10부산 여당 시의원들 이재명 지지선언 불발…‘원팀’ 만만찮네
  1. 11주에 15시간 미만' 부산 초단기 근로자 역대 최다
  2. 2박수현의 오션월드<21>날아오르는 은빛 날개, 날치
  3. 33분기 부산항 물동량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
  4. 4김해~사이판·괌 항공편 재운항 확정
  5. 5[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흡입+물걸레’ Mi 무선청소기 써보니
  6. 6서부산·원도심 용적률 10% 높인다
  7. 7한국형 첫 발사체 누리호, 고도 700㎞ 성공적 발사…더미위성은 궤도 못 올려
  8. 8쌍용차 품는 에디슨모터스 “전기차로 테슬라와 경쟁” 포부
  9. 9화물차 사고 전국 최다, 자갈치역 인근 등 부산 3곳
  10. 10부산항 기항 크루즈 내년 4월 재개
  1. 1코로나 격무에 공무원 또... 서구 직원 극단적 선택 시도해 중상
  2. 2부산 범천동 골목서 맹견이 주민 2명 물어...개 주인 체포
  3. 3양산시 통합청사 신축 건립 급물살
  4. 4해운대 동백섬 앞 교차로 기둥 들이받은 20대, 음주 조사 중
  5. 5마산국화축제 27일 개막
  6. 6부산 신규 확진자 9일 만에 20명대…목욕장 감염 지속
  7. 7해운대 아파트 베란다서 불 나 주민 20여 명 대피, 인명피해는 없어
  8. 8부전도서관 공공개발 새 합의안, 원형보존 원칙 흔드나
  9. 9김해시, 귀농·귀촌 사업 탄력
  10. 10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위한 시민참여단 26일 출범
  1. 1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3R 단독 1위…고진영, 2위로 맹추격
  2. 2안나린 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2R 공동 선두
  3. 3이다영, 그리스 무대 데뷔 합격점
  4. 4역시 해결사 호날두…2경기 연속 역전골
  5. 5안나린, 8언더 굿샷…첫날 깜짝 단독 선두
  6. 6한국, LPGA 신인왕 6시즌 연속 배출 실패
  7. 7한국 탁구 내년 1월, 프로리그 출범
  8. 8'고수를 찾아서 3' 태권도 이색 도구(TATOOL) 대결
  9. 9LPGA 한국 200승 역사 쓸까…기장서 별들의 샷
  10. 10황선홍호, U-23 아시안컵 예선 위해 출국
부산 영화 나아갈 길
부산형 IP를 찾아라
부울경…수소 메가블록으로
수소경제선도기업-경남 창원 범한퓨얼셀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