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신항 이어 감천항도 선박 적체…선석 배정 최대 한 달

中 항만 닫혀 러시아 어선 몰려…2년간 뽑은 공채인원 60% 퇴사

  • 임은정 기자 iej09@kookje.co.kr
  •  |   입력 : 2021-05-24 20:12:32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하역인력 수급 어려워 체선 심화

국내 최대 환적항인 부산 신항이 컨테이너 선박의 심각한 적체 현상을 빚고 있는 가운데 감천항도 러시아발 냉동선박이 폭증하면서 선석 배정까지 한 달 이상 걸리는 등 체선 현상이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중국 항만이 러시아 원양어선의 입항을 금지하면서 이들 선박이 감천항으로 기항하고 있지만 하역 인력 수급이 어려워 체선 문제가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중국 항만이 러시아 원양어선의 입항을 금지하자 해당 선박들이 부산 감천항으로 몰려들면서 체선 현상이 심각하다. 사진은 감천항에서 냉동어획물을 하역하는 모습. 부산항운노조 제공
24일 부산항운노조와 부산항만공사(BPA)에 따르면 최근 중국 다롄항과 칭다오항 등에서 코로나19 감염 우려 때문에 러시아 냉동어획물 하역 작업을 중단하면서 이들 선박이 일제히 감천항으로 몰려 체선 현상이 극심한 상태다.

체선 현상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되다 최근 두 달 새 급격히 증가해 평균 20~30척이 부산 외항에서 최소 2주에서 최대 한 달 가까이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이 때문에 국내 원양선사들이 포클랜드 등에서 잡은 오징어 등 어획물 4만여 t(운반선 7척가량)이 선석을 배정받지 못해 외항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PA 감천사업소 관계자는 “중국 항만에서 인력이 직접 투입돼 하역작업을 해야 하는 냉동어선의 입항을 일제히 중단하면서 모두 감천항으로 들어와 냉동 컨테이너에 실어 다시 부산항 북항이나 신항에서 환적화물로 운송되고 있다”며 “평소 감천항에 입항해서 선적까지 2, 3일 소요됐는데 지금은 평균 2, 3주는 걸린다”고 말했다.

원양산업협회 관계자는 “감천항에 밀려드는 러시아 냉동어획물 탓에 국적 원양선사들의 냉동·냉장선 선박 하역이 빨리 이뤄지지 못해 불만이 높다”면서 “영세 업체들이 많아 외항에서 대기하면서 발생하는 운반선 지체 비용 등의 추가 경비 부담은 물론 원활히 물량 하역이 안 돼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문제는 물량이 늘어난 만큼 인력도 더 투입해야 하지만 고난도의 작업을 소화할 수 있는 인력 수급이 안 돼 체선 현상 해소가 어렵다는 점이다.

감천항은 1~4부두 13개 선석 가운데 9개 선석에서 350여 명의 항만 근로자가 명태 참치 꽁치 등 하루 5000여t(평균 7척)의 냉동어획물을 하역하고 있다. 최근에는 많은 물량으로 인해 10척 이상의 어획물을 작업하면서 근로자의 피로도가 가중되고 있지만 대체 인력 수급이 어려운 상태다.

현재의 공채 제도로 2019년 9월부터 4차례에 걸쳐 45명을 뽑았지만 힘든 업무 탓에 60%가량 그만 둬 19명만 남아 있는 데다 임시조합원의 이탈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부산항운노조 이윤태 위원장은 “BPA 등에서 대체 인력 수급을 요청하고 있지만 영하 40도 이하의 어창에서 수십 ㎏의 어획물을 찍어 나르는 고단한 업무 환경 때문에 공채로 뽑아 놓은 신규 인력은 채용 한 달도 안 돼 퇴사하는 형편이라 추가 인력 투입이 원활하지 못하다”며 “감천항 인력 문제는 업무의 특성상 임시조합원에 가점을 주는 방식 등으로 채용할 것을 해양수산부 등에 건의했지만 채용 투명성을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임은정 기자 iej09@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구청장 물망’ 시의원, 정계 은퇴 선언 왜?
  2. 2부산시 가족·복지 싱크탱크, 후진적 문화에 무너진다
  3. 3한국도 뚫렸다…오미크론 3명 확진
  4. 4이준석 부산행 무력시위에도 윤석열 “연락 않겠다”…내전 점입가경
  5. 5오미크론에 꼬여버린 부산엑스포 유치작전
  6. 6박형준의 ‘15분 도시’ 예산안 예결특위 문턱 넘을까
  7. 7야당, 부산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으로 뽑는다
  8. 8오미크론 5명 감염 확산 '촉각'...코로나 이틀 연속 5000명대
  9. 9숏패딩·니트톱·반바지…얼어 죽어도 스타일 살린다
  10. 10부산시, 2조4000억 투입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한다
  1. 1‘구청장 물망’ 시의원, 정계 은퇴 선언 왜?
  2. 2이준석 부산행 무력시위에도 윤석열 “연락 않겠다”…내전 점입가경
  3. 3박형준의 ‘15분 도시’ 예산안 예결특위 문턱 넘을까
  4. 4야당, 부산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으로 뽑는다
  5. 5여당 부산 선출직 평가…하위 20% 사실상 공천 배제
  6. 6수산업 클러스터 국비 기대…경부선 지하화 반영은 어려울 듯
  7. 7“민생회복 사업에 재원 우선 배분”
  8. 8PK 찾아 ‘주 4일제’ 띄운 심상정
  9. 9부산시 해상도시 건설 ‘먹구름’…내년도 예산 전액 삭감
  10. 10지방의회 바꾸러…2030 몰려온다
  1. 1오미크론에 꼬여버린 부산엑스포 유치작전
  2. 2부산시, 2조4000억 투입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한다
  3. 3동백전 연말까지 캐시백 최대 10만 원
  4. 4오시리아 관광단지 보행권 살릴 육교 만든다
  5. 5대출금리 과도하게 올리는 은행들…신한은행 4개월새 0.89%P ↑
  6. 6호박 83% 올랐다… 지난달 부산 소비자 물가 9년 11개월來 최고
  7. 7오미크론發 한국경제 살얼음판…올해 성장률 4% 불투명
  8. 8정부, 與 양도세 한시 인하 검토에 "추진 계획 전혀 없어"
  9. 9현대로템, 2000억대 캐나다 트램 수주...VR AR 활용전략 주효
  10. 10코로나 장기화에...공항사용료·임대료 감면 내년 6월까지 연장
  1. 1부산시 가족·복지 싱크탱크, 후진적 문화에 무너진다
  2. 2한국도 뚫렸다…오미크론 3명 확진
  3. 3오미크론 5명 감염 확산 '촉각'...코로나 이틀 연속 5000명대
  4. 4불공정 인사평가와 괴롭힘 문화…인재들 못 버티고 떠나
  5. 5치명률 정보無…‘코로나 종식 X마스 선물’ 낙관론도
  6. 6부산도 오미크론 뚫리나…확진자 부부와 같은 비행기 4명 조사
  7. 7거제시 '반값 아파트' 시행사 검찰 고발 파문
  8. 8'50억 클럽' 곽상도 전 의원 구속영장 기각
  9. 92일 부울경 아침기온 영하로 ‘뚝’
  10. 10현대차 울산 공장, 생산량 만회 위해 올해 첫 토요일 특근
  1. 1네이마르 다음이 손흥민…세계 6위 포워드로 ‘우뚝’
  2. 27년째 축구 유소년 사랑…정용환 장학회 꿈과 희망 쐈다
  3. 3롯데와 결별 노경은, SSG서 재기 노린다
  4. 4MLB 직장폐쇄 우려에…숨죽이는 한국 프로야구
  5. 5최혜진·안나린 LPGA Q 시리즈 3일 출격
  6. 6롯데 이석환 대표 유임…힘 실리는 성민규 ‘화수분 야구’
  7. 7롯데 출신 레일리, 최지만과 한솥밥
  8. 8박민지, KLPGA 대상·상금·다승왕 싹쓸이
  9. 9‘복식 동메달 벽’ 넘었다…장우진-임종훈 세계선수권 첫 은메달
  10. 10메시, 7번째 발롱도르…최다 수상 타이틀 지켜
내일은 글로벌 스타 부산혁신기업
디에이치 컨트롤스
부산 영화 나아갈 길
스웨덴 예테보리의 저력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