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해수부 “외교행낭 이용한 물품 반입·판매는 위법에 해당돼”

  • 국제신문
  • 염창현 기자 haorem@kookje.co.kr
  •  |  입력 : 2021-05-08 15:39:25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회 제출한 답변서에서 “범법 행위로 판단한다” 밝혀

-박 후보자는 “이삿짐 운반 대행 업체 이용했다” 해명



해양수산부가 해외에서 일한 근무자나 가족이 외교행낭을 이용해 물품을 대량 반입해 판매하면 ‘범법 행위’가 된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도자기 의혹’에 둘러싸인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를 두고 청와대의 고민이 더 깊어지게 됐다. 그러나 박 후보자는 이사대행 업체를 통해 이삿짐을 국내로 배송했다고 해명했다.

 8일 국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해수부는 “재외공관에서 근무한 해수부 공무원과 동반가족이 파견국가에서 대량의 물품을 구매해 외교행낭으로 반입한 뒤 판매하는 영리행위는 국가공무원법과 공무원 징계령 등에 따라 처벌될 수 있다”고 적시했다. 이와 함께 최근 5년 간 해수부에서 이 같은 행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해수부의 답변을 근거로 하면 박 후보자 아내의 행위는 처벌 대상이 될 수도 있다, 박 후보자 아내는 남편이 2015부터 2018년까지 주영국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할 당시 현지 벼룩시장에서 도자기를 대량 구매한 뒤 귀국에 국내로 들여왔다. 하지만 이 물품에 대해 관세를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관세 회피’ 의혹을 받고 있다. 박 후보자 아내는 또 귀국 후 카페를 운영하면서 소매업 등록을 하지 않고 도자기들의 불법 판매한 의혹까지 받았다.

 외교부도 국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를 통해 비슷한 견해를 표명했다. 외교부는 “외교행낭은 공문서와 공용물품을 운송하기 위한 수단으로 내용물은 공용으로 제한한다”며 이를 어기면 국가공무원법·공무원 징계령 등이 적용될 수 있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해수부는 “박 후보자가 과거 해외 근무 후 귀국 당시 외교행낭을 이용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해수부는 이날 배포한 자료에서 박 후보자는 귀국 때 상사 주재원 등과 동일하게 해외이사대행 업체를 통해 이삿짐을 국내로 배송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박 후보자가 이삿짐을 국내에 반입한 행위는 외교행낭을 통한 면세혜택 등 사익 추구행위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회에 제출한 답변서에 적시한 것은 ‘외교행낭을 이용한 개인물품 반입’에 대한 일반적인 판단일 뿐 장관 후보자 사례에 대한 입장이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염창현 기자 haorem@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뭐라노]kt농구단 5G급 먹튀, 화난 부산팬 "불매운동"
  2. 2[단독]가출 여중생에게 성매매 시킨 '나쁜 언니들'
  3. 3부산 신규확진자 13명 추가…김해 사업체·식당 연쇄감염
  4. 4국힘 새 지도부에 PK 출신 '0명'
  5. 5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1차전 취소…2차전 오후 5시
  6. 6위기 속에서 빛나는 부산 기업 <2>대선조선
  7. 7신규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 유지…거리두기-5인금지 3주 연장
  8. 8부산시,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서류 간소화 추진
  9. 9김해·거제·창녕·창원서 확진자 발생, 경남 7명 추가 확진
  10. 10부산 울산 경남 흐리고 비…“교통안전 유의”
  1. 1국힘 새 지도부에 PK 출신 '0명'
  2. 2[부산시의회 Live!]정례회 앞두고 전운 감도는 시의회
  3. 3국민의힘 당대표 이준석 '30대 0선의 돌풍'
  4. 4이재명 지지 모임 ‘기국본’ 부산금정본부 발족
  5. 5랜디 주커버거 페이스북 전 CMO, 부산 블록체인 법인 설립
  6. 6윤석열 정치 데뷔 행보에 여당 “문 대통령 발탁 은혜 배신”
  7. 7국힘 ‘감사원 퇴짜’에 결국 권익위 조사
  8. 8집값 6~16%만 내면 10년 거주…수도권서 1만 채 공급 시범사업
  9. 9G7 2년 만에 한자리…코로나·중국 문제 공동대응 모색
  10. 10문 대통령, G7정상회의 참석 위해 영국으로 출발
  1. 1위기 속에서 빛나는 부산 기업 <2>대선조선
  2. 2도심 내 텃밭도 이제는 맞춤형 시대
  3. 3여름 휴가철 맞은 호텔가 관련 상품 잇달아 출시
  4. 4부산 아파트값 ‘쑥쑥’…10개구 상승률 0.3%대 이상
  5. 5시그니엘 부산 첫 돌…해운대 뷰 패키지·스위트룸 통크게 쏜다
  6. 6엑스포 유치전, 어그러진 시나리오
  7. 7득보다 실…부산은행 “가상화폐 거래소와 제휴 안한다”
  8. 82주새 부산3번 찾은 문성혁 해수부 장관, 지역민심 달래려 스킨십 강화
  9. 9부산도시공사 새 사장 공모…28일까지 접수
  10. 10에어부산 코로나 백신 접종자에 무료좌석
  1. 1[단독]가출 여중생에게 성매매 시킨 '나쁜 언니들'
  2. 2부산 신규확진자 13명 추가…김해 사업체·식당 연쇄감염
  3. 3신규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 유지…거리두기-5인금지 3주 연장
  4. 4부산시,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서류 간소화 추진
  5. 5김해·거제·창녕·창원서 확진자 발생, 경남 7명 추가 확진
  6. 6부산 울산 경남 흐리고 비…“교통안전 유의”
  7. 7울산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누적 2678명
  8. 8기본소득국민운동 경남 창원지역본부 합동출범식 및 북콘서트
  9. 9유흥시설 영업 재개된 부산, 칵테일바에서 2명 확진
  10. 10소가야 도읍지 고성군, 장기체류 여행 프로젝트 운영
  1. 1[영상뭐라노]kt농구단 5G급 먹튀, 화난 부산팬 "불매운동"
  2. 2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1차전 취소…2차전 오후 5시
  3. 3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모두 취소...13일 다시 더블헤더
  4. 4kt 뒤통수에 SNS팬 1400명 이탈…지역 새싹 누가 키우나
  5. 5“심판 S존(스트라이크존) 못 믿겠다, 로봇 판정에 맡기자”
  6. 6조코비치·나달 58번째 ‘빅매치’
  7. 7A매치 데뷔 5분 만에 골…‘매탄소년단’ 정상빈 날았다
  8. 8‘고수를 찾아서3’ 변화무쌍 절권도...변칙적인 연계기의 원리 공개
  9. 9어머니 곁에 잠든 유상철…히딩크 “그는 나의 영웅”
  10. 10kt 연고지 이전 독단 결정 뒤 문자통보…책임은 부산시에 전가
우리은행
부산 핀테크 산업 이들이 이끈다
에이아이플랫폼
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경성산업②
  • 해양컨퍼런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