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르포] 창밖 일본풍경 ‘와우’…면세점 모처럼 쇼핑객 맞아 활기

김해공항 첫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  |   입력 : 2021-05-02 19:13:34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나가사키까지 비행 가능 장점
- 판매좌석 예약률 90%로 인기
- ‘무착륙’적힌 표 메고 들뜬 승객
- 면세품 담으려 기내 캐리어 준비
- “착륙 안했지만 여행다녀온 느낌”

지난 1일 오전 11시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2층에 오랜만에 활기가 돌았다. 국제선 청사는 중국 칭다오 정기 운항이 있는 매주 목요일을 제외하면 적막함이 가득했지만, 인천공항에서만 운항하던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이 이날부터 김해공항에서 시작되면서 모처럼 사람들로 북적였다.
지난 1일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에어부산의 첫 번째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에 탑승하기 위해 많은 승객이 대기하고 있다. 이날 예약률은 90%를 기록했다. 오른쪽 사진은 승객들이 코로나19 예방 수칙에 따라 기내에 앉아있는 모습. 에어부산 제공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국내 공항에서 이륙해 해외 상공을 돌다가 출발지로 돌아오는 여행 상품이다. 비록 외국에 착륙하지는 않지만, 오랜만의 여행에 대한 기대가 커서인지 승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낮 12시30분에 이륙한 에어부산 BX1065편은 판매 좌석이 133석이었데, 119명이 구매해 예약률 90%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보안 검색과 출국 심사를 마치고 출국장으로 가자 ‘무착륙’이라고 적힌 비표를 목에 건 승객들이 바쁘게 움직였다. 가벼운 소지품만으로도 다녀올 수 있는 여행이지만, 면세품을 담아 가려고 기내 반입용 캐리어를 준비한 승객이 많았다. 면세품 인도장 앞은 인터넷이나 시내 면세점에서 구매한 물건을 찾으려는 승객들로 붐볐다.

면세점도 불을 환히 밝히고 손님을 반겼다. 아직 일부 브랜드는 판매대를 비우는 등 예전과는 달라진 모습이었지만,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의 시작을 기념해 품목별로 20~30% 할인하고 무료 사은품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했다. 면세점 관계자는 “면세점 운영이 어려워 휴직한 직원이 많은데, 오랜만에 주말에 손님을 맞이하니 ‘곧 정상화될 수 있겠다’는 희망을 품게 됐다. ‘면세 한도가 600달러 맞느냐’고 묻는 손님이 제법 있어 앞으로 쇼핑을 목적으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하는 분이 더 많아질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BX1065편은 일본 상공을 거쳐 오후 2시 김해공항으로 돌아왔다. 비행 중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기내에서는 음식물 섭취가 금지됐고, 승객들은 빈자리를 사이에 두고 앉았다. 인천에서 출발한 무착륙 국제비행은 대마도까지 운항해 우리나라 영토만 보였지만, 김해공항 상품은 나가사키와 가고시마 등을 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승객들은 대체로 만족하는 모습이었다. 윤용섭(60) 씨는 “지난해 초 태국 여행을 계획했을 때 산 물건이 있었는데,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이 시작된 덕에 이제야 받았다. 비록 해외에 착륙하지는 않지만, 비행기만 타도 해외 여행의 설렘이 느껴져 만족했다”고 말했다.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이번 달부터 김해공항과 김포, 대구공항에서도 운항을 시작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타격이 큰 항공사나 면세점에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이 소중한 비즈니스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4. 4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5. 5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7. 7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8. 8부울경 아우른 대문호의 궤적…문학·법학·지역문화로 풀다
  9. 9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10. 10이춘우 대표, 뉴센텀로타리클럽 초대회장 선임
  1. 1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2. 2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3. 3尹 "법과 원칙 바로 서는 나라 만들겠다"
  4. 4윤 대통령 "화물 파업 북핵과 마찬가지"..."정체성 의심?"
  5. 5영도 등장 김무성, 다시 움직이나
  6. 6尹 "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준비" "민노총 총파업은 정치파업"
  7. 7文, 서훈 구속에 "남북 신뢰의 자산 꺾어버려" 與 "책임 회피"
  8. 8빨라지는 與 전대 시계, 바빠지는 당권 주자들
  9. 9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19시간 심사 끝 구속
  10. 10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과 통화 "국민에 큰 선물 줘 고맙다"
  1. 1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2. 2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3. 3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부산섬유패션聯 회장 취임
  4. 4북극이 궁금한 사람들, 부산에 모이세요
  5. 5부자들은 현금 늘리고 부동산 비중 줄였다
  6. 6정부, 출하차질 규모 3조 추산…시멘트·항만 물동량은 회복세
  7. 7부산에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 BRT)’ 도입되나
  8. 8삼성 첫 전문경영인 女 사장 나와...이재용 취임 첫 사장 인사
  9. 9민관 투자 잇단 유치…복지 지재권 45건 보유·각종 상 휩쓸어
  10. 10고령화된 부산 어촌계… 계원 10명 중 4명이 70세 이상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4. 4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5. 5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6. 6[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5>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7. 7민노총 부산신항서 대규모 연대 투쟁…‘쇠구슬 테러’ 3명 영장
  8. 8오늘 또 춥다...찬바람 불어 체감온도 실제 기온보다 5도 ↓
  9. 9“고리원전 영구 핵폐기장화 절대 안 된다”
  10. 10“환경운동 필요성 알리는 전도사…아동 대상 강연 등 벌써 설레네요”
  1. 1‘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3. 3에어컨 없는 구장서 첫 야간경기 변수
  4. 4브라질 몸값 1조5600억, 韓의 7배…그래도 공은 둥글다
  5. 5더는 무시 못하겠지…강호들 ‘죽음의 늪’ 된 아시아 축구
  6. 616강 안착 일본 “우린 아직 배고프다”
  7. 7잉글랜드-프랑스 8강전서 격돌...서유럽 맹주 가린다
  8. 8재미없음 어때…네덜란드 가장 먼저 8강 진출
  9. 9한국 브라질 16강전 손흥민 네이마르 해결사 될까
  10. 10토너먼트 첫골…메시 ‘라스트 댄스’ 계속된다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부산 이끌 연구개발 중심 기업
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항로표지원 김종호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