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아파트 증여 올해 급증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앵커:
올해 들어 집을 양도하는 대신 자식들에게 증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부산 연제구에서는 지난해 1분기보다 무려 12배 이상 급증했는데, 이유는 바로 세금이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근 다주택자들의 증여 움직임에 속도가 붙었습니다.

오는 6월로 예정된 양도세와 보유세 강화를 앞두고, 세무사 사무실에는 증여 상담이 잇따릅니다.

{홍재봉/세무사/"종부세가 지난해보다 세율도 올라가고 공시가격도 올라가고 하니까 역시 또
보유하기도 힘들고 그러면 방법이 결국 증여를 통해서 세율을 낮춘다던지..."}

부산의 한 아파트 인근 부동산 중개사무소 역시 증여에 대한 상담이 최근 크게 늘었습니다.

{김승자/공인중개사/"재산세 부담이 많으니까 매도를 못하고 증여가 이전보다 많습니다."}

이같은 현상은 다주택자들이 세금을 내며 버틸지 아니면 팔지,
혹은 증여를 통해 주택 수를 줄일지 고민하던중 증여를 선택하면서 나타납니다.

부산지역 아파트 증여 건수는 올해들어 실제로 급증했습니다.

아파트 증여 건수는 부산 연제구에서만 지난해 1분기 52건에서 올해 같은기간 651건으로
12배 이상 폭발적으로 급증했습니다.

부산진구도 마찬가지로 지난해 1분기 74건에서 올해 434건 5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부산 금정구도 4배이상 눈에 띄게 증가했습니다.

정부는 시장 매물을 늘리고 집값을 안정화하기 위해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을 강화했지만
증여 급증으로 오히려 매물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서정렬/영산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다주택자들의 매물이 시장에 나와서 공급이 좀 더 늘기를 바랬던
정부의 입장에서는 오히려 그 반대현상이 시장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주택자들은 6월 1일 기준인 보유세도 부담입니다.

부동산 가격 상승에 세금을 매기려는 정부 정책이 의도와 다른 결과로
이어진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 KNN에서 보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60년 전통 장어맛집의 민낯…미등록 업체로 ‘배째라 영업’
  2. 2[르포] “1년 장사 망쳤다” 상인 분노…“술판 소음 뚝” 주민은 환영
  3. 3‘미스터 션샤인’ 그 호텔이 카페로…세트장 실내 활용 가능해야 팬 유입
  4. 4"차기 대통령 되면 부울경 통합 국가전략 채택"
  5. 5#쿠팡 탈퇴 #kt 해지…신뢰 저버린 기업에 고객 등 돌렸다
  6. 6만덕~센텀 대심도 비상탈출구 소음 민원, 권익위 중재로 일단락
  7. 7[세상읽기] 이 나이에 무슨 …? /조갑룡
  8. 8국힘 초선 부산시당위원장 탄생할까
  9. 9민간위원장 빠진 엑스포 유치단 파리行
  10. 10내달 비수도권 모임금지 전면해제
  1. 1"차기 대통령 되면 부울경 통합 국가전략 채택"
  2. 2만덕~센텀 대심도 비상탈출구 소음 민원, 권익위 중재로 일단락
  3. 3국힘 초선 부산시당위원장 탄생할까
  4. 4최재형 “곧 대권 입장 밝힐 것”…윤석열 대항마로 급부상
  5. 5X파일 공방·대변인 사퇴…윤석열, 등판 전부터 삐걱
  6. 6국민의힘 김태호 의원 “정치권 분열 끝내자…공존의 틀 만들겠다”
  7. 7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균형발전이 곧 미래…연방제 국가로 가야”
  8. 8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시대교체 열 적임자…지방정부 권한 확대”
  9. 9여당 경선연기론 내홍 격화…송영길 리더십 다시 시험대
  10. 10[카드뉴스] 2030부산월드엑스포, 어디까지 왔나
  1. 1취임 100일 장인화 회장 "부산상의, 스타트업 플랫폼으로"
  2. 2라벨 떼자 물오른 생수
  3. 3업비트 코인 24종 상폐…투자자 패닉
  4. 4장애인사격연맹 회장 등 체육계서 왕성한 활동, 도쿄올림픽 선수단장도
  5. 5“50대 회장단 젊어진 부산상의…회원사에 울타리 되어줄 것”
  6. 6‘공시가 상위 2%’ 종부세 대상, 매년 6월에나 알 수 있다
  7. 7치솟는 국제유가에 산업계 비상
  8. 8주금공·캠코 ‘우수’…투기 논란 LH ‘미흡’
  9. 9[브리핑] 대선조선 4200t급 실습선 수주
  10. 10부산신발 편집숍 ‘파도블’ 브랜드 늘고 매출 성장
  1. 160년 전통 장어맛집의 민낯…미등록 업체로 ‘배째라 영업’
  2. 2[르포] “1년 장사 망쳤다” 상인 분노…“술판 소음 뚝” 주민은 환영
  3. 3#쿠팡 탈퇴 #kt 해지…신뢰 저버린 기업에 고객 등 돌렸다
  4. 4민간위원장 빠진 엑스포 유치단 파리行
  5. 5내달 비수도권 모임금지 전면해제
  6. 6직원 강제추행 오거돈 전 부산시장, 검찰 징역 7년 구형(1보)
  7. 7'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35> 김해 장척힐링휴양마을
  8. 8목욕탕 한증막 2주간 운영 허용…업주, 기대와 우려 엇갈린 반응
  9. 9코로나19 확진자 300명대로 뚝…부산선 오전까지 확진자 없어
  10. 10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16> 경희대 후마니타스암병원 지휘 정상설 원장
  1. 1형님 거인의 귀환…탈꼴찌 해볼 만하네
  2. 2한국여자오픈도 우승 번쩍…KLPGA는 ‘박민지 천하’
  3. 3부산시 체육회 주관 ‘어르신 체육대회’ 성료
  4. 4결승 투런포에 명품 수비까지 ‘김하성 원맨쇼’
  5. 5부산 아이파크, 9골 주고받는 난타전 끝 아쉬운 패배
  6. 6잇단 폭투 양현종, 결국 트리플A 강등
  7. 7독수리 만나면 더 작아지는 거인
  8. 8부울경 생활체육인 메가스포츠 한마당
  9. 9남자농구 대표팀, 아시아컵 본선 진출
  10. 10US오픈 골프 주연은 욘 람? 메이저 대회 첫 정상 가능성
우리은행
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세운철강
ESG 선도기업을 찾아서
SNT모티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