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해녀문화 보존·유네스코 등재 한·일 힘 모아야"

세계수산회의 해녀포럼 개최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6-05-26 19:06:32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국가 차원서 보호·관리하고
- 젊은 해녀 체계적 육성 필요
- 한·일 문화 연구·제도공유 절실"

한국과 일본의 해녀 문화를 교류하고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공동 등재하기 위한 포럼이 사상 처음 부산에서 열렸다. 이날 한일 양국의 관련 학계 연구자들은 해녀 문화를 특정 지역에 국한하지 말고, 지속 가능한 해양 여성 문화로 계승·발전시키자는 데 공감했다.

26일 오후 세계수산회의 4일째 일정이 진행된 해운대구 벡스코에서는 한·일 해녀 종사자, 연구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일 해녀포럼'이 열기를 뿜었다. 세계수산회의 부대 행사로 동의대 한일해녀연구소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서는 한빛문화재연구원 여수경 박사의 "해녀를 특정 지역에 한정하지 말고, 국가적 차원에서 보호·관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관심을 끌었다. 여 박사는 "1932년 제주 해녀의 57%가량이 전국으로 흩어져 출가 해녀로 활동했다. 이들로부터 물질을 배운 육지 해녀가 전국에 흩어져 있다"고 설명했다. 해녀 문화를 보호·육성하기 위해 '제주 해녀'의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등재가 추진 중이지만, 해녀가 전국적으로 산재한 만큼 지역성을 떠나 해녀 문화 자체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게 여 박사의 주장이다.

그 방법으로 한국해양대 국제해양문제연구소 안미정 교수는 근대화 과정에서 지역마다 다르게 형성해온 해녀 문화에 관심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교수는 "도시화 과정에서 남성의 1차 이주 이후 가족이 이주지로 따라온 것과 달리 부산의 해녀 커뮤니티는 해녀 이주 이후 가족이 동반하거나 현지 남성과 결혼하는 식의 독특함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 결과 부산에는 암남동, 기장군, 영도에 해녀 문화가 도시화의 흔적을 안고 산재한다. 교토대 아키라 키구치 교수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해녀가 '관광해녀'라는 이름으로 성 상품화되기도 했다. 도시화 과정에서 생업 전선의 여성이 해녀 문화를 형성해온 우리나라와 다른 점이다. 해녀 상품화는 오늘날에도 계속돼 2007년 일본에서는 해녀들이 어업협동조합과 공동으로 전복, 소라 상품을 출시하는 등 해녀 브랜드화 움직임이 생겼다는 게 도쿄해양대 코구레 슈조 교수의 설명이다.

이런 노력이 지속적인 가능성을 갖기 위해서는 젊은 해녀의 육성이 시급하다는 게 포럼 참석자들의 공통된 의견이었다. 국내의 경우 1965년 2만3000여 명을 웃돌던 제주 해녀가 1975년 이후 줄어 2012년 4500여 명만 남았다. 육지 해녀 역시 전체의 95%가 50대 이상으로, 고령화가 심각한 상황. 대안으로 일본 연구진은 국가·지자체 차원의 해녀 육성 지원을 제안했다. 일본 이시카와현에서는 지난해부터 신규취업 해녀의 기술습득 지원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슈조 교수는 "일본에서는 경력 3년 미만, 40세 미만 신입 해녀의 소득 보조를 한다. 해녀 문화의 전승 발전을 위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결국 해녀 문화의 지속적인 전승과 발전을 위해서는 한일 양국이 그 문화 연구와 제도를 공유할 필요가 있다는 게 이날 포럼의 결론이었다. 유형숙 동의대 한일해녀연구소장은 "한일 풀뿌리 교류가 양국 공동 해녀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 차원으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배구 박정아 양효진 김희진…부산이 낳은 ★ 도쿄 빛냈다
  2. 2어반루프 ‘대타’ 의혹에…부산시 “초고속 진공열차 신산업 육성”
  3. 3피폭 대물림, 후손들 몸이 증거다
  4. 4대선주자 윤석열 "엑스포 유치 명예대사 되겠다"
  5. 5근교산&그너머 <1239> 전북 진안 운일암반일암 숲길
  6. 6“실언 논란? 실체 왜곡 정치공세…문재인 정부 정책 바로잡을 것”
  7. 7국제신문 ‘카카오 뷰’ 하고 호캉스 가자
  8. 8부산시 ‘건축물 용적률 특례 중복 금지’에 단계별 대책
  9. 9신세계 아이스링크 직원도 확진…전국 다시 1700명대
  10. 10“성폭력 당하고도 공격받는 여성…이 부당한 현실 고발한 영화”
  1. 1대선주자 윤석열 "엑스포 유치 명예대사 되겠다"
  2. 2“실언 논란? 실체 왜곡 정치공세…문재인 정부 정책 바로잡을 것”
  3. 3김두관 선거사무소는 서울 아닌 부산에
  4. 4이준석·안철수 감정싸움에…멀어지는 한 집 살림
  5. 5이낙연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이재명 “당 대표 때 하지 왜 이제야”
  6. 6최재형 대권 선언 “무너져가는 나라 지켜만 볼 수 없다”
  7. 7신입당원 윤석열, 당심 잡기·외연 확장 투 트랙 전략
  8. 8기본주택 100만호·신도시 조성…여당 경선, 부동산 정책 대결 점화
  9. 9더 빨리 째깍이는 강서·기장 선거 시계
  10. 10대체공휴일 확대…성탄절은 빠졌다
  1. 1부산시 ‘건축물 용적률 특례 중복 금지’에 단계별 대책
  2. 21년 새 부산 호프전문점 177곳 사라졌다
  3. 3부산 기업인도 고령화 심각한 문제, 27%가 60세 ↑…7대 도시 중 최고
  4. 4올림픽 집관족 특수…맥주·안주 매출 ‘쑥’
  5. 5부산 스타트업 셀랩, 가정용 육류 드라이 에이징기 출시
  6. 6다국적기업 댄포스, 이튼 유압 사업 인수
  7. 7부산 임차인 1만2230명 임대료 감면 혜택 받았다
  8. 87월 에어컨 판매량 3년만에 최고치
  9. 9주가지수- 2021년 8월 4일
  10. 10‘시세 72% 수준’ 근로자 위한 주택, 초량에 450채 선다
  1. 1어반루프 ‘대타’ 의혹에…부산시 “초고속 진공열차 신산업 육성”
  2. 2피폭 대물림, 후손들 몸이 증거다
  3. 3신세계 아이스링크 직원도 확진…전국 다시 1700명대
  4. 4시민단체 “전체 토양조사를” 부산시 “대기질 등 확인부터” 격론
  5. 5히로시마 원폭 투하 76주년 <상> 잊힌 피폭 2, 3세
  6. 6부산서 몰래 영업하던 노래방 적발...15명 형사처벌 예정
  7. 7지질 자원 풍부한 울산, 국가지질공원 인증 추진
  8. 8오늘의 날씨- 2021년 8월 5일
  9. 9피폭 2세 故 김형률의 한 언제나 풀릴까
  10. 10일본 법원, 히로시마 ‘낙진 구역’ 밖 피해도 인정
  1. 1배구 박정아 양효진 김희진…부산이 낳은 ★ 도쿄 빛냈다
  2. 2터키도 꺾은 여자 배구, 45년 만의 메달 보인다
  3. 3한 명만 제쳤다면…이혜진, 사이클 준준결승행 실패
  4. 4울산시청 조광희, 카약 준결승 진출
  5. 5스웨덴 벽 높았다…여자핸드볼 준결승 좌절
  6. 6[카드뉴스] 8월 5일 올림픽 주요 경기
  7. 7굿 샷 ‘어벤쥬스’(팀 이름)…찜통더위가 우승 복병
  8. 8브라질 “금메달 절대 못 내줘”…스페인 “29년 만에 우승 탈환”
  9. 9권하림 ‘앗, 실수!’ 10m 플랫폼 예선 19위로 준결승 좌절
  10. 10오늘 경기 뭐 볼까 - 2021년 8월 5일
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해양항만기술회사㈜유주④
위기의 '중소' 전통시장
전통시장 체질 개선 절실
  • 2021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2021극지체험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