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신공항 재추진 주역들을 만나다 <2> 신정택 전 부산상의 회장

2006년 盧 전 대통령에 공식 건의, 상공계 주축 신공항 건설 불 지펴

  •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  |   입력 : 2013-06-24 20:49:47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세운철강 신정택 회장이 24일 동남권 신공항 건설의 필요성을 제기하게 된 배경과 그동안 유치운동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김성효 기자 kimsh@kookje.co.kr
- 부산글로벌포럼 통해 앞장
- 24시간 공항 필요성 절감해
- 에어부산 설립 주도하기도

박근혜정부 들어 다시 신공항 수요와 타당성조사를 하게 된 데는 세운철강 신정택(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회장의 공로를 빼놓을 수 없다.

신 회장은 상공계를 넘어 지역사회 전체가 신공항 유치 운동에 나서는 데 산파 역할을 했다. 2006년 3월 부산상공회의소 19대 회장으로 취임하면서 동남권 신공항 건설의 화두를 던지고 이에 앞장섰다. 그는 지금도 민간연구기구인 '부산글로벌포럼'을 구성해 신공항을 중심으로 한 지역 현안에 꾸준히 관심을 두고 신공항 유치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신 회장은 "업무상 해외에 자주 나가다 보니 인천이 급변하고 있는 것을 알게 됐다. 인천의 성장과 발전의 이면에는 인천국제공항이 있다는 점을 깨달았다"며 "김해국제공항은 심야 운행제한으로 한계가 많아 24시간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공항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정부에 냈다"고 24일 밝혔다. 신 회장을 중심으로 한 상공계 인사들이 부산시나 지역 정치권보다 먼저 신공항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목소리를 낸 것이다. 신 회장을 주축으로 한 상공계의 선견지명이 신공항 건설의 물꼬를 틔운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2006년 말 부산에 온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신공항 건설을 공식 건의했다. 노 전 대통령은 당시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에게 공식 검토를 지시했고 이때부터 신공항이 정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논의되기 시작했다.

그는 "부산이 해양·물류 도시인 만큼 세계 최대의 항만시설이 연계된 공항을 건립한다면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공항을 건립하게 되면 해외바이어들은 물론 전시·컨벤션 관계자들이 부산을 편안하고 쉽게 방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다른 지역에 비해 부산이 자체 항공수요가 많다는 점을 정부에 강조했으며, 이런 항공수요를 바탕으로 2007년 지역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부산 설립을 주도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에어부산이 지난달 누적탑승객 10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급성장을 계속하고 있다"며 "600개 이상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국내 최고 로컬항공사로 성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공항 건립의 불을 지핀 신 회장은 19대, 20대 상의 회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서울에 가서 정부 관료를 만나고 밤차로 부산에 내려와 다음 날 새벽 조찬회의에 참석하는 일정을 셀 수 없이 소화했다. 그의 노력으로 신공항 건립이 순탄하게 진행되는 듯했지만 이명박정부는 2011년 3월 입지를 둘러싼 지자체 간 갈등이 고조되자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신공항 건설을 백지화했다.

신 회장은 "당시 정치적 논리에 휘말려 좌절됐지만 그동안의 논리를 바탕으로 박근혜정부에서 재추진돼 기쁘다"며 "신공항은 인천공항의 대체공항인 데다, 일자리 창출은 물론 창조경제 측면에서 부산의 신성장 동력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시민이 힘을 합쳐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배구 박정아 양효진 김희진…부산이 낳은 ★ 도쿄 빛냈다
  2. 2터키도 꺾은 여자 배구, 45년 만의 메달 보인다
  3. 3국제신문 ‘카카오 뷰’ 하고 호캉스 가자
  4. 4대선주자 윤석열 "엑스포 유치 명예대사 되겠다"
  5. 5어반루프 ‘대타’ 의혹에…부산시 “초고속 진공열차 신산업 육성”
  6. 6근교산&그너머 <1239> 전북 진안 운일암반일암 숲길
  7. 7“성폭력 당하고도 공격받는 여성…이 부당한 현실 고발한 영화”
  8. 8“실언 논란? 실체 왜곡 정치공세…문재인 정부 정책 바로잡을 것”
  9. 9신세계 아이스링크 직원도 확진…전국 다시 1700명대
  10. 10피폭 대물림, 후손들 몸이 증거다
  1. 1대선주자 윤석열 "엑스포 유치 명예대사 되겠다"
  2. 2“실언 논란? 실체 왜곡 정치공세…문재인 정부 정책 바로잡을 것”
  3. 3이준석·안철수 감정싸움에…멀어지는 한 집 살림
  4. 4김두관 선거사무소는 서울 아닌 부산에
  5. 5이낙연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이재명 “당 대표 때 하지 왜 이제야”
  6. 6최재형 대권 선언 “무너져가는 나라 지켜만 볼 수 없다”
  7. 7신입당원 윤석열, 당심 잡기·외연 확장 투 트랙 전략
  8. 8기본주택 100만호·신도시 조성…여당 경선, 부동산 정책 대결 점화
  9. 9더 빨리 째깍이는 강서·기장 선거 시계
  10. 10대체공휴일 확대…성탄절은 빠졌다
  1. 1부산시 ‘건축물 용적률 특례 중복 금지’에 단계별 대책
  2. 21년 새 부산 호프전문점 177곳 사라졌다
  3. 3부산 기업인도 고령화 심각한 문제, 27%가 60세 ↑…7대 도시 중 최고
  4. 4올림픽 집관족 특수…맥주·안주 매출 ‘쑥’
  5. 5다국적기업 댄포스, 이튼 유압 사업 인수
  6. 67월 에어컨 판매량 3년만에 최고치
  7. 7부산 임차인 1만2230명 임대료 감면 혜택 받았다
  8. 8부산 스타트업 셀랩, 가정용 육류 드라이 에이징기 출시
  9. 9주가지수- 2021년 8월 4일
  10. 10‘시세 72% 수준’ 근로자 위한 주택, 초량에 450채 선다
  1. 1어반루프 ‘대타’ 의혹에…부산시 “초고속 진공열차 신산업 육성”
  2. 2신세계 아이스링크 직원도 확진…전국 다시 1700명대
  3. 3피폭 대물림, 후손들 몸이 증거다
  4. 4시민단체 “전체 토양조사를” 부산시 “대기질 등 확인부터” 격론
  5. 5오늘의 날씨- 2021년 8월 5일
  6. 6히로시마 원폭 투하 76주년 <상> 잊힌 피폭 2, 3세
  7. 7지질 자원 풍부한 울산, 국가지질공원 인증 추진
  8. 8피폭 2세 故 김형률의 한 언제나 풀릴까
  9. 9일본 법원, 히로시마 ‘낙진 구역’ 밖 피해도 인정
  10. 10다대포~가덕도 시속 800㎞ 진공열차 추진
  1. 1배구 박정아 양효진 김희진…부산이 낳은 ★ 도쿄 빛냈다
  2. 2터키도 꺾은 여자 배구, 45년 만의 메달 보인다
  3. 3한 명만 제쳤다면…이혜진, 사이클 준준결승행 실패
  4. 4울산시청 조광희, 카약 준결승 진출
  5. 5스웨덴 벽 높았다…여자핸드볼 준결승 좌절
  6. 6굿 샷 ‘어벤쥬스’(팀 이름)…찜통더위가 우승 복병
  7. 7브라질 “금메달 절대 못 내줘”…스페인 “29년 만에 우승 탈환”
  8. 8만리장성 또 못 넘어…남자 탁구, 동메달 노려
  9. 9아쉬운 한국 역도, “파리를 기대해주세요”
  10. 10오늘 경기 뭐 볼까 - 2021년 8월 5일
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해양항만기술회사㈜유주④
위기의 '중소' 전통시장
전통시장 체질 개선 절실
  • 2021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2021극지체험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