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차 알고 탑시다] 장마철 자동차 안전운행 요령

비 올 땐 타이어 공기압 높이고 서행

침수지역에선 견인 후 시동걸어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7-19 20:16:04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주부터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다. 장마철에는 교통사고가 빈번해질 뿐 아니라 사고 피해 규모가 커지는 경우가 잦다. 비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렵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비에 젖어 미끄러운 도로에서도 과속을 일삼다 벌어지는 사고가 많다.

실제 비가 많이 오는 날 속도를 높여 달리는 앞차의 타이어를 유심히 살펴보자. 마치 수상스키를 타는 것 같이 타이어가 물 위에 떠서 달리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수막현상이라고 한다. 비가 온다 해도 차량의 주행속도가 낮을 경우는 타이어의 트레드 홈을 통해서 빗물이 잘 빠져나가 수막현상을 느끼지 못한다. 그러나 물이 빠지는 속도보다 주행속도가 빨라지게 되면 타이어 앞쪽으로 들어온 물이 트레드 홈을 통하여 배수되지 못해 고이게 되고, 급기야는 타이어가 물 위에 뜬 상태에서 주행을 하게 된다.

수막현상은 타이어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타이어의 공기압이 적을수록 타이어와 노면이 접촉하는 면이 넓어져 쉽게 수막현상이 일어난다. 그래서 비 오는 날에는 고속도로 주행 때와 마찬가지로 타이어의 공기압을 평소보다 10~20% 정도 더 높여 주입하는 것이 안전하다. 타이어가 마모된 경우에도 트레드 홈 깊이가 얕아져 배수 효율이 새 타이어보다 상대적으로 낮아지므로 수막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마모된 타이어는 본격적인 장마가 오기 전에 교환해 주는 것이 좋다.

수막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최선의 대비는 서행운전이다. 비 오는 날은 서행을 해도 맑은 날보다 제동거리가 길어져 자칫 사고로 연결되기 쉽다. 고속으로 주행한다면 기본적으로 수막현상을 피하기 어려운데 여기다 급제동을 하게 되면 핸들을 조작하는 운전자의 의지와 달리 차량이 미끄러지며 회전해 큰 사고로 연결되는 것이다.

장마 시즌에는 게릴라성 폭우로 저지대가 침수되곤 한다.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이 정도쯤이야 하고 침수지역을 주행하지만 자동차는 수륙양용이 아니다. 우회도로가 있다면 반드시 침수지역을 피해서 주행해야 한다. 만약 침수지역을 주행하다 시동이 꺼졌다면 절대로 재시동을 해선 안된다. 앞선 차의 주행으로 출렁이던 노면의 물이 순간적으로 차량의 공기 흡입구로 유입돼 엔진으로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엔진 연소실에 물이 들어간 상태에서 피스톤이 작동하면 피스톤이 휘거나 엔진이 파손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물기 없는 지역으로 견인한 후 시동을 걸고 침수지역은 피하는 게 상책이다.

장마철 안전운행의 또 다른 걸림돌은 전면의 시야 확보다. 앞 유리가 깨끗이 닦이지 않는다면 와이퍼 블레이드를 바꿔준다. 와이퍼 블레이드를 교환했는데도 떨림이 있다면 앞 유리에 낀 왁스나 기름때가 원인이므로 깨끗하게 닦아준다.

윤종두 GM대우 창원정비소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2. 2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3. 3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4. 4부울경 7월 역대급 물폭탄 예고
  5. 5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6. 6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7. 7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8. 8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9. 9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10. 10日 하마기리함 욱일기 달고 부산항 입항
  1. 1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2. 2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3. 3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4. 4“엑스포 유치단 거듭 파견, 각국 맞춤형 후속조치를”
  5. 5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6. 6與 "후쿠시마 시찰단, 금주 대국민 보고할 것…수산물 수입 않겠다는 입장 불변"
  7. 7PNG 이어 마셜제도도 "부산 엑스포 지지" 윤 대통령, 한총리 태도국 집중공략
  8. 8尹-여야 원내대표 회동 사실상 무산
  9. 9"새롬이 아빠 윤석열입니다" 김여사 "아이 가졌다 잃고 입양 시작"
  10. 10尹 "파푸아뉴기니 부산엑스포 지지에 감사" 태도국 5개국과 정상회담
  1. 1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2. 2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3. 3일본 소비자들 한국 김에 ‘푹 빠졌다’
  4. 4누리호가 쏜 차세대위성 관측 시작…도요샛 3호는 행방묘연(종합)
  5. 5“공공기관 2차 이전 로드맵 연내 발표 어렵다”…또 총선용?
  6. 6“가덕 에어시티를 부산형 에너지·물 자립 도시로 육성을”
  7. 7서민 보양식 닭고기 도매가 한 달 만에 6.9% 올라
  8. 8'韓경제 장기 저성장'…정부, 성장률 전망 하향조정 검토
  9. 9허리띠 졸라맸지만…한국 가계 빚, GDP 대비 세계 1위
  10. 10인공태양 프로젝트에 국내 대기업 기기 공급
  1. 1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2. 2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3. 3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4. 4부울경 7월 역대급 물폭탄 예고
  5. 5공금 2억 원 빼돌려 가상화폐 투자한 공무원에게 내려진 처벌 수위는?
  6. 629일 부울경 돌풍 천둥 번개 동반 강한 비 내려
  7. 7수영구의회 정책용역 갈등…의장 불신임안 제출로 번져
  8. 86월부터 학교 엔데믹…확진자 5일간 등교 중지 권고
  9. 9부산지역 쪽방 주민 절반 10년 이상 쪽방생활… 30년 이상 13.5%
  10. 10“탄소중립 힘 모으자” 부산·산티아고 등 8개 도시연합 뜬다
  1. 1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2. 2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3. 3‘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4. 4한국 탁구, 세계선수권 값진 ‘은 2·동1’
  5. 5세 번 실수는 없다…방신실 첫 우승
  6. 6완벽 적응 오현규, 리그 최종전 멀티골 폭발
  7. 7롯데 자이언츠의 '18년 차' 응원단장 조지훈 단장을 만나다![부산야구실록]
  8. 8"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9. 9클린스만호 9월 웨일스와 평가전
  10. 10아난나루깐, 새 '매치퀸' 등극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그린수소·태양전지 스타트업과 협업…글로벌 진출 가속도
지역 수협 조합장 인터뷰
“온난화로 어군별 주어장 바껴…조업구역 변경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