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포 서울 편입 ‘메가 부산론’ 불붙일까

“생활권 같은 김해·양산 합쳐 인구 450만 대도시 키워야…지역 정치권 적극 입법 관건”

“경남 반대 거셀 것” 비관론도

  • 정유선 freesun@kookje.co.kr, 안세희 기자
  •  |   입력 : 2023-11-02 19:57:32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민의힘이 당론으로 추진하는 ‘김포 서울 편입’ 모델이 부산·김해·양산을 통합하는 ‘메가 부산’ 논의에 불을 붙일지 주목된다.
2일 부산 강서구청에서 ‘2040년 부산권 광역도시계획안’ 공청회가 진행되고 있다. 부산시 제공
2일 국민의힘 ‘수도권 주민편익 개선 특위’ 위원장에 임명된 조경태 의원은 이날 국제신문과의 통화에서 “김포시의 서울 편입이 성공하면 그 모델을 부산을 비롯한 다른 지역에도 확산시킬 수 있다”면서 “부울경 메가시티도 재점화시킬 수 있고, 여러 단위의 통합 논의를 불러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여의도연구원장을 지낸 박수영 의원도 지난 1일 “메가 서울만 하자는 것이 아니라, 부산도 김해와 양산을 편입시키는 메가시티를 논의할 수 있고, 대전 대덕을 중심으로 충청권 R&D 메가시티 등을 함께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제2의 도시임에도 인구 330만 명이 무너지며 쪼그라든 부산을 김해(53만 명), 양산(35만 명)과 묶어 450만의 메가 시티로 키울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지역에서 나오고 있는 것. 김포 서울 편입논의에서도 사실상 같은 생활권이라는 이유가 컸는데 김해와 양산 역시 사실상 부산 생활권이라는 점에서 통합의 명분과 실리는 확보된 셈이다.

일각에서는 행정구역 단위가 커서 실현 가능성이 떨어지는 부울경 메가시티보다는 같은 생활권인 ‘부산 김해 양산’ 통합을 고려해 볼 시기가 됐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수도권 일극체제에 맞설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이라는 것이다. 또 윤석열 대통령이 주창하는 지방시대의 핵심 ‘서울-부산의 두 바퀴’ 발전 방향에도 부합한다.

다만 이 같은 논의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특히 경남도가 알짜 지자체인 김해와 양산을 부산에 양보할 가능성이 없다는 것이다. 김해와 양산 주민의 여론도 부산과의 통합에 대해 찬반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나동연 양산시장은 “김포와 양산이 서울·부산이라는 광역도시에 인접해 있지만 같은 선상에서 비교하기는 어렵다. 메가 부산 논의는 이르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김포 서울 편입 모델처럼 국회에서 의원 입법으로 특별법 형태를 거치면 부산시와 경남도 등 지자체 의견과 관련 없이 편입 대상 지역의 여론으로 통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가능성을 찾는 시각도 있다.

부산시 고위 관계자는 “부울경을 어떤 형태든지 공동체로 묶는 것은 지방소멸시대에 필요한 대응이지만 그 방법론은 다양하지 않겠나”면서 “김해·양산 편입 문제는 정치권 논의를 좀 더 지켜본 뒤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현재 부울경은 ‘초광역 경제동맹’ 추진에 집중하는 상황”이라면서 “부산·경남 행정통합은 별도로 추진되고 있지만 지역 여론의 호응도나 인지도가 낮은 상황이라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22대 총선 브리핑룸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해운대 포장마차촌 ‘아름다운 이별’…80년 명물 역사속으로
  2. 2롯데, 4성급 호텔 ‘L7 해운대’ 오픈
  3. 3납치된 유튜버 車 트렁크 속 방송 “좁아서 근육통 왔죠”
  4. 4부산 구덕운동장 재개발로 市 미래유산 지정 취소 우려
  5. 5전미르 마저 2군…롯데 1순위 입단선수 얼굴보기 힘드네
  6. 6“평생 현역이란 자세가 핵심 노후자산…부동산 올인 마세요”
  7. 7[근교산&그너머] <1385> 전남 광양 가야산
  8. 8[단독] 영화숙·재생원 악몽, 국제사회에 첫 증언
  9. 9디지털치료제 부산 신성장 동력으로 키운다
  10. 10외국인 전용 지역화폐 ‘부산페이’ 전국 첫 출시
  1. 1“수출입·중기銀도 이전을” 이성권 부산금융거점화法 발의
  2. 2아빠 출산휴가 10→20일…男 육아휴직률 50% 목표
  3. 3“한동훈, 주말께 與대표 출마 선언”
  4. 4개혁신당, 21일 부산서 현장 최고위 연다
  5. 5김도읍 "보훈급여 포기하는 일 없도록 기초생활보장법 개정"
  6. 6정동만 1호 법안 '고준위 특별법' 발의
  7. 7국힘 박상웅 국회의원, 분기별 '생활안정기금' 도입 요구
  8. 8부산시의회 안성민 의장 연임
  9. 9부산시 16조9623억 추경예산안 예결위 통과
  10. 10與 ‘최고령 초선’ 김대식, 초선 같지 않은 광폭행보
  1. 1롯데, 4성급 호텔 ‘L7 해운대’ 오픈
  2. 2디지털치료제 부산 신성장 동력으로 키운다
  3. 3외국인 전용 지역화폐 ‘부산페이’ 전국 첫 출시
  4. 4“연결법인 동시 세무조사로 지역기업 부담 덜어주겠다”
  5. 5연 1회 2주간 ‘단기 육아휴직’ 도입, ‘육휴급여’ 최대 월 150만→250만 원
  6. 6부산지역 전세사기 피해자 한 달 만에 90명 늘어
  7. 7대한항공, 부산~상하이 항공노선 재개
  8. 8SK이노베이션-SK E&S 합병설 후끈…SK계열사 재편 시동
  9. 9국토부, “수입 일본 자동차 제작 결함 여부 살피겠다”
  10. 10우주·AI·로봇 등 5대 방산 분야서 60개 핵심기술 개발한다
  1. 1해운대 포장마차촌 ‘아름다운 이별’…80년 명물 역사속으로
  2. 2부산 구덕운동장 재개발로 市 미래유산 지정 취소 우려
  3. 3“평생 현역이란 자세가 핵심 노후자산…부동산 올인 마세요”
  4. 4[단독] 영화숙·재생원 악몽, 국제사회에 첫 증언
  5. 5부산 작년 대중교통수송분담률 44%…역대 최고치
  6. 6포럼 2시간 전부터 가득 메운 좌석, 유현웅 대표 깜짝 마술공연도 선봬
  7. 7檢, 공탁금 횡령 전 부산지법 직원 징역 20년 구형
  8. 8확실한 ‘내 것’을 만드는 노력, 인생 2막 성공 열쇠
  9. 9“사실상 각자도생 시대, 장점 활용할 분야 찾길” 경험자가 전하는 조언
  10. 10'지리산 케이블카 유치 갈등' 함양·산청군, 단일 노선 추진 가닥
  1. 1전미르 마저 2군…롯데 1순위 입단선수 얼굴보기 힘드네
  2. 2축구협회 대표팀 감독후보 평가, 5명 내외 압축
  3. 3북한 파리올림픽 6개 종목 14장 확보
  4. 4대 이은 골잔치, 포르투갈 콘세이상 가문의 영광
  5. 5미국 스미스 여자 배영 100m 세계신기록
  6. 6부산 아이파크 홈구장 구덕운동장 이전
  7. 7소년체전 부산 유일 2관왕…올림픽·세계선수권 도전
  8. 8당구여제 김가영 LPBA 64강 탈락 이변
  9. 9보스턴 16년 만에 우승, NBA 새 역사 썼다
  10. 10양산시 한 유통업체 대표, 이틀 연속 골프 '홀인원'
우리은행
후보가 후보에게 묻는다
부산 서동
4·10 총선 지역 핫이슈
원도심 숙원 고도제한
  • 유콘서트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