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온 안철수 “부울경 메가시티, 지자체 간 공적 약속”

“성공해야 지역균형발전 가능”

  •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  |   입력 : 2022-09-25 19:52:15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부산을 찾아 “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부울경 메가시티)은 지자체 간의 공적 약속인 만큼 존중하고 지키는 게 마땅하다”고 밝혔다. 차기 당권 주자인 안 의원은 지난 23일 부산에서 정치담당 기자들과 만나 경남도의 사실상 이탈로 흔들리는 부울경 메가시티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한 나라의 정권이 바뀐다고 국가 간의 약속이 바뀌면 안 된다. 이는 신뢰의 문제”라며 “지자체 간도 마찬가지다. (부울경 메가시티는 단체장 간의) 사적 계약도 아닌 지자체 간의 협약, 공적인 일”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지난 23일 북항재개발홍보관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안 의원은 이어 “부울경 메가시티가 성공해야 이런 모델이 전국적으로 확대된다. 그렇게 돼야 수도권 일변도에서 벗어나 지역균형발전을 가능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부울경 메가시티의 성공적 추진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안철수 의원이 이끌었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채택한 국정 과제에도 포함됐다. 안 의원은 “저출생 고령화에 지금까지 100조 원 이상을 투입했는데 효과가 없어서 인수위원장 때 고민을 많이 했다. 저출생 고령화의 가장 큰 원인이 바로 지역 불균형에 있다고 봤다”며 “그래서 그 많은 예산을 엉뚱한 데 쓰지 않고 이제는 지역균형발전에 투입해야 한다고 판단해 국정과제에 많이 포함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과제에 지역 현안이 들어가지 않지만 2030부산엑스포 유치, KDB산업은행 본사 부산 이전, 부울경 메가시티 등을 넣었다. 부산이 지역균형발전의 시작이자 모델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안 의원은 “제가 당 대표가 되면 공공성을 갖고 정치하는 사람과 사익을 추구하기 위해 정치하는 사람 간 대결 구도가 명확해진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3. 3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4. 4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5. 5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6. 6[사설] 박형준 시장 핵심 공약 ‘15분 도시’ 제동 걸린 이유
  7. 7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8. 8'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9. 9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10. 10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1. 1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2. 2민주 30일 이상민 해임안 발의…당정 “국조 보이콧” 으름장
  3. 3민주 ‘대통령실 예산’ 운영위 소위 단독 의결…43억 ‘칼질’
  4. 4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5. 5‘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6. 6윤 대통령 지지율 최대폭 상승, 30%대 중반 재진입
  7. 7윤 대통령 '관저 정치' 본격화, 당 지도부보다 '친윤' 4인방 먼저 불러
  8. 8전공노 "조합원 83.4%가 이상민 파면 찬성"
  9. 9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예고 "내일 국무회의 직접 주재"
  10. 10검찰 수사 압박에 이재명 “언제든 털어보라”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4. 4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5. 5‘식물항만’ 된 평택·당진항…부산 레미콘 공장 ‘셧다운’
  6. 6원희룡 “불법행위 엄정대응”…화물연대 "정부, 대화 무성의"(종합)
  7. 7정부도 내년 성장률 전망 1%대로 하향 검토
  8. 8[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23> 항로표지원 김종호
  9. 9“개도국 지원, 엑스포 발전 공헌…부산형 전략짜야”
  10. 10주가지수- 2022년 11월 28일
  1. 1파업 불참 화물차에 달걀·쇠구슬·욕설 날아들었다
  2. 2이태원 책임자 곧 영장 검토…서울청장도 수사선상 오를 듯
  3. 3[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2> 벌레와 범려 ; 버러지같은 인물
  4. 4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5. 5역사 현장·평화 성지인 유엔기념공원의 지킴이들
  6. 6오늘의 날씨- 2022년 11월 29일
  7. 7[눈높이 사설] ‘지방소멸’ 경고…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8. 8[신통이의 신문 읽기] 위기감 커진 산유국들, 새 먹거리 찾는대요
  9. 9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10. 10통영~거제 시내버스 환승제 전국 최우수 선정 주목
  1. 1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2. 2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3. 3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4. 4'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5. 5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30일
  6. 6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8. 8황희찬 못 뛰고 김민재도 불안…가나전 부상 악재
  9. 9‘김민재 출격’...벤투호 가나전 승리 노린다
  10. 10스페인 독일 무 일본은 패 죽음의조 16강 안갯속
우리은행
주민이 직접 설계하는 지방자치단체 구성
불신 큰 지방의회 권한 확대? 다수당 견제책 등 선결돼야
주민이 직접 설계하는 지방자치단체 구성
단체장 권한 집중 획일적 구조…행정전문관 등 대안 고민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