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정희 37.9% 최고, 노무현 24%, 문재인 12% 順

역대 대통령 호감도 조사해 보니…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21-04-01 22:17:26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시민이 가장 높은 호감도를 가진 대통령은 누굴까. 국제신문·리서치뷰 5차 조사에서 전·현직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박정희 전 대통령이 37.9%로 가장 높았다. 두번째는 노무현 전 대통령으로 24.0%였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12.0%, 이명박 전 대통령 6.8%, 김대중 전 대통령 5.1%, 김영삼 전 대통령 4.6%, 박근혜 전 대통령 2.4%였다. 4·7 보궐선거 이후 대권을 놓고 격돌할 여야 지향점의 방향성을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목이 쏠린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는 세대별로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2040세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1순위에 꼽았다. 반면, 5060세대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선택했다. 각 정당 지지층의 선호도도 두 전직 대통령으로 명확히 갈렸다.

민주당 지지층의 44.1%가 가장 호감을 갖는 대통령으로 노 전 대통령을 선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2.9%였다. 국민의힘 지지층의 61.6%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가장 선호했다. 눈여겨볼 점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두번째로 선호하는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11.1%)이었다.

반면,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는 4.3%에 불과했다. 이는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7.8%), 김영삼 전 대통령(6.4%)에 대한 호감도보다 낮은 수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적 효력이 탄핵과 함께 사실상 부산에서 소멸됐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이는 보수진영의 해묵은 ‘친박(친박근혜) 비박(비박근혜) 논쟁’ ‘탄핵 책임론’ 등의 시효가 끝났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또 양당 지지층의 대통령 호감도를 보면 차기 전당대회, 당내 대선 후보 경선에서 비문(비문재인), 탈박(탈박근혜) 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해석된다.

차기 전당대회, 여야 대선 후보들은 중도층을 잡기 위해서도 박정희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향수를 자극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지정당이 없거나 모른다고 밝힌 응답자들도 노무현 전 대통령(27.8%), 박정희 전 대통령(26.7%)에 대한 호감도가 높았다.

민주당 김영춘,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선거 운동 초반 활발히 펼쳤던 ‘YS(김영삼 전 대통령) 마케팅’의 효과는 미지수다. 부산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의 호감도는 김대중 전 대통령보다도 낮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 부산시민 1000명 유·무선 병행 ARS 조사

이번 여론조사는 국제신문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뷰에서 지난달 30, 31일 부산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본 조사에 사용된 표본 추출 틀은 이동통신사에서 제공받은 휴대전화 가상번호와 유선전화RDD를 이용, 유·무선 병행 ARS로 시행했다. 유·무선 비율은 유선 20.0%, 무선 80.0%로 응답률은 6.7%다. 조사결과는 2020년 12월 말 현재 행안부 주민등록인구비례(셀가중)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한 것이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스쿨존 이제 車 못댑니다…골목 주차대란은 ‘어쩌나’
  2. 2불러도 응답 없는 서구청장…구의회 출석요구 상습 거부
  3. 3근교산&그너머 <1238> 함양 지리산 한신계곡
  4. 4정부 ‘집값 고점’ 재차 경고에도…“부산 상승세 이어갈 듯”
  5. 5전기차 쓰고 남은 전기 되팔 수 있다…정관發 기술 혁신
  6. 6‘부산 엑소더스’ 경남행 289% 급증
  7. 7팬심 커밍아웃 부울경 의원들, 윤석열·최재형 띄우기 본격화
  8. 8폭염에도 꽃밭 사진은 포기 못 하지
  9. 9부산 코로나 소폭 감소, 산발적 신규 감염 여전
  10. 10“후드티 입은 K-좀비들의 습격…색다른 공포”
  1. 1팬심 커밍아웃 부울경 의원들, 윤석열·최재형 띄우기 본격화
  2. 2여당 대선 경선, 부산 표심은 박재호·전재수에 달렸다?
  3. 3재정분권 7 대 3 무산…지방소비세율 인상폭 4.3%P로 후퇴
  4. 4박형준 시장, 야권 대권주자에 연일 ‘부산 세일즈’
  5. 5박병석 의장 “부산엑스포 국회도 적극 돕겠다”
  6. 6청와대 “남북통신선 복원, 평화 출발점”…야당 “북한 치트키 쓰려는 문 정권 잔꾀”
  7. 7최대 5배 배상 ‘언론중재법’ 여당 강행…야당 “집권 말 언론에 재갈”
  8. 8이낙연 “날치기? 할 말인가” 이재명 “사면 왜 말 바꾸나”
  9. 9울산시 전국 최초 정보취약계층 정보 접근성 향상조례(안) 입법
  10. 10윤석열 부산일정 키워드 #지역현안 #민주화성지 #민생
  1. 1정부 ‘집값 고점’ 재차 경고에도…“부산 상승세 이어갈 듯”
  2. 2전기차 쓰고 남은 전기 되팔 수 있다…정관發 기술 혁신
  3. 3‘부산 엑소더스’ 경남행 289% 급증
  4. 4SKT, 창원 국가산단에 5G·AI 기반 스마트공장 개소
  5. 5[카드뉴스]손정의가 '픽한' 기업들
  6. 6‘SPC삼립 카페스노우’ 신상 디저트 출시
  7. 7부산은행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8. 8폭염에 시金치…작년보다 가격 76% ↑
  9. 9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국내 최초 순수 전기추진 차도선 개발 착수
  10. 10작년 부산 수출기업 감소율 전국 최고
  1. 1스쿨존 이제 車 못댑니다…골목 주차대란은 ‘어쩌나’
  2. 2불러도 응답 없는 서구청장…구의회 출석요구 상습 거부
  3. 3부산 코로나 소폭 감소, 산발적 신규 감염 여전
  4. 41900명 육박…또 최다 확진
  5. 5참전용사 숭고한 희생…이젠 우리가 ‘위트컴 정신’ 되살릴 차례
  6. 6코로나 4차 유행 시국인데 사천시의원 제주 연수 논란
  7. 7경찰 "부산외대 대학원 부정 입학 딸, 父 교수와 무관한 단독 범행”
  8. 8김석준 교육감, 합격 통지 혼선으로 극단적 선택한 사건에 사과
  9. 9경남 음식점·주점·제조업체 산발적 감염 지속 “창원시 4단계 검토”
  10. 102명 사망자 낸 예인선 전복 원인은 뒤따르던 화물선 과속
  1. 1[올림픽 통신] 숨 막혔던 양궁 한일전, 2.4㎝ 명승부에 일본 후끈
  2. 2황의조, 드디어 터졌다…김학범호 조 1위 8강행
  3. 3도쿄 올림픽 한국 메달 현황- 28일 오후 8시30분 기준
  4. 4중국·일본 탁구의 벽은 높았다…한국 남녀 잇달아 고배
  5. 5펜싱男 사브르 단체 2연패 위업
  6. 6‘괴물’ 황선우, 자유형 100m 아시아 기록 7년 만에 경신
  7. 7부산 女검객 송세라, 화려한 은빛 찌르기로 세계 홀렸다
  8. 8수영 황선우 남자 자유형 100m 5위로 아시아 최고 성적
  9. 9태권도 세계인의 스포츠 됐지만, 종주국은 첫 노골드
  10. 10‘괴물’ 황선우, 한국 넘어 아시아 수영 역사도 새로 썼다
국민의힘 대표 후보 인터뷰
나경원
국민의힘 대표 후보 인터뷰
김은혜
  • 2021극지체험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