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국회도서관 국비신청 7%만 반영…명칭도 '분관→자료보존관' 격하

설계비 등 48억 신청했지만 겨우 3억5000만 원만 확보, 서고 기능에 머무를 가능성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15-09-02 20:10:20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재부 반대 불구 예산 포함"
- 국회의장 측, 정상 추진노력
- 부산 여야 정치력 발휘 촉구

기획재정부가 부정적 입장을 밝힌 국회도서관 부산 분관 건립(본지 지난달 20일 자 1면 보도) 전망이 갈수록 어두워지고 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당초 신청의 7%밖에 반영되지 않았다. 예산안 항목도 '국회도서관 자료보존관 건립 조사 용역비'로 변경됐다. 19대 국회에서 분관 건립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부산 여야가 합심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2일 국회의장실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국회 도서관 부산 분관 건립 비용으로 3억5000만 원이 반영됐다. 국회도서관 측은 당초 기본·실시설계비 등으로 48억8000만 원을 신청했지만 대부분 삭감됐다. 사업 명칭도 국회도서관 '분관'이 아니라 '자료보존관'으로 제한됐다. '서고' 기능에 무게를 둔 것이다. 이는 도서관 기록관 박물관 기능을 통합한 복합문화공간 '라키비움'을 구현하겠다는 정의화 국회의장의 구상과는 거리가 멀다.

이에 대해 이수원 국회의장 정무수석 비서관은 "기재부의 반대에도 내년 예산 항목에 포함시킨 것에 주목해 달라"며 "정 의장의 의지가 강한 만큼 국회 심의 과정에서 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국회 의정관 등 국회 다른 시설들도 첫 시작은 미흡했지만 점차 기능과 규모를 확대해 왔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상 건립을 낙관할 수 없다는 우려가 적지 않다. 우선 자료보존관으로 바뀐 명칭이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립'으로 추진되다 지난해 예산 심의 과정에서 '국제'로 명칭이 바뀐 부산아트센터도 건립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기재부가 국립을 제외한 만큼 부산시 분담률을 높여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기재부는 정 의장의 계획과는 달리 예비타당성 조사를 해야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가 무상 제공하기로 한 부산시민공원 내 도서관 부지 비용을 건립비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렇게 되면 건립 기간이 장기화돼 2019년 완공 계획이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다.

부산 의원들의 관심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도 추진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시민공원이 지역구에 포함돼 있는 새누리당 나성린(부산진갑) 의원을 제외하면 대부분이 사실상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지역 시민사회는 부산 정치권이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국회 제2도서관 부산유치범시민위원회 박재율 공동대표는 "영남권 전체 지식 허브 기능을 하게 될 제2국회도서관 부산 건립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며 "국회의장은 물론 여야 대표와 지역 정치권도 부산 건립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1년 치 문서 달라, 결재시간 적어라” 도 넘은 민원 갑질에 제동 걸었다
  2. 2에코델타 동맥…교통개선·철새보호 지혜 모아야
  3. 3“청년백수들 직접 사업 해보시라” 회사 통째 맡긴 부산 동구
  4. 4부산부동산특위서 빠진 공무원 “박형준 의도적 교체” 공개 반발
  5. 5국도 5호선 거제 연초~통영 도남 연장 가시화
  6. 6[뉴스 분석] 해경 폐쇄적 조직문화…집안 단속 않아 기강해이 키웠다
  7. 7취임 한 달 박형준 시장 ‘잘한다’…광역자치단체장 평가 4위
  8. 8실내스키장 철거 유원지 추진…시민공감이 관건
  9. 9균형발전 외친 문재인 대통령 4년, 비수도권 비명 더 커졌다
  10. 10착한 분양가·브랜드·비규제…양산에 흥행 3박자 갖춘 아파트 온다
  1. 1부산부동산특위서 빠진 공무원 “박형준 의도적 교체” 공개 반발
  2. 2이한동 전 총리 별세…여야 조문 행렬
  3. 3문재인 대통령 10일 특별연설…코로나 경제 청사진 언급 전망
  4. 4영남 잠룡들 기지개…대선 판 움직일까
  5. 5야당 ‘임노박’ 거부, 김부겸 의혹 확산…문재인 대통령 마지막 1년 시험대
  6. 6이낙연, 광주 찍고 부산으로…영호남 쌍끌이 세몰이
  7. 7부산시정 홍보도 쌍방향으로
  8. 8부산시가 '시다바리'? 박형준, 시정질문 데뷔전
  9. 9가덕신공항 이슈 사라진 김부겸 총리 후보 청문회…착공 늦어질라
  10. 10세몰이 나선 이낙연, PK 선점해 반등 노린다
  1. 1에코델타 동맥…교통개선·철새보호 지혜 모아야
  2. 2균형발전 외친 문재인 대통령 4년, 비수도권 비명 더 커졌다
  3. 3착한 분양가·브랜드·비규제…양산에 흥행 3박자 갖춘 아파트 온다
  4. 4북항감사 어떤 결과든 후폭풍…해수부 퇴로찾기 난항
  5. 5당정, 무주택자 LTV(주택담보대출비율) 60%까지 상향 검토
  6. 6창원 상장사 분석 ‘제조업가치지수’ 첫 발표
  7. 7부산시 청년취업사업 18개인데…대학생 87% “지원 못 누려”
  8. 8김종원 부산도시공사 사장 건강상의 이유로 사의 표명
  9. 9[브리핑] 동성화인텍 LNG연료탱크 수주
  10. 10쌀값 오르자 막걸리값 인상
  1. 1“1년 치 문서 달라, 결재시간 적어라” 도 넘은 민원 갑질에 제동 걸었다
  2. 2“청년백수들 직접 사업 해보시라” 회사 통째 맡긴 부산 동구
  3. 3국도 5호선 거제 연초~통영 도남 연장 가시화
  4. 4[뉴스 분석] 해경 폐쇄적 조직문화…집안 단속 않아 기강해이 키웠다
  5. 5취임 한 달 박형준 시장 ‘잘한다’…광역자치단체장 평가 4위
  6. 6실내스키장 철거 유원지 추진…시민공감이 관건
  7. 7BRT공사로 옮겨심은 70살 느티나무, 1년6개월 만에 끝내 고사…10일 제거
  8. 8청년과, 나누다 2 <7> 김동우 사진작가
  9. 9부산 서구청장, 구보에 개인의혹 문제 게재 논란
  10. 10부산 코로나검사 ‘별도 진료비’ 무료화 효과
  1. 1선두와 막상막하…봄잠 깬 거인 달라졌네
  2. 2손흥민 EPL 17호 골 맛…전설 ‘차붐’과 어깨
  3. 3코로나가 앗아간 레슬링 올림픽 출전권
  4. 4아이파크 월요일 야간경기 기대되네
  5. 5양현종 3⅓이닝 8K…빅리그 짧고 굵은 선발 데뷔 ‘굿’
  6. 6조상현, 남자농구 국대 새 사령탑
  7. 7여자컬링 ‘팀 킴’ 연장 접전 끝 한일전 승리
  8. 8'고수를찾아서3' 대동류 합기유술… “칼 든 상대 제압할 땐 손목을 노려라”
  9. 99년 만에 UCL 결승 오른 첼시…“맨시티 한 판 붙자”
  10. 10토트넘서 쫓겨난 모리뉴, 보름 만에 재취업
우리은행
국민의힘 대표 후보 인터뷰
조해진
국민의힘 대표 후보 인터뷰
윤영석
  • 해양컨퍼런스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