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82> 요즈음 계절, 한 문사의 모습과 이별을 읊은 시

청산만이 내 가는 길 전송하여 주는구나(只有靑山送我行·지유청산송아행)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6-26 18:55:55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강물 위 비 퍼부어 잔물결 일고(連江驟雨動輕瀾·연강취우동경란)/ 가는 베옷 비에 젖어 유월인데도 춥네.(細葛初霑六月寒·세갈초점육월한)/ 지친 나그네 행장에도 좋은 일 많으니(倦客行裝多勝事·권객행장다승사)/ 말 앞의 하인들이 연잎 모자 다 쓴 것이라네.(馬前僮僕盡荷冠·마전동복진하관)

강항(姜沆·1567~1618)의 시 ‘黃龍江遭雨, 以荷葉裏奴頭’(황룡강조우, 이하엽리노두·황룡강에서 비를 만나 연잎으로 하인이 머리를 감싸다)로, 그의 문집 ‘수은집(睡隱集)’에 있다. 강항은 좌찬성 강희맹의 5대손으로, 임진왜란 때 의병 활동을 하다 일본으로 붙잡혀 갔다 탈출한 문인이다.

비가 퍼붓자 강의 물결이 일렁인다. 6월인데도 베옷이 다 젖어 춥다. 행색은 초라하지만 볼만한 것이 많다. 하인 녀석들은 비를 맞지 않으려고 연잎을 말아 머리에 쓰고 장난치며 빗속을 간다. 시인은 말 위에서 강물 위로 떨어지는 요란한 빗방울 소리를 듣는다. 하인 녀석들이 들쭉날쭉 머리에 쓴 연잎 고깔의 우스꽝스런 모습도 본다. 그런 모습이 눈에 훤하게 그려지는 게 위 시의 매력이다. 위 시를 잇는 듯한 작품이 있다. 정지승(鄭之升·1550~1589)의 ‘留別’(유별·남겨두고 떠나며)이다. 여린 풀과 꽃이 하늘대는 물가의 정자에는(細草閒花水上亭·세초한화수상정)/ 짙은 수양버들 그림 같이 봄 성을 가렸네.(綠楊如畵掩春城·녹양여화엄춘성)/ 작별의 양관곡을 불러주는 사람 없어(無人解唱陽關曲·무인해창양관곡)/ 청산만이 내 가는 길 전송하여 주는구나.(只有靑山送我行·지유청산송아행)

여린 풀 고운 꽃 하늘대는 물가 정자에서 작별 인사를 나눈다. “그대에게 한잔 술 다시 권하네.(勸君更進一杯酒·권군갱진일배주)/ 서쪽 양관 나서면 아는 이도 없으리니(西出陽關無故人·서출양관무고인)”라고 한 왕유의 시 ‘陽關曲’(양관곡)을 불러주는 벗도 없다. 혼자 떠난다. 둘러선 청산만이 잘 가라고 손을 흔든다. 각박한 심성을 가진 이라도 소낙비 내리는 강물을 보면 감상에 젖는다. 엊그제 필자는 섬진강변 찻집에 앉아 강물 위로 비가 퍼붓는 모습을 오랫동안 보았다. 세상에 상처받은 마음을 다스려주는 건 저런 강과 산, 자연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단지 동시다발 입주하자 부산진구 ‘매물 폭탄’ 비명
  2. 2근무복 입고 식당서 소주 한 병…부산교통공사 직원 2명 징계 의결
  3. 3부산록페 3년 만에 찾았는데…휴대폰·음향 먹통에 분통만
  4. 4그립습니다…영화의 숲에 뿌리 내린 ‘강수연 팽나무’
  5. 5근교산&그너머 <1300> 울산 무학산 둘레길
  6. 6최나연 “사랑하지만 미웠던 골프 그만하려 한다”
  7. 7다시 마주한 BIFF…3년 만에 ‘완전 정상화’ 개막
  8. 8통역사 준비하고 환경 정비하고…부산시, 전세계 아미 맞이 ‘분주’
  9. 9부울경 5G 가입자는 ‘봉’…28㎓망 96% 수도권 편중
  10. 10[서상균 그림창] 공포열차
  1. 1부울경 5G 가입자는 ‘봉’…28㎓망 96% 수도권 편중
  2. 2도산사건 처리시간 부산이 서울의 2배…재판 불균형 해소를
  3. 3고교생 만화 ‘윤석열차’ 놓고 정치권 공방 격화
  4. 4“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5. 5한미 북 추가 도발 억제용 미사일 발사...낙탄에 주민 '화들짝'
  6. 6최인호 "HUG 권형택 사장 사의, 국토부 압박 탓"
  7. 7국감 첫날 파행 자정 넘겨 마쳐...둘째날 '부자감세' 논란 예고
  8. 8빛 바랜 한미 대응사격, 낙탄 사고에 야권 "완전한 작전실패"
  9. 9내일 방통위 국감 여야 전투?...TV조선, MBC 논란 공방 예상
  10. 10여가부 폐지 복지부 산하로... 우주항공청 신설 향후 추진
  1. 1대단지 동시다발 입주하자 부산진구 ‘매물 폭탄’ 비명
  2. 2조선업 호황에…친환경 해양플랜트 전시회 부산서 열린다
  3. 3‘국토부 정밀감사’ HUG 권형택 사장 사의 표명
  4. 4빗썸앱 ‘원화 간편입금’ 넣은 베타 서비스 출시
  5. 5주가지수- 2022년 10월 5일
  6. 6[뉴스 분석] 서부산 ‘쇼핑몰 삼각편대(롯데·신세계·현대百)’ 시너지…유통상권 팽창 예고
  7. 78년째 이용객 1위… 에어부산 김해공항 활성화 일등공신
  8. 85년 간 부산지역 중고차 관련 위법 행위 412건… 전국 2위
  9. 9잡히지 않는 부산 '생활물가'…무 119%·돼지갈비 14%↑
  10. 10‘멕시코에서 엘살바도르까지’ 부산세계박람회 ‘중미’ 쌍끌이 공략
  1. 1근무복 입고 식당서 소주 한 병…부산교통공사 직원 2명 징계 의결
  2. 2부산록페 3년 만에 찾았는데…휴대폰·음향 먹통에 분통만
  3. 3통역사 준비하고 환경 정비하고…부산시, 전세계 아미 맞이 ‘분주’
  4. 4“부울경 더 강력한 특별연합 형태로 메가시티 결성을”
  5. 5김해, 낙동강권 지자체 상생모델 만든다
  6. 6양산시 민원·분쟁 시민통합위서 푼다
  7. 7하동군 국내 최대 ‘성혈’, 학술가치 높아 보존추진
  8. 8부산시민의날, 부산대첩 승전 재조명
  9. 9오늘의 날씨- 2022년 10월 6일
  10. 10“주민편의시설, 요금현실화·안전한 이용 위해 노력”
  1. 1최나연 “사랑하지만 미웠던 골프 그만하려 한다”
  2. 2철벽방패 김민재, 무적무패 나폴리
  3. 3AL 한 시즌 최다 62호 쾅…저지 ‘클린 홈런왕’ 새 역사
  4. 4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5. 5권순우, 세계 23위 꺾고 일본오픈 16강
  6. 6필라델피아 막차 합류…MLB 가을야구 12개팀 확정
  7. 7처량한 벤치 신세 호날두, 내년 1월엔 맨유 떠나나
  8. 8김수지 ‘3주 연속 우승’ 도전…상금 1위까지 두 토끼 잡는다
  9. 9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10. 10손흥민, UCL 첫골 쏘고 토트넘 조 1위 이끈다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