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설] 첫발 뗀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 사업 주목된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29 19:37:36
  •  |  본지 3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대선 때 지역 공약사업의 하나로 내걸었던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 활성화를 위한 첫 단추가 끼워졌다. 부산대는 지난 28일 경상대와 빠른 시일 내 부산대 양산캠퍼스에 ‘경상대 동물병원’(가칭)을 세우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두 대학은 또 병원 부속기관으로 동물의과학연구센터의 설립을 병행하는 한편 앞으로 관련 연구와 교육, 각종 학술정보 교류, 산학협력 등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의생명 특화단지는 동남권에 ‘바이오 헬스 허브 단지’를 유치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고부가가치 산업을 육성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경남도는 의료 관련 인프라가 풍부하고 110만 ㎡의 유휴부지가 있는 부산대 양산캠퍼스를 적지로 지목한 뒤 지난해부터 부산대와 공동 추진을 모색해왔다. 그러나 구체적인 계획이 마련되지 않아 문 대통령 공약 이후 1년이 넘도록 별다른 진척이 없자 자칫 사업이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불러 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부산과 경남을 대표하는 두 거점국립대학이 동남권 주민을 위해 한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는 데도 큰 의미가 있다. 부산대 양산캠퍼스에는 의대와 치대, 한의대, 간호대 등 의학계열 4개 단과대학이 모두 들어서 있다. 경상대에는 부산·울산·경남 대학 가운데 유일하게 수의과대학이 개설되어 있다. 따라서 두 대학의 긴밀한 협업은 의생명 특화단지 구축에 큰 상승효과를 가져올 것이 틀림없다. 동일 권역 국립대학 간 공동 자산 활용과 상호협력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 비롯됐다.

그러나 낙관하기는 아직 이르다. 이전에도 몇 차례 각종 시설 설립 계획이 추진됐으나 이런저런 사정으로 성사되지 못한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부산대와 경남도, 양산시는 어제 경남도청에서 열린 중간보고회에서 앞으로 수시 회동을 통해 이견을 조율하기로 뜻을 모았다. 첫 발걸음을 어렵게 내디딘 만큼 각 기관이 중지를 모아 의생명 특화단지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주길 기대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