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설] 국내화주도 외면하는 국적선사, 해수부는 뭐하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3-13 19:08:59
  •  |  본지 3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6년 한진해운 파산 이후 부산항의 국적선사 적취율(국내 화주가 국적선사에 수출입 화물을 맡기는 비율)이 급감했다니 걱정이다. 방치할 경우 부산항과 국내 해운산업 경쟁력 동반 추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 문제가 갑자기 불거진 것도 아니다. 세계 7위 한진해운의 청산 당시부터 업계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정부가 꾸물거리는 사이 현실화된 것이다. 현대상선 SM상선 등 국적선사 간 협력을 이끌어 내지 못하고 있는 해양수산부 책임론이 나오는 이유다.

부산항에서 수출입 화주들의 국적선사 이용률은 2016년 37.9%에서 지난해 35.5%로 떨어졌다. 그 여파로 지난해 현대상선과 SM상선의 영업적자는 각각 4068억 원, 606억 원에 달했다. 국부유출도 심각한 문제다. 이대로 가면 ‘제2의 한진해운 사태’가 오지 않는다고 장담하기도 힘들다. 이렇게까지 된 주요 원인은 한진의 빈자리를 ‘2M(머스크·MSC)’ 등 거대 외국선사들이 차지하도록 방치한 데 있다.
글로벌 해운업계는 인수·합병(M&A)과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통해 덩치는 키우고 운임은 낮추고 있다. 국적선사 간 공동운항을 통해 효율을 높이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초대형 컨테이너선 확보도 시급하다. 그러나 민간 선사에게만 맡겨 두면 답이 없다. 실제 부산에 본사를 둔 SM상선이 최근 현대상선 측에 미주노선 공동운항을 제안했다가 ‘규모 격차’를 이유로 거부당했다. 컨테이너 3만 개 제작 비용 1200억 원 대출도 금융권에서 외면당했다. 선박금융 등 정부 지원이 불공정하다는 불만이 터져나오는 것도 당연하다.

결국 해수부의 컨트롤타워 역할이 중요하다. 지정학적으로 섬나라나 다름 없으면서 수출입 무역의존도는 높은 국가경제를 감안할 때 해운업은 포기할 수 없는 기간산업이다. ‘해양 주권’ 확보와 안보 차원의 중요성도 빼놓을 수 없다. 공정하고 과감한 선박금융 지원과 국내 화주에 대한 인센티브 등은 즉각 검토할 필요가 있다. 해수부가 이달 중 내놓을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에 국적선사 경쟁력을 높일 획기적 정책이 포함될 것인지도 지켜볼 일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6·13 선거쟁점 지상토론
기장 해수담수화시설
주목 이 공약
여성 등 소외계층 분야 정책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다시 문제는 경제다
한반도에, 한국 정치에, 부산에 새바람이 분다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북항에 부산오페라하우스를 지어야 한다면
도심, 걸을 수 있어야 빛나는 곳
기고 [전체보기]
트럼프의 무역전쟁…과거에 해법 있다 /이상협
여성들은 백설공주를 꿈꾸지 않는다 /김영숙
기자수첩 [전체보기]
BIFF 편애에 대한 경계 /정홍주
최저임금 인상의 역설 /이지원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외교는 전쟁보다 어렵다
누구를 왜 존경할 것인가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납세자로서의 유권자
판사님, 내 그럴 줄 알았습니다!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부울경, ‘우리가 남이가’ /김희국
나는 통일, 걷는 지방분권 /유정환
도청도설 [전체보기]
남북 산림협력
JP와 양지축구단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설악당 무산 스님의 원적(圓寂)
개성 영통사와 금강산 마하연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부산 여당의 과적 운항
6·13 이후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高手의 질문법
사설 [전체보기]
예멘 난민 해법 한국의 인권수준 척도다
부울고속도 교각 이음쇠 돌출 부실시공 아닌가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변화의 필요성과 소득주도 성장
고독사 문제의 근원적 해법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다시, 지방분권 개헌이다
양승태, 억울할수록 당당히 조사 임하라
특별기고 [전체보기]
갑질과 배려- 6년간의 부산상의 회장직을 떠나며 /조성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