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도청도설] 세뱃돈 스트레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920, 30년대 일제강점기 설날을 전후해 신문에는 자못 ‘비장한(?)’ 논조의 기사들이 간혹 실리곤 했다. ‘어린아이에게 세뱃돈을 주지 마라’는 계몽적 기사나 칼럼이었다. 목 빠지게 설날을 기다리던 아이들에겐 날벼락 같은 내용이었으니 원망이 하늘을 찌를 법했다.

   
따지고 보면 아이들이 자초한 일이기도 했다. 요즘이야 일가친척 정도에 그치지만 당시만 해도 이웃 어른들에게까지 세배를 다니는 게 당연했다. 그러다 보니 내친 김에 뿌리뽑자는 심산으로 조금만 연이 있으면 닥치는 대로 수금하듯 ‘원정’이나 ‘개척’ 세배에 나섰던 것. 이처럼 부작용이 속출하자 졸지에 미풍양속이 아이들을 망치는 ‘나쁜 풍속’으로 지탄받는 신세가 돼버렸다.

그럼에도 끈질기게 세뱃돈 문화는 살아남았다. 하지만 예나 지금이나 초점을 다소 달리할 뿐, 세뱃돈은 어른 아이 모두에게 설 최대의 화두다. 설을 앞두고 단골 기사로 나오는 명절 스트레스의 상위에는 늘 세뱃돈이 자리잡고 있다. 적정 액수가 얼마인지에 대한 기사도 빠지지 않는다. 물가도 오르고 아이들은 커가는데 줄이기는 언감생심, 눈치 없이 전년과 같이 주기만 해도 뒷덜미가 따갑기 십상이니 고민이 아닐 수 없다.

설날이 아닌데도 세뱃돈이 느닷없이 세간의 화제에 오른 적도 있긴 하다. 장관 후보 등의 청문회 과정에서다. 지난해 8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선 경제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딸이 2억5000만 원의 재산을 보유한 게 도마에 올랐다. 당시 김 후보자는 딸이 친척으로부터 받은 세뱃돈 등을 저축한 돈이라며 증여세를 내야 하는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2013년 김진태 검찰총장 후보자도 비슷한 경우. 1억 원가량의 두 자녀 예금에 의혹이 제기되자 어릴 때부터 용돈, 세뱃돈 등을 모은 것이라고 밝혔다.
집안이 대가족이고 오랫동안 모았다면 가능하기도 하겠으나 해마다 골머리를 싸매는 서민 입장에서야 고개가 갸웃거려지는 것도 사실이다. 어쨌든 내일이면 또 한 차례의 ‘전쟁(錢爭)’은 피할 수 없는 일. 팍팍해진 살림살이에 1만 원권과 5만 원권을 놓고 아직도 고민하는 어른도 적지 않겠다. 그나마 옛날처럼 떼로 몰려다니며 ‘원정’이나 ‘개척’ 세배에 나선 조무래기들이 없는 것에 위안이라도 삼아야 할밖에 달리 도리가 없지 싶다.

장재건 논설실장 jj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6·13 선거쟁점 지상토론
미세먼지 저감 대책
6·13 격전지를 가다
부산 영도구청장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소확행(小確幸), 자아 찾기, 그리고 좋은 정치
가덕도 신공항, 이 뜨거운 감자를 어찌 할 건가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도심, 걸을 수 있어야 빛나는 곳
잠자고 있는 ‘초량왜관’을 깨울 시간입니다
기고 [전체보기]
물관리 일원화 한시바삐 나서자 /강호열
정치자금 ‘투명’하게 /이재우
기자수첩 [전체보기]
항명 넘어 민주검찰로 /정철욱
남북 수산협력의 과제 /이수환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누구를 왜 존경할 것인가
‘유투(YouToo)의 권력’이 잃어버린 것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판사님, 내 그럴 줄 알았습니다!
판사님, 누가 약자인가요?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마음껏 운동할 수 있게 하라 /이병욱
번지 잘못 찾은 저출산 대책 /조민희
도청도설 [전체보기]
그림자놀이
히틀러 음모론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개성 영통사와 금강산 마하연
자코메티와 걸어가는 사람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지지율의 함정과 황금비율
지방이 실종된 지방선거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高手의 질문법
사설 [전체보기]
“비핵화 일괄 타결” 북미회담에서 빅딜 이뤄야
결국 남측 취재 허용한 북, 신뢰 잃으면 다 잃는다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고독사 문제의 근원적 해법
보육·요양 등 사회서비스가 좋아지려면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정책선거, 결국은 유권자의 몫
비로소 가동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특별기고 [전체보기]
갑질과 배려- 6년간의 부산상의 회장직을 떠나며 /조성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