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설] 혼탁 양상 부산상의 회장 선거 걱정된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2-01 19:26:36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내년 3월 초 치러질 부산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선거에 공을 들여왔던 박수관 와이씨텍 회장이 갑작스럽게 후보 사퇴를 선언하면서 후폭풍이 만만찮다. 가장 먼저 출마 의사를 밝혔고, 선거 캠프도 빨리 꾸려 활발하게 선거 운동을 벌이던 박 회장이다. 그만큼 유력한 후보였다는 이야기다. 그런 박 회장이 밝힌 사퇴 이유에서 부산상의 회장 선거를 둘러싼 잡음의 실체가 드러났다. ‘분열’과 ‘지역주의 조장’ 등 전형적인 네거티브 선거 양상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박 회장은 “더 이상 분열은 상공계뿐 아니라 부산 시민에게도 큰 상처가 될 수 있다”며 “화합의 길로 가기 위해서는 누군가의 양보와 희생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역주의 조장 등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정도의 비난이 난무했다’는 그의 지적은 귓등으로 흘릴 일이 아니다. 그는 전남 여수 출신이다. 부산 경제계 현안을 풀어가야 할 부산상의 수장 선거가 영호남 대립 구도로 변질됐다니 도무지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과열 조짐을 보이는 선거전을 두고 전·현직 부산상의 회장들이 표명했던 우려가 무색해졌다.
부산 경제 침체 양상이 심각한 가운데 부산상의 회장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다. 박 회장뿐만 아니라 이미 선거전에 뛰어들었거나 출마를 저울질하는 기업인들도 이런 점을 잘 알 것이고, 또 그럴 만한 능력을 갖췄음은 믿어 의심치 않는다. 올바른 리더십을 발휘하기 위해선 선거도 올바른 방법으로 이뤄져야 마땅하다. 기업인들이 똘똘 뭉쳐 위기 타개책을 찾아도 모자랄 판에 편가르기를 한다면 이는 온당한 처사가 아니다. 특히 그 후유증은 고스란히 부산 경제계 몫이다. 그동안 부산상의 회장 선거가 경제계 분열의 원인으로 꼽혀왔다는 점을 곱씹어볼 일이다.

박 회장 사퇴로 선거전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박 회장의 동반 사퇴 요구를 일축한 태웅 허용도 회장과 코르웰 김성태 회장에 더해 제3 후보의 등장 가능성이 점쳐진다. 동일철강그룹 장인화 회장과 아이에스동서 권혁운 회장 등이다. 앞으로 선거 운동은 박 회장이 지적한 문제점을 극복하고 부산 경제계의 힘을 모으는 과정이 되기 바란다. 갈등과 분열의 선거가 아니라 화합의 선거를 보여줄 때가 됐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경제분권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재정 분권-돈을 지방으로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1987, 용산, 비트코인…아직도 어른거리는 이명박의 물신숭배
평양발 데탕트…사자의 용기와 여우의 지혜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아베 총리가 깨닫게 한 우리의 선택
‘특별한’ 도시재생에 대한 염원
기고 [전체보기]
자본시장을 통한 혁신 성장 /정창희
추락하는 부산경제 어떻게 살릴 것인가 /박희정
기자수첩 [전체보기]
BIFF에 필요한 수장 /정홍주
부산시장이 만만한가 /윤정길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해넘이가 아름다운 도시, 부산
버리고 떠날 수도 없는 ‘삶의 터전’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오래 남아 있는 기억들
유커가 돌아온다고요?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청와대 내 지방분권 동상이몽 /김태경
서병수 시장의 ‘유지경성’ /이선정
도청도설 [전체보기]
패터슨 신드롬
선수 군기잡기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사진작가 김수남의 바다
심플한, 화가 장욱진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부산발 베를린행 특급열차
박희봉 칼럼 [전체보기]
또 시간이 간다
대한민국의 퀀텀 점프
사설 [전체보기]
올림픽 첫 남북 단일팀…‘평창’ 한반도 평화 디딤돌로
부산시, 미세먼지 고통 덜 체감대책 내놓을 때다
송문석 칼럼 [전체보기]
고양이가 쫓겨난 이유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청년실업·빈곤 해소해야 저출산 추세 꺾인다
‘보편적’ 아동수당을 요구하는 이유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평창 그 너머로 가는 길
폐목강심(閉目降心)의 세월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