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씨몬스터
부산메디클럽

[기고] 3樂의 부산국제록페스티벌 /이문섭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1-08-02 20:45:48
  • / 본지 2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올해 처음으로 부산 삼락 강변공원에서 열리는 부산국제록페스티벌(5~7일)은 음악과 인간과 자연이 함께 즐겁게 어우러지는, 말 그대로 3락(樂)을 꿈꾼다. 록 마니아, 아니 우리의 젊은이들이 비록 며칠 동안이지만 자연의 품속에서 자유와 열정의 록에 흠뻑 빠져보기를 기원한다.

12년의 역사를 지닌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우리나라에선 가장 오랜된 '록페'다. 당초 부산바다축제 프로그램의 하나로 광안리 바닷가에서 태어났지만, 2년 만에 다대포 해수욕장으로 옮겨가야만 했다. '소음' 때문이었다.

새 행사장인 '다대포'도 문제점이 하나 둘 드러났다. 아파트들이 속속 들어서면서 행사장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행사 소음도 불가피하게 됐다. 몇 년 전 행사 도중 행사장인 사장에 갑자기 밀물이 밀려들어 행사가 중단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삼락 강변공원으로의 행사장 이전은 무엇보다도 행사장 이전 없이는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의 발전이 요원하다는 판단이 결정적 이유가 됐다. 궁극적으로 '록페'를 유료화하는 한편 후원업체 확보 등 수입원 다양화를 위해선 행사장 이전이 불가피했다.

새 행사장인 삼락 강변공원은 접근성만을 따진다면 '천혜'의 조건이다. 일본의 후지록페스티벌과 선셋 라이브, 우리나라의 지산밸리록페스티벌(경기도 이천)과 펜타포터 록페스티벌(인천) 등 대부분의 '록페'는 행사의 성격상 도심에서 매우 떨어진 지역에서 열린다. 당연히 접근성이 매우 나쁘다. 반면 삼락 강변공원은 김해공항, KTX 구포역, 서부시외버스터미널 말고도 시내버스 노선이 20개나 된다. 지하철 사상역과 경전철 르네시티역도 바로 눈앞이다. 여기서 육교를 이용하면 걸어서 20분 이내 거리다.

물론, '소음 우려' '낙동강 철새 문제' 등 행사장으로서의 약점도 없지 않다. 그러나 이제부터 그 해결책을 찾아내야 한다. 따뜻한 관심과 애정만이 그것을 가능케 한다.
무엇이든 첫걸음이 더욱 어렵다. 분명한 것은 1년에 단 한 번이라도 '록의 해방구'를 가질 권리가 우리 젊은이들에게 있다는 사실이다. 우리도 '우드스탁'을 꿈꿀 권리가 있다.

부산축제조직위 집행위원장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독후감 공모전
부산관광 UCC 공모전
20대 국회 PK 상임위원장에게 듣는다
유재중 안행위원장
20대 국회 PK 상임위원장에게 듣는다
이진복 정무위원장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경상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