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시론] 저축은행 사태가 주는 교훈 /조준현

자신의 배 불리려 도덕적 해이 저질러…이번 일 반면교사로 금산분리 필히 유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1-06-27 21:15:51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성경'에는 많은 이야기들이 은유로 되어 있다. 가령 '달란트의 비유'도 그런 이야기들 가운데 하나이다. 주인이 여행을 떠나면서 세 명의 종을 불러 각각 5달란트, 2달란트, 1달란트를 주었다. 주인이 돌아와 보니 5달란트와 2달란트를 받은 종은 열심히 장사를 해 그 돈을 두 배로 불려 놓았다. 그러나 1달란트를 받은 종은 그 돈을 땅에 묻어 놓았다가 주인에게 내놓았다. 주인은 크게 화를 내면서 그 1달란트마저 빼앗아 다른 종들에게 줘 버렸다. 나는 이 이야기를 경제학자의 관점에서 해석해 보기도 한다. 바로 '도덕적 해이'라는 문제이다.

주식회사의 주인은 주주들이다. 그러나 모든 주주들이 직접 기업경영에 참여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고, 대개는 전문경영인이 주주들을 대신해서 경영을 맡는 것이 보통이다. 문제는 이런 경우에 주주와 전문경영인의 이해관계가 같은가 아닌가 하는 문제이다. 경제학에서는 이것을 '주인-대리인 문제'라고 부른다. 가령 전문경영인이 매우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 하는데, 한 가지는 주주들에게 더 많은 이익이 되지만 자신에게는 그다지 이익이 되지 않는 선택이고, 다른 한 가지는 반대로 주주들에게는 그다지 이익이 되지 않지만 자신에게는 큰 이익이 된다면 과연 전문경영인은 어떤 결정을 내릴까? 대리인의 마땅한 도리로 말한다면 전문경영인은 자신의 이익이 아니라 주인인 주주들의 이익을 위해 일해야 옳다. 그러나 대부분의 주주들은 전문경영인만큼 경영상의 여러 가지 복잡한 내용들을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정보의 비대칭성'을 이용해서 대리인이 주인을 속이고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행위가 바로 도덕적 해이이다.

우리 사회에서 도덕적 해이라는 말이 유행하게 된 것은 바로 외환위기 때문이다. 외환위기의 원인을 꼭 한 가지로 말할 수는 없지만, 그 당시 많은 대기업과 금융기관들이 마구잡이로 해외에서 빚을 낸 것이 주요한 원인 가운데 하나라는 사실은 분명하다. 바로 대기업과 금융기관들의 도덕적 해이가 외환위기의 원인이었다는 뜻이다. 살다 보면 개인도 실수를 할 때가 많다. 다만 현명한 사람이라면 실수로부터 교훈을 얻고 반성해서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개인도 그러한데 한 나라, 한 사회가 그래야 하는 것은 더 당연하다. 그런데 우리 사회는 지난 외환위기로부터 전혀 아무런 교훈도 얻지 못했다가, 얻었다손 치더라도 이미 잊어 버린 듯싶다.
최근 들어 우리 사회를 온통 들끓게 만든 사건은 바로 저축은행 사태이다. 저축은행의 주인은 예금주들이고 경영진은 대리인이다. 그런데 이번에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몇몇 저축은행들을 보면 예금주들이 맡긴 돈을 자기 금고처럼 마구잡이로 사용한 일이 하나둘이 아니다. 그렇다면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감독기관들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또 알고 보니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물론 심지어 감사원의 고위간부라는 사람들까지 저축은행들로부터 뇌물을 받고 부실을 눈감아 주었다고 한다. 눈감아 준 정도가 아니라 부실 저축은행들을 감사하지 말라는 청탁도 있었다고 한다. 이런 감독기관들의 주인은 바로 국민이다. 그런데 국민을 대리해서 저축은행들을 감독해야 할 대리인들이 도덕적 해이에 빠져 자기 할 일을 내팽개친 것이다.

저축은행 사태는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그 가운데 특히 중요한 것이 '금산분리'의 문제이다. 금산분리란 재벌기업들이 은행을 소유하지 못하게 한 것을 말한다. 그런데 어떤 이들은 우리 은행들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덩치를 키워야 하고, 그래서 재벌들이 은행에 투자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잊고 있는 것이 바로 도덕적 해이의 가능성이다. 은행의 주인은 당연히 예금주들이다. 그런데 만약 재벌이 은행을 소유하고서 경영진의 임면권을 손에 쥐게 된다면, 과연 그 은행의 경영진들은 주인인 예금주들의 이익을 위해서 일할까, 재벌의 이익을 위해서 일할까? 지금도 재벌 소유의 보험회사 등이 막대한 수익을 올리면서도 고객들에게는 그 이익을 한 푼도 돌려 주려 하지 않는 마당에, 재벌이 은행을 소유한다면 과연 어떻게 될는지는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실수로부터 어렵게 얻은 교훈을 버리지 말자.

참사회경제연구소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11월의 노래
‘집권 2년 차’ 문재인 대통령이 할 일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사라진 가야문명의 귀환을 고대하며
통영에서 반드시 불어야 할 훈풍
기고 [전체보기]
세계인문학포럼, 부산이 이룬 작은 성공 /이지훈
고령자 이동권 확보, 면허 반납 지름길 /노유진
기자수첩 [전체보기]
부울경 위원 없는 중도위 /김영록
이기주의가 낳은 슬럼 /황윤정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청산리 벽계수야, 저 바다에 가보자꾸나
생활 SOC: 천사도 디테일에 있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나는 할 말이 없데이…’
‘미스터 션샤인’ 오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유치원 공공성 확보하라 /조민희
재정분권 2단계 엄정 대응을 /김태경
도청도설 [전체보기]
힐만과 로이스터
“나 누군 줄 아냐”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가을과 두 분의 시인
고요한 물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국민의 눈높이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사설 [전체보기]
자치경찰제, 치안 사각지대 없도록 면밀한 준비를
여·야·정 협치 합의 첫 실무회동부터 삐걱대서야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수술대 오른 사회서비스(보육·교육·의료·요양) 공공성
아동수당 보편주의 원칙과 은수미 성남시장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시나브로 다가온 한반도의 봄
시민 행복과 다복동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