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과잉행동장애 증상따라 온담탕 소간탕 등 처방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4-22 18:37:36
  •  |   본지 2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는 뇌 화학 물질의 이상으로 발생한다고 본다. 정신이 산만해지고 조급해 화를 잘 내며, 말이 많고 많이 움직인다. ADHD가 장기간 지속이 되면 지능도 저하된다.

ADHD는 아니지만 증상이 비슷한 경우가 있다. 간질약을 오래 복용했다든지 잠을 잘 자지 못하는데 1, 2년간 방치했을 때, 부모가 이혼했거나 자주 싸우는 가정불화 등 환경적인 이유로 인해 아이가 충격을 받은 때 등이다. 이는 뇌 화학물질 이상으로 생긴 결과는 아니지만 증상은 비슷하다.

ADHD는 한방으로 치료가 매우 잘되는 질환에 속한다. 담열내요(痰熱內擾) 음허양항(陰虛陽亢) 간울기체(肝鬱氣滯) 정혈휴허(精血虧虛) 심비기허(心脾氣虛), 보통 이 5가지 패턴으로 분류해서 치료한다. 담열내요는 정신이 산만하고 조급하며 화를 잘 낸다. 말도 많고 움직임도 많은데 이것은 ADHD의 공통적인 증상이다. 담열이므로 속에 가래가 끼고 배가 빵빵하며 구취가 나고 소변 색이 진하다. 이때는 온담탕을 가미해서 치료한다.

음허양향증은 위 패턴 가운데 가장 많이 설치고 움직이는 것이 특징이다. 정서가 불안해 말이 많고 산만하며 화를 잘 내고 폭력적이다. 수시로 다른 아이를 때리고 다니기도 하며 신체적으로는 손발이 덥고 얼굴이 붉고 몸이 건조하며 머리칼에 윤기가 없고 입술이 붉고 건조하다. 자음강화시키고 보음탕에 안신하는 약을 가미해서 치료한다. 간울기체는 주의력이 산만한데 특히 짜증을 많이 내는 것이 특징이다. 가슴이 답답하다고 가슴을 자주 친다든지 한숨을 쉬고 감정변화가 심하며 잘 울고 고집이 센 편이다. 소간탕을 위주로 치료한다.

정혈휴허는 선천적 혹은 후천적으로 영양 상태가 좋지 않을 때 나타난다. 말이 많고 주의력 부족, 산만함은 있지만 말소리가 낮고 움직이는 것도 급하거나 크지 않고 사부작거리는 편이다. 먹는 양도 적고 피로해 하며 소화력이 안 좋다. 보음탕을 가미해서 정과 혈을 보해준다. 신비기허증은 말이 많고 많이 움직이는 것은 같지만 잠을 잘 자지 못하는 특징이 있다. 입술 색깔도 핼쑥하고 얼굴에 피곤함이 많이 나타난다. 양혈탕으로 가미해서 치료한다. 전체적인 치료 기간을 6개월 정도로 보지만 치료 도중 약을 먹고 상태가 호전된다면 그 기점부터는 한약을 일정한 간격을 두고 복용시킨다.

ADHD는 치료가 잘되는 질환이긴 하지만 부모의 관리·감독이 잘 안 되는 경우 등 환경적 문제가 있으면 치료가 더디다. 뇌 화학물질의 이상으로 생긴 질환이다 보니 조미료 합성물 인공첨가물 등에 민감하고 인스턴트식품의 섭취를 조심해야 한다.

또한 TV 컴퓨터 휴대전화를 자주 접하는 것은 좋지 않고 특히 게임을 많이 하면 할수록 증상이 심해진다. 약속시간을 정해놓고 반드시 지키도록 유도해야 한다. 일찍 자는 아이는 호전속도가 빠르며, 가능하다면 아이가 자연과 친해지도록 해야 한다. ADHD는 시골아이에게는 잘 생기지 않는다.  

웅진한의원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 이벤트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6> 낙동강 벨트-북구 사하 사상
  2. 2전국민이 보는 국제신문…수도권 언론의 여론왜곡 막는다
  3. 3부산 경찰 출신 기초단체장 나올까…전직 서장 3인 도전
  4. 4양당 부산 선대위에 듣는다 <1> 현재 판세와 선거운동 전략
  5. 5엑스포 의지 천명, 전세계 눈도장
  6. 6부산 공공기관 공채 스타트…올해 500명 이상 뽑는다
  7. 7“응원가 제작 부담 크지만…새 레전드 떼창 기대하세요”
  8. 8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4> 관계 격차-이대남과 워킹맘
  9. 9부산시, 셀프승진 논란 인사라인 교체 돌입
  10. 10백신접종 확진자 격리 7일로 단축…고위험군만 PCR 검사
  1. 1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6> 낙동강 벨트-북구 사하 사상
  2. 2부산 경찰 출신 기초단체장 나올까…전직 서장 3인 도전
  3. 3양당 부산 선대위에 듣는다 <1> 현재 판세와 선거운동 전략
  4. 4엑스포 의지 천명, 전세계 눈도장
  5. 5설 밥상서 판세 갈린다…연휴 TV 토론에 칼 가는 이재명·윤석열
  6. 6문 대통령 마지막 해외순방, 부산 세일즈·경제협력 외교에 방점
  7. 7원팀 멀어진 야당 다시 ‘윤핵관’ 싸움
  8. 8안철수 “이재명과 1대1 대결 땐 내가 압승”
  9. 9지역보수 변화 내건 ‘정치문화시그널’ 본격 활동
  10. 10성난 불심에…사과도 제대로 못한 여당
  1. 1부산 공공기관 공채 스타트…올해 500명 이상 뽑는다
  2. 2고리1호기 해체안 심사 돌입…부울 핵폐기장화 쐐기
  3. 3옆집보다 전기 적게 쓰면 덜 쓴 만큼 현금으로 돌려준다
  4. 42024년 국내 에어택시 현실화...美 사막 현장시험 공개
  5. 5다음달 부산 남·수영·해운대구 4개 단지 1007가구 입주
  6. 6컨테이너 계약운임 전년대비 60% 상승…해운사 역대 최고 실적 예고
  7. 7지난해 부산지역 땅 값 4.04% 올라
  8. 8부산 전문건설업계 "건설산업 생산체계 원상 복구하라"결의문
  9. 9지난해 구직단념자 62만8000명 '역대 최다'
  10. 10파크 하얏트 부산, 신임 셰프 영입해 이탈리안 레스토랑 강화
  1. 1전국민이 보는 국제신문…수도권 언론의 여론왜곡 막는다
  2. 2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4> 관계 격차-이대남과 워킹맘
  3. 3부산시, 셀프승진 논란 인사라인 교체 돌입
  4. 4백신접종 확진자 격리 7일로 단축…고위험군만 PCR 검사
  5. 5울산 효성티앤씨 현장서 대원 부상… 13시간 만에 헬기 투입
  6. 6'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46> 사천 은사마을
  7. 7재개발 인부가 점령한 금강공원 공영주차장
  8. 8사회생활 30년 지인, 알고 보니 부마항쟁 때 생명의 은인
  9. 9해운대 오시리아선 추진 확정 주민 교통난 해소 기대 떠들썩
  10. 10김해시 공직자 골프접대 파장 확산
  1. 1“응원가 제작 부담 크지만…새 레전드 떼창 기대하세요”
  2. 2김진규·백승호, 벤투 감독 눈도장 ‘쾅’
  3. 33년 만에 열린 배구 올스타전…선수·팬 하나 된 축제
  4. 4알고 보는 베이징 <4> 피겨스케이팅
  5. 5골프장 카트·캐디 이용 강제 금지
  6. 6[단독] 롯데 반스 “KBO 커쇼 되겠다…체인지업 주무기로 승부”
  7. 7‘코리안 주짓수’ 공권유술의 인기비결은?...창원 의창도장 오경민 관장을 만나다
  8. 8“올해는 작년보다 나은 경기할 것”
  9. 9롯데 스프링캠프서 연습경기 미실시, 자체 청백전으로 대체
  10. 10알고 보는 베이징 <3> 바이애슬론
이색 카페 모음ZIP
카페 파나카f, 카페 인터스페이스
이색 카페 모음ZIP
카페 과테말라·카페 A LOT TO GO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