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서울대병원, 약 복용 ‘식후 30분’ → ‘식사 직후’ 변경 이유 보니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7-09-28 00:11:1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서울대병원이 관행적으로 이어져내려오던 ‘약 복용법’을 26일 변경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서울대병원은 이날부터 기존 ‘식사 후 30분’이었던 복약 용법을 ‘식사 직후’로 변경했다.

병원 측은 지금까지 환자가 ‘식사 후 30분’ 복약 처방을 받을 경우, 시간을 준수해야 한다는 부담과 함께 복약을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아 이같이 바꿨다고 27일 밝혔다.

실제 식약처 허가사항에는 식후 30분 기준이 없지만, 의약품 처방에는 이런 ‘관행’이 존재해온 게 사실이다.

약은 종류와 성격에 따라서 ‘식사 후’, ‘식사 전’, ‘취침 전’과 같이 지정된 용법이 있다.

‘식사 후’의 경우는 음식물과 함께 섭취할 때 약 효과가 높아지거나, 위 점막 등을 보호할 필요가 있는 때이다.

반대로 ‘식사 전’은 음식물이 약 흡수를 방해하거나 식전 복용에 약효가 잘 나타나는 경우다.

‘식사 후 30분’이라는 처방 관행은 약물에 의한 속쓰림을 예방하고, 몸속에서 약이 일정한 농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인식에 따라 이어져왔다.

하지만 여러 약을 복용하는 경우 시간을 맞춰 약을 먹기 어렵다는 문제가 꾸준히 제기됐다.

반면 또 ‘식사 후 30분’ 복약이 더 효과적이라는 의학적 근거는 부족했다.
이번 복약용법 변경은 서울대병원 약사위원회의 지속적인 논의에서 비롯됐다.

약제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가 환자들의 불편사항을 반영한 결과로, 향후 환자 복약 순응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평생건강 행복도시…스포츠가 복지다
지역 대학 스포츠센터 현황
강소한의원 전문진료
아는마음한의원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전신 염증 유발하는 베체트병, 면역 관리로 치유
중년 남성이여 고개를 들어보자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약들의 잘못된 만남은 내 몸에 독
비상약 상자 1년에 한 번 정리를
김판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어지럼증 계속되면 증상별 치료 받아야
치료 힘든 통풍, 근본 개선이 답이다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통증 심한 대상포진, 독소부터 제거
임신 전 진단만으로 입덧 예방 가능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자녀 호흡기 면역력 높이면 키 쑥쑥
잘 알려지지 않은 성장부진 원인
오해와 진실 [전체보기]
스마일라식 /류규원 누네빛안과 원장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명절증후군, 한방 치료로 해결하자
다한증, 체질 개선과 부위별 처방 달리해야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유방암환자 체질에 맞는 미네랄 섭취를
암 환자 치료의 기본은 '잘 먹어내는 힘'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약물치료로 줄어든 영양소 보충해야
여름철 장 건강은 개인위생부터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사회적 매체 ‘웹툰’의 파급효과 인지해야
무차별 신상털기, 애먼 사람 울린다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머릿속의 시한폭탄 ‘뇌동맥류’
술 대신 커피 권하는 사회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외래종 ‘붉은불개미’로 피부병 치료
잠 부족 땐 수명 단축…8시간 수면 법칙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다이어트 성공하려면 신장 기능부터 살려라
불면증, 체질치료가 핵심
한미아의 아헹가 요가 [전체보기]
브리스치카아사나(Vrschikasana)Ⅰ(53)
핀차 마유라아사나(52)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약 구입때 약사 말 들어야 하는 이유
약, 알고 먹어야 진짜 약발 먹혀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