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판규의 한방 이야기] 어지럼증 계속되면 증상별 치료 받아야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9-04 19:28:32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갑자기 시각이 어두워지며 머리와 눈이 돌면서 어지럽고 아득해져서 금방이라도 넘어질 것 같거나 자기 자신이나 주위의 사물이 정지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흡사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을 받게 되는 제반 증상을 통틀어 현훈(어지럼증)이라 한다. 스트레스가 많은 현대인에게 어지럼증은 두통과 더불어 아주 흔한 증상이다. 수반되는 증상은 두통, 메슥거림, 구토, 소화 불량, 심장 두근거림, 식은땀 등인데 심하면 실신할 것 같은 두려움을 느끼기도 한다. 대부분 경과가 양호해서 실제로 넘어져서 다치거나 다른 질환으로 발전하는 경우는 드물다. 더러 중풍이 오는 전조 증상으로 확대 해석해 지나치게 걱정하거나 값비싼 비용을 들여 필요 이상의 진단에 집착하는 경향을 나타내기도 한다.

모든 현훈(어지럼증)은 크게 생리적 현훈과 병리적 현훈으로 나뉜다. 생리적 현훈이란 특별한 질환이나 질병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어지럼증이 아니라 높은 곳을 오르거나 자동차나 배를 탔을 때 느끼는 어지럼증이나 멀미처럼 정상적인 감각계와 운동계가 외부의 과도한 부하에 의해 일시적으로 항진돼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이와 달리 병리적 어지럼증은 전정기관의 문제로 발생되는 전정 어지럼증과 비전정 어지럼증으로 구분된다. 내이(內耳)의 원인인 전정 어지럼증은 대수롭지 않지만, 중추신경계의 원인으로 어지럼증이 오는 경우 갑자기 발생한 어지럼증에 편측마비나 발음장애 같은 증상이 동반된다면 이는 뇌경색이나 뇌출혈 같은 중풍을 의심할 만한 위험한 상태여서 응급치료를 즉시 받아야 한다. 쉽게 말해 현저한 중풍 증세가 없다면 거의 모든 어지럼증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한의학(韓醫學)에서는 현훈(眩暈)을 두현(頭眩) 또는 현모(眩冒)라고도 하는데, 심신이 허약해서 발생하는 허증(虛症)과 여러 가지 사기(邪氣)가 담음(痰飮)과 결탁하고 머리를 압박해서 발생하는 실증(實證)으로 구별해 치료한다. 허증(虛症)은 신체의 허약한 부분을 보강해주면 되지만, 실증(實證)은 해당 사기(邪氣)와 담음(痰飮)을 풀어줘야 한다. 사기(邪氣)의 종류에 따라 현훈의 명칭과 치료법이 달라진다. 화현(火眩), 담현(痰眩), 기현(氣眩), 풍현(風眩), 한현(寒眩), 서현(暑眩), 습현(濕眩) 등으로 분류된다.
한방(韓方)에서 현훈은 대체로 치료가 잘 되는 질환이다. 한약뿐 아니라 침 치료도 효과적이다. 다른 질병에 비해 종류가 다양해 같은 원인으로 현훈이 발생했다고 해도 개인마다 침치료의 혈 자리가 다르기 때문에 반드시 가까운 한의원을 찾아 정확하고 근본적인 치료를 받기를 권한다.

명제한의원 원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의 워라밸 우수기업들
서비스탑 부산 1고객센터
민병욱의 남방불교 사찰 순례
미힌탈레 사찰단지, 수레바퀴가 소 발자국 따르듯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방 명약이라 불리는 공진단
한방으로 잡는 여름철 건강관리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햇볕 쬐며 걷고 우유·등푸른생선 섭취…뼈 튼튼해지는 습관
소아중이염 치료, 항생제 꼭 안써도 된다
단신 [전체보기]
소프라노 전이순 12일 독창회 外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사춘기 지나도 운동하면 키 큰다
성 조숙증은 여아만? 남아도 살펴봐야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명호고 ‘띵킹! 메이킹!’
반여고 ‘행복연구반’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생활습관 고쳐야 중풍이 달아난다
수족냉증, 혈액순환 막는 근본원인 치료 먼저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약침 요법, 암환자 암 극복에 도움
인체 면역력 이용해 항암치료 가능
의료기관장에게 지역의료의 길을 묻다 [전체보기]
이연재 신임 부산백병원장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의사 처방받은 한약, 간 자생력 향상에 도움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성형은 삶의 질 높이는 ‘향상(向上)의학’
암인 듯 암 아닌 듯한 유방의 병변들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부산은 공정무역하기 딱 좋은 조건들 갖춰
공정무역 늘수록 개도국 생산자 연결 기회 많아져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노벨 화학상 받은 부산 사나이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펫 칼럼 [전체보기]
반려동물과 가족사진 찍으셨나요
도심 일원된 길냥이…개체 수 조절 ‘TNR(포획·중성화·방사)’ 도와야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소아비만은 성인비만과 치료법 달라야
역류성식도염, 천천히 씹어 드시고 야식 피하세요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채광 적은 겨울…내 몸에 비타민D 채워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