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진료실에서] 생활습관 바꿔야 어린이 키가 큰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7-10 19:14:08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과거에 키 큰 사람을 두고 싱겁다고 표현하며 뭔가 알차지 못한 것으로 생각했지만 현재는 키가 곧 경쟁력이고 키 큰 사람이 성공할 확률이 더 크다고 한다. 성장기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식사 때마다 전쟁을 치른다. 하지만 무조건 많이 먹는다고 키가 크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어린이 비만 등을 유발해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일상생활 속에서 어떤 것이 어린이 성장에 도움이 되는지 알아보자. 첫째, 식습관. 무조건 많이 먹으면 어린이 비만을 유발해 만성병, 성 조숙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많은 양의 식사보다 야채, 과일, 육류, 곡류 등 균형 잡힌 적당한 양의 식사가 중요하다. 식사를 잘하는 경우 간식을 줄이는 것이 좋고 야식은 꼭 피해야 한다. 어떤 부모는 살이 키로 간다는 예전 말만 믿고 야식을 챙겨주며 "많이 먹어라"고 하는데 성장호르몬은 주로 취침 시와 공복 시 분비되므로 야식을 먹고 자면 오히려 성장호르몬의 분비가 줄어들게 된다. 부모의 욕심이 성장호르몬 분비를 막게 되는 셈이다. 또한, 야식은 소아비만을 유발해 추후 성인 비만을 일으키고 성인병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따라서 균형 잡힌 식단에 신선한 채소, 과일을 즐기는 것이 바람직하다.

둘째, 수면 습관. 대개 자녀에게 콜라, 사이다, 햄버거 같은 탄산음료나 인스턴트 식품이 좋지 않으니 먹지 말라고 교육하는 것을 자주 본다. 이런 음식은 성장호르몬 분비를 감소시키고 비만을 일으킨다. 그러나 성장호르몬 분비 측면에서 보면 더 나쁜 것이 있다. 바로 늦어진 취침시간과 짧아진 수면시간이다. 요즘 아이들이 학교 숙제에다 학원 숙제 등을 하고 나면 취침시간이 밤 11시를 훌쩍 넘기는 경우가 다반사다. 성장호르몬은 취침 이후 깊은 비 렘(REM) 수면 때 가장 많이 분비된다. 대략 밤 11시~자정에 성장호르몬 분비가 최고에 다다른다. 따라서 자녀 키가 크기를 원한다면 적어도 밤 10시 이전에는 잠자리에 들도록 해야 한다.
셋째 운동. 요즘 어린이는 쉬는 시간에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많이 이용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그만큼 육체활동, 즉 운동량이 줄어든다는 얘기다. 운동은 성장판을 자극할 뿐 아니라 성장호르몬 분비도 자극한다. 줄넘기, 농구, 수영을 비롯해 스트레칭 같은 도수체조(맨손체조)도 어린이 성장에 큰 도움을 준다. 성인도 다이어트 등을 목적으로 운동을 시작했다가 작심삼일로 끝나는 경우가 많듯이 어린이도 혼자 운동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가족 모두 운동시간을 정해 함께 규칙적으로 하는 게 바람직하다.

자녀의 키가 또래 평균보다 10㎝ 이상 작거나 3% 이하에 해당하면 성장클리닉을 찾아 성장에 방해가 되는 다른 문제가 없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상의 내용은 ▷아동비만을 피하라 ▷청량음료, 트랜스지방, 패스트푸드를 포함한 야식, 간식을 피하라 ▷일찍 재우고 스트레스를 피하라 ▷적극적으로 운동을 시켜라 ▷신선한 채소, 과일을 즐겨라로 요약할 수 있다.

박철우 메트로적추병원 내과 원장· 성장의학 전문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마트에서 찾은 셰프의 마법
오지훈 셰프의 햄 치즈 엠파나다와 뭉게구름 복숭아 컵케이크
부산여행 탐구생활
숨은 종교 명소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방으로 잡는 여름철 건강관리
노인성 치매, 한약·침으로 기혈 다스려야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과거 처방전 확인, 현명한 약 복용 지름길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하지불안증, 빈속에 생수 들이켜보세요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성 조숙증은 여아만? 남아도 살펴봐야
생후 3년·사춘기 때가 키 성장치료 최적의 타이밍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동래여중 인문학 동아리 ‘귀를 기울이면’
금정고 독서토론반 ‘나비효과’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마음의 병, 한의원에서 어떻게 치료할까?
디스크 치료, 수술 대신 한방으로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여름 더 심해지는 갱년기 증후군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임산부에게 행복한 건강을 드리는 맞춤한약 치료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춘곤증 이기려면 잡곡밥 먹고 미네랄 보충해야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취업 꿈꾸는 특성화고 학생들, 의무검정 효율적으로 이용해야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남모를 고통 치질서 벗어나려면
소변 이상 증상 간과해선 안 돼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온천시장과 쑥 한 소쿠리…가치와 희망을 발견하는 일
공정무역 상품의 인증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붉은불개미보면 일단 신고부터
펫 칼럼 [전체보기]
반성합시다, 무책임한 우리를
반려견과 교감 위해 준비할 것들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불면증, 한방으로 치료한다
파킨슨병 환자, 육류·우유 안 먹어야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장염,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
환절기 감기 잘 이겨내는 법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