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증상 같다고 남의 약 먹으면 큰일나요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4-10 18:46:55
  •  |  본지 2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호모 헌드레드(Homo hundred·평균 수명 100세) 시대'를 사는 현대인은 약과 떼려야 뗄 수 없다. 질병을 치료·예방하기 위해, 부족한 영양분을 보충하려고 약을 먹는다. 약은 이처럼 건강의 동반자이지만 오남용하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본지는 부산시약사회(회장 최창욱)와 공동기획해 '알고 먹으면 약, 모르고 먹으면 독'이 되는 약에 관한 칼럼을 격주로 연재한다.


"그러게 와 내 약을 먹어가지고…."

"아이구 똑같은 혈압약인데 좀 빌려먹으면 어때서 이리 사람 무안을 주노?"

약을 빌려 먹는다는 말에 놀라 쫓아 나가니 우리 약국 단골 할머니와 할아버지께서 주고받으시는 말이었다. 두 분 모두 혈압약을 드시는데 할아버지보다 처방 일수를 적게 받으신 할머니께서 할아버지 진료일과 맞춰 오시려고 할아버지 혈압약을 빌려(?)드시는 바람에 할아버지 혈압약이 예약일 이전에 모자라게 되어버린 상황이었다. 할아버지께서는 당뇨가 있으시고 할머니께서는 협심증이 있으셔서 혈압약이기는 하지만 처방은 다르게 나가고 있음을 잘 모르셨던 모양이다.

실제로 약국에 있다 보면 다른 사람 약을 빌려 드시는 환자들이 종종 있다. 증상이 같다는 이유로 다른 사람 약을 빌려먹었다는 말을 들으면 우리 약사들은 깜짝 놀란다. 예를 들어 혈압약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 환자별로 혈압의 높은 정도, 나이, 천식환자나 통풍환자, 당뇨병이 있거나 협심증 등의 심장질환이 있는 경우 우선적으로 선택하는 혈압약 등 개개인의 상황에 따라 맞춤으로 처방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며칠 전에는 천식 진단을 받고 흡입용 스테로이드제를 처방받아 오신 50대 여성 환자와 복약 상담을 하던 중 1년 전에 진단을 받고 흡입제를 쓰고 있는데 천식 조절이 안 된다며 처방이 잘못된 것은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든다고 했다. 그래서 다시 물어보니 진단은 1년 전에 받고 처방전을 받았지만 남편분 흡입제가 남아서 본인이 사용해왔다고 했다. 그런데 사용하신 흡입제의 종류를 확인해보니 남편이 사용 중인 흡입제는 천식과는 다른 만성폐쇄성폐질환에 사용하는 기관지 확장약의 일종이었다. 그동안 천식 조절이 잘 안된 이유가 남편분의 흡입제를 빌려서 사용한 것에 있다는 것을 알고는 앞으로는 약은 빌려서 사용하거나 먹으면 안 되겠다며 웃으며 돌아갔다.
일반의약품으로 구입 가능한 감기약도 증상만 같으면 아무 약이나 먹으면 될 것 같지만 전립선비대증이 있거나, 운전 또는 집중력을 요하는 업무를 하는 사람, 혈압, 혈당 조절이 잘 안 되는 환자의 감기약은 일반적인 감기약과 다르게 사용해야 한다. 약을 좀 더 안전하게 복용하려면 약국을 방문할 때 미리 본인이 가진 질환과 평소 복용하는 약을 알리고 내 몸에 알맞은 의약품을 선택하도록 약사의 도움을 받을 필요가 있다. 약국을 방문할 때는 본인이 복용 중인 약의 처방전을 휴대전화로 찍어 와서 상담하는 것도 내 증상에 맞는 약을 선택받을 수 있는 한 가지 팁이 될 수 있다.

약을 남에게 빌리는 것은 좋은 것이 아니다. 특히 약을 빌려 먹는 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다.

큰사랑약국 약국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여행 탐구생활
갈대·물억새 명소 을숙도
마트에서 찾은 셰프의 마법
에티앙 트루터 셰프의 귤 소스 햄버그스테이크와 오레오 눈사람 디저트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방 명약이라 불리는 공진단
한방으로 잡는 여름철 건강관리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과거 처방전 확인, 현명한 약 복용 지름길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소아중이염 치료, 항생제 꼭 안써도 된다
하지불안증, 빈속에 생수 들이켜보세요
단신 [전체보기]
소프라노 전이순 12일 독창회 外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성 조숙증은 여아만? 남아도 살펴봐야
생후 3년·사춘기 때가 키 성장치료 최적의 타이밍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명호고 ‘띵킹! 메이킹!’
반여고 ‘행복연구반’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수족냉증, 혈액순환 막는 근본원인 치료 먼저
마음의 병, 한의원에서 어떻게 치료할까?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인체 면역력 이용해 항암치료 가능
한여름 더 심해지는 갱년기 증후군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의사 처방받은 한약, 간 자생력 향상에 도움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취업 꿈꾸는 특성화고 학생들, 의무검정 효율적으로 이용해야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요통 신경주사·신경성형술의 차이
40세 이후엔 1~2년 간격 유방촬영 검사 필수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소비 과정에서 사람과 지구를 먼저 생각하는 영국
공정무역의 생산자 혜택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노벨 화학상 받은 부산 사나이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펫 칼럼 [전체보기]
서글픈, 만원의 행복
당신의 외로운 삶, 고양이가 보살펴 드립니다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역류성식도염, 천천히 씹어 드시고 야식 피하세요
불면증, 한방으로 치료한다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채광 적은 겨울…내 몸에 비타민D 채워라
장염,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