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복지칼럼] 복지 살림살이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4-11-18 19:08:56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압박으로 인해 복지관련 정책에 대한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다. 각종 선거에서의 공약과 현재 살림살이와의 차이로 인해 만들어진 결과가 아닌가 생각한다. 선거 때마다 부각되는 이슈는 종전에 비해 다양해지고 있다. 하지만 결국 공약으로 제시되는 것은 선거 시점에 집중되는 관심과 주민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하며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길 수밖에 없는 단기대책들뿐이다.

또 선거에 나서는 후보자들 너나없이 스스로를 사회복지사, 사회복지전문가로 표방한다. 자신이 주장하고 싶은 것들이 무엇이든간에 사회복지라는 포장지로 감싸 공약이나 정책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는 후보자들이 진정한 사회복지를 표방한다기보다 시대의 조류에 맞춰 유권자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것들을 사회복지라는 포장지로 자신의 선거에 적당히 이용하는 모습으로 보여진다.

그래서 지속적이고 계획적이며 장기적인 관점의 접근이 필요한 사회복지계획들이 진행되면서 엄청난 오류를 범하기 쉽다. 근시안적이고 무분별하게 접근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사회복지의 욕구와 필요한 재정 투입의 요구를 맞출 수가 없게 되는 것이다. 사회복지가 올바르게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주민과 사회복지 관련인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하여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

참여 방법 중 하나는 사회복지정책을 제안해 선거 후보자로 하여금 공약으로 채택하게 하거나 제도로 시행하게 만드는 것이다. 주민들의 삶의 질에 가장 밀접한 관계가 있는 사회복지계획이 선거라는 특정 시기 동안 아마추어 복지전문가에 의해 디자인 되어서는 안 된다. 현장 사회복지전문가들이 계획을 세우고 토론이나 세미나 등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 이 과정에서 사업 채택과 우선순위를 검토하며 필요한 합의과정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야 한다. 그래야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접근이 가능하다.
이를 위해서는 거시적인 관점에서 주민들의 행복을 위한 대안을 마련하는 일을 평소에 끊임없이 해야 한다. 이를 선거에 나서는 후보자에게 제시해 공약으로 채택되게 하거나 그 일이 계획적, 단계적으로 진행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특히 광역자치단체와 기초자치단체가 지역 사회복지계획을 세우는 일에 사회복지인과 사회복지계가 적극 참여해야 한다. 사회복지가 계획적으로 준비되고 연차적으로 집행되기 위해서다. 유권자 수를 등에 업고 파워를 행사하는 방법보다는 각 후보자의 생각이나 공약을 점검하는 토론회를 통해 후보자와 공약의 진정성을 보여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것도 방법이다. 사회복지계에서 이미 준비한 각종 공약을 제안하는 자리와 기회를 마련하는 것이다.

오늘날의 정부는 더 많은 재정을 투입하지 않으면서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거센 압력을 받고 있다. 그래서 공공·민간 부문 가릴 것 없이 최선의 선택을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제 사회복지는 공급자 중심의 복지서비스를 수요자 중심의 복지서비스로 바꾸는 대수술이 필요하다. 수요자 중심의 복지서비스는 사회복지계 내에서도 수십 년 전부터 사용해 오던 말이다. 이제는 실천해야 할 때가 왔다. 사회복지인으로서 각자 소속 기관의 관점에서만 생각하고 해석하는 것을 넘어서야 한다. 사회복지라는 이름으로 자기의 유익만을 추구하지 않고 공익을 생각하며 수요자 중심의 서비스를 실천해 나가는 사회복지계와 사회복지인을 기대한다.

무궁애학원 박민현 원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마트에서 찾은 셰프의 마법
오지훈 셰프의 햄 치즈 엠파나다와 뭉게구름 복숭아 컵케이크
부산여행 탐구생활
숨은 종교 명소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방으로 잡는 여름철 건강관리
노인성 치매, 한약·침으로 기혈 다스려야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과거 처방전 확인, 현명한 약 복용 지름길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하지불안증, 빈속에 생수 들이켜보세요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성 조숙증은 여아만? 남아도 살펴봐야
생후 3년·사춘기 때가 키 성장치료 최적의 타이밍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동래여중 인문학 동아리 ‘귀를 기울이면’
금정고 독서토론반 ‘나비효과’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마음의 병, 한의원에서 어떻게 치료할까?
디스크 치료, 수술 대신 한방으로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여름 더 심해지는 갱년기 증후군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임산부에게 행복한 건강을 드리는 맞춤한약 치료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춘곤증 이기려면 잡곡밥 먹고 미네랄 보충해야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취업 꿈꾸는 특성화고 학생들, 의무검정 효율적으로 이용해야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남모를 고통 치질서 벗어나려면
소변 이상 증상 간과해선 안 돼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온천시장과 쑥 한 소쿠리…가치와 희망을 발견하는 일
공정무역 상품의 인증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붉은불개미보면 일단 신고부터
펫 칼럼 [전체보기]
반성합시다, 무책임한 우리를
반려견과 교감 위해 준비할 것들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불면증, 한방으로 치료한다
파킨슨병 환자, 육류·우유 안 먹어야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장염,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
환절기 감기 잘 이겨내는 법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