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복지칼럼] 동냥과 모금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4-10-28 19:18:45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시월, 부산의 저녁 바람이 차다. 가을에 접어들어 부산시는 물론이고 각종 기관에서 미뤄두었던 행사들을 봇물처럼 쏟아내고 있다. 세월호 사태의 진상규명은 지지부진하고, 각종 안전사고가 귀를 때리고 있던 지난 주말 저녁, 찬바람을 뚫고 광안대교 위로 불꽃이 하늘을 수놓았다. 불꽃에 감명받고 추억을 만든 이들도 있고 불만스러워 하는 이들도 있다. 불만스러워 하는 이들은 20억 원 이상의 돈이 하룻밤새 연기로 없어지는 것을 안타까워하며 사회의 사각지대에 있는 사람들을 위해 뜻있게 사용하면 좋겠다고 푸념하기도 한다. 이런저런 행사 소식과 그 평들을 들으면 올해가 얼마 남지 않았고 이제 마무리와 내년을 계획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내년도 예산 확정을 위한 준비가 시작되었고 민간 사회복지계는 곧 모금의 시즌을 시작한다. 추운 세밑이 되면 항상 등장하는 이미지들이 있다. 사랑의 열매, 구세군의 자선냄비, 산타클로스 등등. 모두 적선을 위한 이미지들이다. 기부를 통해 세상 모든 사람이 따뜻한 세상에서 살게 하는 선을 쌓자는 의미인 것 같다. 이 이미지들은 사람들의 마음을 기부로 움직이게 하는 전통적인 소구였다. 요즘은 다양한 기관에서 다양한 모금행사로 기부를 유도하는 흐름들이 생겨났다. 이 모금 전략들은 동냥이 가지는 해악을 제거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옛날 가난한 사람이 직접 자신의 생계활동을 위해 할 수 있었던 것은 동냥 밖에 없었다. 동냥의 성과는 사람들의 동정심을 얼마나 끌어내는가에 달려 있었다. 이를 위해 주로 자신과 가족의 치부를 드러내 놓고 살펴주기를 바랬다. 이 치부는 개인 역사에 관한 이야기이기도 하고, 현재의 더럽고 헐벗은 모습이기도 했다. 자신의 치부가 선명히 드러나지 않으면 자해를 하거나 자신의 아이들을 볼모로 삼기도 하였다. 더욱 적극적인 방법으로 상대방을 놀리거나 자신들의 조직을 과시하고 위협함으로써 필요한 물품을 얻기도 하였다. 또 스스로의 재능을 일구어 놀이문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근근히 입에 풀칠하기도 하였다.

동냥은 어떤 이에게는 지옥문 언저리에서 죽음을 기다리며 목숨을 부지하는 몸부림이었다. 또 어떤 이에게는 사람들을 현혹하는 협잡이었으며, 어떤 이에게는 놀이 같은 문화적 활동이었다. 다른 이에게는 자신과 동료를 과시하는 방법이었다. 동냥은 인간성을 해치는 행위였다. 사회복지사업이 등장한 이유는 이런 인간성을 해치는 행위를 당사자가 직접 하지 않게 함으로써, 도움이 필요한 사람의 존엄성을 지키기 위함이었다. 하지만 아직 아쉬운 점이 많다. 전문 모금자들조차 연민과 동정에 호소하며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하급시민으로 전락시키는 경우가 많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병풍으로 삼아 자신의 성숙함을 뽐내게 하는 전략을 사용하는 것은 천박한 태도다. 아낌없이 베푸는 선물조차도 그것을 받는 개인의 자기존중을 손상시킬 수 있다.
"자선은 상처를 준다"라는 인류학자 메리 더글러스의 말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성숙한 시민의식에 호소해 많은 자원을 얻는 것만을 목표로 삼아서는 안 된다. 또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의 상태를 도구로 삼아서도 안 된다. 사람 중심의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사회복지, 이에 대한 관심을 모으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상처받은 자에 대한 동정심의 극대화'가 아니다. 모든 시민들이 시민으로 발언하고 참여하며 생활할 수 있는 자유를 누리도록 하는 권리를 보장하는 노력이어야 한다. 이런 사회에서 쏘아올리는 불꽃이 만드는 축제를 보고 싶다.

윤성호 동서대 사회복지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의 워라밸 우수기업들
스타케이에스티
주강현의 세계의 해양박물관
에스토니아 탈린해양박물관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파킨슨병 공진단·침치료로 치유력 개선
한방 명약이라 불리는 공진단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김경미의 꿀피부 꿀팁 [전체보기]
가렵고 건조한 겨울 피부, 보습크림 수시로 덧발라야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햇볕 쬐며 걷고 우유·등푸른생선 섭취…뼈 튼튼해지는 습관
소아중이염 치료, 항생제 꼭 안써도 된다
단신 [전체보기]
소프라노 전이순 12일 독창회 外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사춘기 지나도 운동하면 키 큰다
성 조숙증은 여아만? 남아도 살펴봐야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명호고 ‘띵킹! 메이킹!’
반여고 ‘행복연구반’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생활습관 고쳐야 중풍이 달아난다
수족냉증, 혈액순환 막는 근본원인 치료 먼저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약침 요법, 암환자 암 극복에 도움
인체 면역력 이용해 항암치료 가능
의료기관장에게 지역의료의 길을 묻다 [전체보기]
동아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정진우 센터장
이연재 신임 부산백병원장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의사 처방받은 한약, 간 자생력 향상에 도움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브로콜리·녹차·감귤·알로에…미세먼지 체내배출 도와줘요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성형은 삶의 질 높이는 ‘향상(向上)의학’
암인 듯 암 아닌 듯한 유방의 병변들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부산은 공정무역하기 딱 좋은 조건들 갖춰
공정무역 늘수록 개도국 생산자 연결 기회 많아져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노벨 화학상 받은 부산 사나이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펫 칼럼 [전체보기]
반려동물과 가족사진 찍으셨나요
도심 일원된 길냥이…개체 수 조절 ‘TNR(포획·중성화·방사)’ 도와야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소아비만은 성인비만과 치료법 달라야
역류성식도염, 천천히 씹어 드시고 야식 피하세요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채광 적은 겨울…내 몸에 비타민D 채워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