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97> 추다혜차지스

인간을 복되게 하는 새로운 굿판

  • 방호정 작가
  •  |   입력 : 2022-11-14 19:00:28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시절이 하 수상하여 깊은 고민 끝에 역시 굿이라도 하는 게 좋겠다고 결심했다. 그래서 11월 11일 때마침 인간이 가장 심리적으로 위축된다는 빼빼로데이 저녁에 목욕재계를 하고 ‘추다혜차지스’ 공연을 보러 경성대 앞 라이브클럽 오방가르드로 향했다.
추다혜차지스 공연 모습.
추다혜는 일찍이 서도민요를 전공하고 ‘씽씽’이란 밴드의 홍일점으로 2017년에 BTS보다 먼저 ‘타이니 데스크 콘서트’에 출연해 우리의 소리를 세상에 알렸던 소리꾼이다. 추다혜를 주축으로 결성된 밴드 ‘추다혜차지스’는 힙합, 레게, 펑크, 리듬앤 블루스 등의 다양한 블랙뮤직과 국악 중에서도 마이너한, 국악의 인디음악이라 할 수 있는 무가(巫歌), 무당이 굿할 때 부르는 노래를 새롭게 재해석한 ‘사이키델릭 샤머닉 펑크’ 밴드다. 이들은 2021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알앤비&소울 노래 부문에서 ‘오늘밤 당산나무 아래서’(2020년) 앨범에 수록된 ‘리추얼댄스’로 수상했다. 이들의 음악이 ‘크로스오버’가 아니라 알앤비&소울로 수상한 것은 지금도 산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국악 크로스오버 시도들과 비교해서도 독창적이며 다양한 장르가 이질감 없이 성공적으로 어우러졌다는 것을 인정한다는 의미가 아닐까 싶다.

이날 공연의 오프닝은 부산을 대표하는 퓨처국악 밴드 ‘루츠리딤’이 맡아 우리의 트랜스 뮤직을 선보였다. 뜨거운 열기로 불타는 이비자(Ibiza) 클럽에서 시원한 막걸리 한 잔을 들이켜는 기분이 드는 훌륭한 무대였다. 이어 추다혜차지스의 신명 나는 굿판이 시작됐다.

검은 가죽옷에 화려한 머리 장식, 방울을 흔들고 춤추며 소리를 뽑아내던 추다혜는 자신은 진짜 무당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작두는 언제 타는지 궁금해질 정도의 신들린 무대였다. 혼신의 힘을 다해 관객 모두를 위로하고 복을 비는 모습을 보며 어쩌면 과거 무당은 지금의 록스타 같은 존재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여러 이유로 대한민국 무속의 이미지는 나날이 바닥을 치지만, 이런 인간을 복되게 하는 새롭고 은혜로운 굿판이라면 더 자주 산발적으로 펼쳐졌으면 좋겠다. 하루가 다르게 위태로워지는 국제정세를 볼 때, 현생인류에게도 이런 굿판이 절실히 필요할지 모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2. 2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3. 3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4. 4부울경 7월 역대급 물폭탄 예고
  5. 5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6. 6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7. 7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8. 8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9. 9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10. 10日 하마기리함 욱일기 달고 부산항 입항
  1. 1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2. 2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3. 3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4. 4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5. 5“엑스포 유치단 거듭 파견, 각국 맞춤형 후속조치를”
  6. 6與 "후쿠시마 시찰단, 금주 대국민 보고할 것…수산물 수입 않겠다는 입장 불변"
  7. 7PNG 이어 마셜제도도 "부산 엑스포 지지" 윤 대통령, 한총리 태도국 집중공략
  8. 8尹-여야 원내대표 회동 사실상 무산
  9. 9한국, 태도국에 ODA 2배 늘린다 尹 "우리는 한 배 탄 이웃"
  10. 10[뭐라노] 삼락·화명공원 야외수영장 올해 재개장도 '물거품'
  1. 1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2. 2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3. 3일본 소비자들 한국 김에 ‘푹 빠졌다’
  4. 4누리호가 쏜 차세대위성 관측 시작…도요샛 3호는 행방묘연(종합)
  5. 5“공공기관 2차 이전 로드맵 연내 발표 어렵다”…또 총선용?
  6. 6“가덕 에어시티를 부산형 에너지·물 자립 도시로 육성을”
  7. 7서민 보양식 닭고기 도매가 한 달 만에 6.9% 올라
  8. 8'韓경제 장기 저성장'…정부, 성장률 전망 하향조정 검토
  9. 9해운대 ‘알짜’ 중동5구역 수주, DL이앤씨 유력
  10. 10허리띠 졸라맸지만…한국 가계 빚, GDP 대비 세계 1위
  1. 1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2. 2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3. 3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4. 4부울경 7월 역대급 물폭탄 예고
  5. 5공금 2억 원 빼돌려 가상화폐 투자한 공무원에게 내려진 처벌 수위는?
  6. 629일 부울경 돌풍 천둥 번개 동반 강한 비 내려
  7. 7수영구의회 정책용역 갈등…의장 불신임안 제출로 번져
  8. 8피해자 집 왜 갔나? 캐리어 언제 챙겼나?...계획살인 쟁점들
  9. 96월부터 학교 엔데믹…확진자 5일간 등교 중지 권고
  10. 10경남 서부권 아우르는 핵심 창업시설 진주에 들어선다
  1. 1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2. 2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3. 3‘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4. 4한국 탁구, 세계선수권 값진 ‘은 2·동1’
  5. 5세 번 실수는 없다…방신실 첫 우승
  6. 6"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7. 7완벽 적응 오현규, 리그 최종전 멀티골 폭발
  8. 8롯데 자이언츠의 '18년 차' 응원단장 조지훈 단장을 만나다![부산야구실록]
  9. 9클린스만호 9월 웨일스와 평가전
  10. 10아난나루깐, 새 '매치퀸' 등극
우리은행
수장고에서 찾아낸 유물이야기
복천동고분군 세 갈래 창(三枝槍)
의역(意譯) 난중일기-이순신 깊이 읽기
여수 귀환 한달 만에 경상 출진…왜는 도망다니기 바빴다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예술가 아닌 개인 고갱은 어떨까 外
미국 패권주의에 고통받은 베트남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빈집 달팽이 /박옥위
틀니 /정유지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카지노’의 강윤성 감독
뮤지컬 영화 ‘영웅’ 윤제균 감독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드림’의 아이유
‘길복순’의 전도연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넷플릭스 25억 달러 투자계획…K-콘텐츠 이젠 실리 따질 때다
지상파, 백상예술대상서 몰락한 이유
일인칭 문화시점 [전체보기]
손민수가 2년 전 약속한 협연 무대, 관객과 로비인사 재개도 감개무량
더 순박한 인니판 ‘7번방의 선물’ 몰랐던 세계, 동남아 영화를 만나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민중의 짓밟힌 꿈…오늘날과 닮은꼴
‘별종 가족’의 아름다운 해산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3년 5월 30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3년 5월 29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사운드 오브 메탈 sound of metal
서울전자음악단 ‘서로 다른’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3년 5월 30일(음력 4월 11일)
오늘의 운세- 2023년 5월 29일(음력 4월 10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묘고대 위에서 지은 고려 시대 혜심 선사 시
유배지 종성에서 초정 박제가가 자식들에게 보낸 편지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