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삼국유사와 21세기 한국학 <20> 선덕왕과 관련한 상반된 해석

삼국사기 닭·돼지에 빗대 선덕왕 폄하…삼국유사 민중 입 빌려 반박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1-10 19:48:03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김부식 논평서 늙은할미라 말해
- 남존여비 사상으로 선덕왕 재단
- 상층의 여성 차별 여실히 드러내

- 일연, 민중 이야기로 이에 반론
- 해석 달리해 남성 우위론 뒤집고
- 이론·관념 사로잡힌 지배층보다
- 하층이 더 공정할 수 있음 입증

‘삼국유사’에 신라 최초 여왕인 선덕왕(善德王, 632∼647 재위)과 관련된 ‘선덕왕지기삼사(善德王知幾三事)’가 있다. ‘선덕왕이 낌새를 알아챈 세 가지 일’을 뜻한다. 당 태종이 세 가지 색으로 그린 모란과 그 꽃씨를 신라에 보내왔을 때 꽃에 향기가 없을 것임을 미리 알아챈 일, 한겨울 옥문지(玉門池)에서 개구리 우는 소리를 듣고 도성 서쪽 교외 여근곡(女根谷)에 적병이 숨어 있음을 알아챈 일, 자신이 죽으면 도리천에 장사지내라며 낭산 남쪽을 지목했고 문무왕 때 그 무덤 아래 사천왕사를 세우면서 말한 대로 된 일 등이 그것이다.
   
낭산 남쪽의 선덕여대왕릉. 낭산은 고대에 신라의 신성한 산이었다.
선덕왕의 지혜와 안목을 보여주는 이 세 가지 가운데 앞의 둘은 ‘삼국사기’에도 나온다. 그렇다면 ‘선덕왕지기삼사’는 ‘삼국사기’와 관점이나 시각이 다르지 않은 조목일까? 아니면, 숨은 뜻이 따로 있는 것일까?

■암탉과 암퇘지에 견주다

   
하늘에서 본 사천왕사 터. 그 북쪽 숲 한가운데에 선덕여대왕릉이 있다.
‘삼국사기’ 권5 ‘선덕왕(善德王)’조는 서두에 “진평왕이 죽고 아들이 없어 도성 사람들이 덕만을 세우고 ‘성조황고’라는 칭호를 올렸다”(王薨, 無子, 國人立德曼, 上號聖祖皇姑)고 썼다. 성조(聖祖)는 성골(聖骨) 계통을 이었다는 뜻이고, 황고(皇姑)는 여자로서 제왕이 됐다는 뜻이다. 이 칭호를 올린 도성 사람들은 성골이라는 혈통을 중시하며 선덕왕을 지지한 귀족 세력이었다. 성조황고라는 칭호에 이어 진평왕 때 당나라에서 보낸 모란꽃 그림과 꽃씨를 보고 덕만이 향기가 없을 것이라 말했고 꽃씨를 심었더니 참으로 그러했다는 일화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덕만은 앞을 내다보는 식견이 이와 같았다”(其先識如此)라고 썼다. 이로써 보면, ‘삼국사기’ 저자가 선덕왕을 높이 평가했을 듯하다. 그러나 실상은 아주 다르다.

신라 왕실 후예이기도 한 김부식은 ‘선덕왕’ 말미에 특별히 논평을 덧붙였다. 중국 역사서에서도 여자가 칭왕(稱王)하는 것을 용인한 적이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하늘의 이치로써 말하자면 양(陽)은 굳세고 음(陰)은 부드러우며, 사람의 도리로써 말하자면 남자는 높고 여자는 낮은데, 어찌 늙은 할미가 규방에서 나와 국가의 정사를 재단하게 했단 말인가? 신라가 여자를 붙들어 세워 왕위에 있게 한 것은 참으로 난세의 일이니, 나라가 망하지 않은 게 다행이다. ‘서경’에 ‘암탉이 새벽에 운다’ 했고 ‘역경’에 ‘암퇘지는 머뭇머뭇 맴돈다’고 했으니, 해서는 안 될 일을 경계한 것이리라!”

선덕왕을 늙은 할미라 한 것도 모자라 암탉과 암퇘지에 견주었다. 서두에서 덕만을 높인 것과는 사뭇 다르다. 새로 즉위하는 왕에 대한 의례적 표현이 다분한 서두와 달리 논평에는 저자의 판단이나 인식이 바로 드러난다. 그런데 위 논평은 선덕왕이 백제와 고구려의 압박으로 신라가 위기를 겪던 시기에 즉위해 내치와 외교에서 탁월한 능력을 보여준 사실을 깡그리 무시하고 오로지 남존여비(男尊女卑) 관념으로 재단했다. 이는 중세 지배층과 유교 지식인의 여성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편향되고 차별적이었는지 여실하게 보여준다.

■여느 왕과 다른 여대왕

   
자인(慈仁)에서 경주 가는 길목에 있는 여근곡 전경. 국제신문 DB
‘선덕왕지기삼사’는 민중이 전하던 이야기를 그대로 실은 것이다. 이 조목은 “제27대 덕만의 시호는 선덕여대왕(善德女大王)이다”로 시작한다. ‘선덕’이 지배층 귀족이 붙여준 시호라면, ‘선덕여대왕’은 민중이 따로 붙여준 시호다. 민중에게 선덕왕은 신라 여느 왕들과 달리 ‘대왕’이었던 것이다. 낌새를 알아챈 세 가지 일도 그런 대왕 칭호가 정당함을 입증하는 근거였던 셈이다.

그런데 더욱 흥미롭고 중요한 대목은 따로 있다. 세 가지 일을 이야기한 뒤에 이어지는 문답이다.

“그때 신하들이 왕에게 여쭈었다. ‘꽃과 개구리 두 일이 그렇게 될 줄 어떻게 아셨습니까?’ 그러자 왕이 대답했다. ‘꽃을 그렸으나 나비가 없어 향기가 없음을 알았소. 이는 당 황제가 과인에게 짝이 없음(寡人之無耦)을 기롱한 것이오. 개구리는 성난 모습을 하고 있어 병사의 형상이고, 옥문은 여자의 생식기요. 여자는 음이 되고 그 색이 흰데, 흰색은 서쪽이오. 그래서 군사가 서쪽에 있음을 알았소. 남자의 생식기는 여자의 생식기에 들어가면 반드시 죽소. 이것으로 쉽게 잡을 줄 알았소.’ 이에 신하들은 모두 그 성스런 지혜에 감복했다.”

모란꽃과 개구리가 운 일은 별개 사건인데, 왜 한꺼번에 대답했을까? 음양 원리로 묶이기 때문이다. 왜 뒤에 따로 이 문답을 두었는가? ‘삼국사기’의 논평이 ‘서경’과 ‘역경’을 끌어와 선덕왕을 폄하한 데 대해 반박하는 의의가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는 이야기를 전하던 민중의 반론이고, 일연은 이에 동의했을 따름이다. 반론이라도 남자가 양이고 여자가 음이라는 전제는 그대로 따랐고, 해석을 달리했다.

당 황제는 나비(양, 남자)가 없는 꽃(음, 여자)은 향기가 없으므로 불완전하고 열등하다는 식으로 기롱했다. 그런데 이는 착각이다. 꽃은 스스로 향기를 지니거나 지니지 않는 존재이며, 그 향기는 본디 나비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 오히려 나비야말로 꽃을 필요로 하는 존재다. 나비가 없어도 꽃은 향기를 뿜지만, 꽃이 없으면 나비는 오갈 데가 없다. “홀아비는 이가 서 말이고, 홀어미는 구슬이 서 말이다”는 속담에 담긴 뜻도 이러하리라. 선덕왕 3년(634)에 “분황사(芬皇寺)가 낙성되었다”는 ‘삼국사기’ 기사 또한 이를 뒷받침한다. 분황(芬皇)은 ‘향기로운 황제’라는 뜻으로, 선덕왕을 가리킨다. 남자가 없이도 향기롭다는 말이다.

또 남녀 생식기를 들며 해석한 부분도 주목된다. 개구리, 성난 모습, 병사 따위로 상징되는 남자는 분명 여자보다 강하다. 그런데 개구리가 울었던 곳은 옥문지(玉門池)이며, 고작 사나흘 정도 울었을 따름이다. 그 사이에 옥문지는 마르지도 않았고 사라지지도 않았다. 개구리만 지치고 울음을 그쳤다. 아무리 남자가 여자보다 강하다 해도 그 강함은 사그라지기 쉽고 지속되지 못해 결국 부드러움에 꺾이고 진다. 이것이 ‘역경’의 원리라는 것이다.

위 문답은 선덕왕의 입을 빌려 “음의 부드러움이 양의 강함을 이긴다”는 이치를 내세워 ‘삼국사기’의 논평이 음양의 원리를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해 내놓은 남성 우위론을 뒤집은 것이다. 그렇다고 실상이나 사실(史實)과 어긋난 주장을 편 것도 아니다. 남성 우위 ‘차등론’이 그릇되었음을 일깨우려고 반박했을 따름이다.

■유식과 무식의 역전

   
‘삼국사기’ 저자는 유교 지식인답게 역사서를 들먹이고 ‘서경’과 ‘역경’ 따위를 끌어대며 “신라가 여자를 붙들어 세워 왕위에 있게 한 것은 참으로 난세의 일이니, 나라가 망하지 않은 게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는 어불성설이다. 참으로 역사에 밝은 지식인이라면, 할 수 없는 말이다. 권력과 지위를 독차지한 남자들이야말로 끊이지 않는 내홍과 전란, 멸망의 빌미가 되었던 역사적 사실과 어긋나기 때문이다. ‘선덕왕지기삼사’는 선덕왕을 통해 음이 양을 이긴다는 이치만 주장한 게 아니다. 유식한 상층 지식인의 무지를 폭로하며 무지한 하층 민중이 음양 이치를 더 잘 알 뿐만 아니라 역사적 사실을 판단하는 데서도 더욱 공정할 수 있음을 보였다. 지식인이 거창한 이론이나 고상한 관념을 중시해 실상을 왜곡한 것과 달리 민중은 이론이나 관념이 아닌 현실에서 절실한 경험으로 지혜를 터득했다. 이로써 유식과 무식이 역전됐다.

정천구 고전학자

※공동기획

·㈜상지엔지니어링 건축사사무소 ·국제신문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민 52% “버스 안 탄다”…가장 큰 불만 ‘긴 배차 간격’
  2. 2그 장면 그 소리들 기억하세요? 색다른 방식으로 영화 추억하다
  3. 3김영춘 “朴 행정경험 없다” 인터뷰에 박형준 “명백한 허위사실 엄중 경고”
  4. 4“신성장산업 유치해 내실 있는 메가시티 육성을”
  5. 5독립·예술영화 유통배급 ‘인디그라운드’ 온라인 오픈
  6. 6거창창포원, 경남도 제1호 지방정원 됐다
  7. 7아이파크 박민규 임대영입, 수비력 강화
  8. 8삼성도 특검도 재상고 포기…이재용 징역 2년6월형 확정
  9. 9뇌동맥류, 혈관파열 전 수술 땐 95% 이상 호전
  10. 10진보진영 또 도덕성 타격…‘정의당 쇼크’ 집단탈당 우려
  1. 1김영춘 “朴 행정경험 없다” 인터뷰에 박형준 “명백한 허위사실 엄중 경고”
  2. 2야당 일부 예비후보 ‘송곳 질문’에 진땀…경선룰 쓴소리도
  3. 3야당 “박범계 까도 까도 비리” 여당 “결격사유 없다”
  4. 4[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내년 대선 가늠자 될 보선…여야 ‘PK민심 쟁탈전’ 가열
  5. 5진보진영 또 도덕성 타격…‘정의당 쇼크’ 집단탈당 우려
  6. 6시장 보선 기선잡기…여야 ‘가덕신공항戰’ 재점화
  7. 7이언주·이진복 “朴 무고 교사” 의혹 제기…박형준 “터무니없는 말”
  8. 8“누구도 안심 못해” 야당 경선 컷오프 주목
  9. 9김영춘-박인영 야당 협공 연대…여당 원팀 전략 위력 발휘할까
  10. 10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으로 전격 사퇴
  1. 1작년 증시 활황 타고 유상증자 60% 늘어
  2. 2“지구온난화 영향, 2100년 한국 해역 해수면 73㎝ 상승”
  3. 3기관·외국인 쌍끌이 코스피 종가 3200도 뚫었다
  4. 4예산 부족한데…정부 ‘낚시산업 선진화’ 실행 의문
  5. 5코로나 탓 컨 물동량 희비…부산항 줄고 인천항 늘고
  6. 6부산항 해운항만업계 49.7% “경영실적 악화”
  7. 7주가지수- 2021년 1월 25일
  8. 8부산은행 새해 정기예금 특판
  9. 9라임펀드 분쟁조정 기업·부산은행 포함될 듯
  10. 10건강가전 강화하는 캐리어에어컨, 안마의자 출시
  1. 1거창창포원, 경남도 제1호 지방정원 됐다
  2. 2부산시민 52% “버스 안 탄다”…가장 큰 불만 ‘긴 배차 간격’
  3. 3삼성도 특검도 재상고 포기…이재용 징역 2년6월형 확정
  4. 4지역대'업' 총장에 듣는다 <2> 부경대학교 장영수 총장
  5. 5부산 원자력 의과학 인프라 풍부…방사선 치료·연구 특화
  6. 6‘고성 보건소장 생일행사’ 행안부 감사
  7. 7[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498> 배달과 박달 : 밝게 살자
  8. 8공사 중단 양산 다인로얄(4·5차 505세대, 물금 주상복합건물) 허가 전격 취소
  9. 9경남교육청, 노후 학교 71개 건물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로 리모델링
  10. 10남해군, 노량~지족마을 해안 자전거길 조성 추진
  1. 1아이파크 박민규 임대영입, 수비력 강화
  2. 2전인지 4위…1년3개월 만에 최고 성적
  3. 3이대호·롯데 FA 평행선…4번 타자 재계약 소식은 언제
  4. 4김시우 PGA 통산 3승 ‘번쩍’…3년 8개월 기다림 끝났다
  5. 5신세계그룹, SK 와이번스 인수 추진
  6. 6‘인민날두’ 안병준 아이파크 이적…최전방 화력 보강
  7. 7이재성·백승호 맞대결…킬, 다름슈타트 2-0 승리
  8. 8MLB ‘진짜 홈런왕’ 행크 에런, 하늘로 떠나다
  9. 9아, 1분!…잘 나가던 kt 연승행진 일단 멈춤
  10. 10유럽 무대 첫 멀티 골 황의조, 양팀 중 ‘최고 평점 8.8’
삼국유사와 21세기 한국학
민중의 이야기 씻김굿
이동순의 부산 가요 이야기
전쟁의 상처를 달래준 노래 ‘마음의 자유천지’
새 책 [전체보기]
제로웨이스트는 처음인데요(소일 지음) 外
야, 너두 할 수 있어(김민철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역사 품은 누정 35곳을 누비다
드론의 시선으로 그린 동궐도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겨울’-전영근 作
‘Migrants’ - 손봉채 作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별을 닦는 나무 /주광식
꽃 풍등 /이정재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스위트홈’의 이응복 감독
종영 ‘산후조리원’의 엄지원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실명 딴 영화 ‘차인표’ 화제
‘젊은이의 양지’ 신수원 감독
이원 기자의 클래식 人 a view [전체보기]
피아니스트 랑랑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울고 싶은 영화·가요계, 웃고 있는 방송계
실망스러운 나눠주기식 연말시상식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생물학적 성별 집착하는 사회 꼬집어
그 시절 녹여낸 홍콩 감성, ‘왕가위’식 스타일 전환점
현장 톡·톡 [전체보기]
서로 의지함이 곧 삶이더라…별이 된 연극인의 마지막 메시지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20년 9월 29일
묘수풀이 - 2020년 9월 28일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1년 1월 26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1년 1월 25일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1년 1월 26일(음력 12월 14일)
오늘의 운세- 2021년 1월 25일(음력 12월 13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27회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제27회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장은진의 판타스틱 TV [전체보기]
‘안 싸우면 다행이야’의 티키타카 재미와 감동
부산 인물 이야기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愼終若始
潔者有不潔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운수행각하며 만행한 괄허 선사 ‘운수승의 노래’
코로나로 결혼 미루는 지금 생각난 결혼풍속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