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방호정의 부산 힙스터 <18> 김태훈 시집 ‘하자 있는 인생’

‘음흉시인’ 김태춘, 진짜 시인이 되다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04 19:05:57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산복도로 중턱에 있는, 부산항과 원도심의 불빛이 별을 잔뜩 뿌린 바다처럼 펼쳐진 부산의 숨은 야경 명소인, 사진작가 윤 씨 집에 놀러갔더니, 거기에 김태춘이 있었다.

   
‘가수 김태춘’으로 활동하다 최근 본명으로 시집 ‘하자 있는 인생’을 독립 출판한 김태훈 시인.
서수남과 하청일 이후 명맥이 끊어지다시피 했던 컨츄리 음악을 아이들이나 노약자, 심약자들은 결코 들어선 안 될 욕설과 비속어 가득한 사악한 노랫말로 쏟아내던 음흉시인. 어느 날 갑자기, 다들 아는 그 이효리의 앨범에 작곡가로 참여해 함께 공중파 방송에도 나오고 서울로 상경한 이후, 역시 애들 울리기 딱 좋은 동심 파괴 크리스마스캐롤 모음집 ‘산타는 너의 창문을 두드리지 않을 거야’와 욕설과 저주의 대상을 확장하여 민중가요의 성격까지 띤 정규앨범 ‘악마의 씨앗’을 발표하는 등 하는 짓마다 심상치 않은 행보를 보이다가 최근엔 소식이 뜸해 궁금해 하던 참이었다.

오랜만에 보는 김태춘은 겉모습부터 이전과 확연히 달라져 있었다. 포마드를 잔뜩 발라 틈날 때마다 빗질하던 머리카락은 스스로 빡빡 밀어버렸고, 걱정될 정도로 야위었으며 늘어질 대로 늘어진 셔츠를 걸치고 있었다.

근황을 묻자, 촌에 박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마산 진북면에 있는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살았던, 빈집에 들어가서 지냈다고 했다. 집안 어르신들이 모여 사는 집성촌이라 불편할 법도 했지만, 집밖에도 잘 나가지 않아 불편할 것도 없었단다. 천만이 넘게 바글바글 모여 사는 서울에서 지내다가 TV도 없고, 인터넷도 연결되지 않는 정반대 환경에서 살게 되니 당연히 미칠 듯 외로웠고 심심했다. 가끔 자전거를 타고 인근에 있는 바닷가에 가서 한참 바다를 보기도 했고, 산과 계곡을 쏘다니고, 읍내에서 사 온 막걸리를 마시다 잠이 들었고, 길게 자란 잡초를 뽑았고, 동네 고양이들을 바라봤다. 그리고 시를 썼다.

31편의 시와 2편의 산문이 담긴 첫 번째 시집 ‘하자 있는 인생’을 만든 시인 김태훈은 노래하는 김태춘과 구별하기 위해 본명을 썼다. 꾸준히 노랫말을 써왔지만 음악에 기댈 수 없이 오롯이 글로써만 표현해야 하는 점이 생소하고 힘들었다. 혹시나 좀 베낄 것이 있나 싶어서 몇몇 시집을 찾아 읽기는 했지만, 다들 너무 잘 써서 베낄 수도 없었다고 한다. 결국 남의 걸 베끼지 못하고 속에 담긴 것만 풀어낸 시를 읽다 보면 시인 김태훈의 카랑카랑한 목소리가 자동재생 된다. 혼자 들이켰던 막걸리와 안주로 씹어 삼킨 생 부추의 알싸한 풀냄새가 묻어있다.

가정용 프린터로 복사해서 직접 제본한 김태훈 시집 ‘하자 있는 인생’은 현재 부산에선 보수동 카페 인앤빈과 문현동 카페 커피스페이스바에서 구입할 수 있다. 단 40권을 만들었다니 아마도 운이 좋아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시집 가격은 8000원이다. 나는 특별히 지인 바가지로 단돈 만 원에 구입할 수 있었다. 특히 외롭고 우울한 이들이 읽는다면 이열치열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아니꼬운 누군가를 욕했고, 더 나아가 사회를 욕했지만 시골 작은 마을에 박혀 주변을 둘러보니 욕할 것이 자기 자신밖에 없었다고 한다. 그렇게 지어진 제목이 ‘하자 있는 인생’이다.

   
기대했던 특유의 거친 욕설은 잘 보이지 않는다. 심지어 청순한 편이다. 이유를 묻자, 요새 그라믄 잡히갑니더, 라고 답한다. 단숨에 이해되는 얘기지만 한편 서운한 맘도 드는 복잡한 심경이다. 다행인 것은 추석 전후로 부산으로 돌아올 계획이라니 곧 부산의 어느 카페나 펍에서 다시 김태춘의 노래를 들을 기회가 자주 생기길 바란다. 그리고 생계에 보탬이 되기 위해 블루스, 컨츄리 기타 레슨을 시작할 거라고 한다. ‘썽 내지 않고’ 차근차근 가르칠 거라 하니 안심하고 많은 이의 참여를 부탁드린다.
작가·다큐멘터리 감독

※이 기사는 부산시 지역신문발전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남영희가 만난 무대 위의 사람들
부산농악 장구 보유자 박종환
동북아 바다…인문학으로 항해하다
부산의 산동네와 재일코리안
국제시단 [전체보기]
제 몸을 태우는 그늘 /이기록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동네책방 통신 [전체보기]
책 읽고 싶은 금요일, 다 같이 책방에서 볼까요
문학수업 듣고 창작하고…동네서점서 누리는 ‘소확행’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새 삶을 얻은 반려견의 ‘견생 2막’
어른 싸움으로 번진 거제 학교폭력의 진실
부산 웹툰 작가들의 방구석 STORY [전체보기]
아이디어
새 책 [전체보기]
인디고 서원, 내 청춘의 오아시스(아람샘과 인디고 아이들 지음) 外
지명직설(오동환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일본인의 소울 푸드가 된 카레
애플, 스탠딩 데스크 왜 쓸까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꽤-액’-박영선 作
‘잃어버린 꽃-모닝 커피’- 전두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정든 우리 동네 떠나기 싫어요 外
로봇은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했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생 /이광
동백 /최은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결승 3번기 2국
제2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한국 첫 아카데미 예비 후보 ‘버닝’…상상이 현실 될까
남북영화인 만남, 제2 한류붐 …2019년 대중문화계 희망뉴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연애의 풍속도에 담긴 청춘 세대 현실
마약왕, 이미지 낭비만 많고 사유는 빈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민족 귀화 많았던 고려사에 난민문제 혜안 있다 /정광모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긴 겨울밤도 체호프의 유쾌한 단편이면 짧아져요 /강이라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9년 1월 21일
묘수풀이 - 2019년 1월 18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與衆生同
元曉不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