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절망에 찌든 나를, 버스 안 아이들이 살렸다

나는 스쿨버스 운전사입니다 - 크레이그 데이비드슨 지음/유혜인 옮김/북라이프/1만3800원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9-29 19:51:59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특수아동 스쿨버스 운전사 된 가난한 소설가의 자전 에세이
- 장애라는 차이의 경계 허물며 결국 성장한 건 설익은 어른들

“젊고 가방끈도 길었고 전과도 없던” 한 남자가 망하는 건 순간이었다. 전업 소설가를 꿈꾸던 그는 20대 초반엔 소설을 쓰고 인쇄해 우편 봉투에 넣고 아무 데나 보냈다. 첫 단편집도 나오고 ‘지켜볼 만한 젊은 유망주 작가’라는 평가도 받았다. 하지만 오랜 시간 공을 들인 장편 소설이 망하자 “그렸던 미래가 손가락 사이로 허무하게 빠져나가”는 좌절감이 그를 감쌌다.
   
아이클릭아트 이미지
에이전트와 작별하고 통장 잔액은 바닥을 드러냈다. 먹고 살기 위해 주택 페인트공, 도서관 사서 등으로 닥치는 대로 일했던 그는 어느 날 특수아동 스쿨버스 운전기사가 된다. 지독한 슬럼프에 빠진 그를 구해준 건 바로 ‘그 버스를 타는 아이들’이었다.

나는 스쿨버스 운전사입니다는 무명 소설가였던 저자가 역경을 딛고 일어나도록 계기를 마련해준 1년간의 기록이다. 설익은 어른의 2차 성장기이자 빈털터리 무명 소설가가 인기 작가로 발돋움하는 자전 에세이다.

저자 크레이그 데이비드슨은 세계를 감동시킨 영화 ‘러스트 앤 본’의 원작자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거장 영화감독 자크 오디아르는 다리를 잃은 범고래 조련사와 밑바닥 복서가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을 담은 데이비드슨의 글을 토대로 영화를 만들었다. ‘러스트 앤 본’은 유수 영화제 31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고 12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등 극찬을 받았다.

가난과 절망에 찌들어가던 서른두 살 저자의 인생을 이렇게 바꾼 건 버스 안에서 만난 아이들이었다. 자기의 행복한 세계에서 살아가는 자폐아 개빈, 지적 장애가 있지만 스타워즈에 관해서는 백과사전 수준인 빈센트, 핑크색을 사랑하는 소녀 나자, 미친 과학자 같은 면모가 가끔 출몰하는 올리버, 뇌성마비에 자동차 사고를 당해 휠체어를 타고 생활하는 제이크 등은 저자와 쉴 새 없이 ‘이야기’를 하며 친구가 된다.
“차이의 경계가 흐려지고 이 아이들도 여느 아이들과 똑같다고 보게 된 순간은 언제부터였을까? 그래, 이 아이들은 휠체어를 타고 틱 장애로 얼굴을 일그러뜨리고 쉴 새 없이 손을 움직였다. 하지만 이제 그런 모습만으로 아이들을 정의하지 않는다. 애초에 그런 것들로 정의하지 말아야 했다. 그냥 평범한 아이들과 똑같았다. 내 아이들이었다. 빌어먹을 이 세상에서 가장 멋진 아이들이었다.”(273쪽)
속 ‘버스 이야기’는 시끌벅적하고 가슴 따듯하다. 버스는 고해성사의 장이었고 침묵 속에서 비밀을 공유하는 방이었다. 전날과 똑같은 노선, 매일 같은 길을 반복하는 건 지겨웠지만 버스 안에서는 지겨울 새가 없다. 대다수 일반인은 장애인을 만나면 적대감을 보이거나 무작정 동정한다. 저자도 “천사 같은 아이들을 지켜줘야겠다”고 생각해 아이들을 괴롭히는 사람들과 싸우기도 한다.

   
하지만 아이들에게는 스스로 지키는 나름의 방식이 있었다. 벗어날 수 없는 짐을 짊어지고도 평범한 하루를 살아내는 아이들이야말로 강하다는 사실을 저자는 마주한다.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제대로 크리스마스를 경축하는 방법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브루스 올마이티(톰 새디악 감독)
국제시단 [전체보기]
고요 /이정모
겨울눈 /설상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마을 불빛이 아득히 보이는 바람모지에 서서
모든 것은 뇌의 착각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방송가 [전체보기]
에티오피아 사남매에게 희망을 주세요
지리산 야생 반달곰의 흔적을 찾아서
새 책 [전체보기]
고전의 이유(김한식 지음) 外
그대 눈동자에 건배(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제대로 살피는 싱가포르 시스템
생동감 넘치는 어류 기행 에세이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뉴욕 : 카디널이 보이는 풍경-김덕기 作
Lego Story-안정연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정약용에게 배우는 초등학생 독서법 外
흉내내기가 아닌 진짜 엄마 되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시간·2 /서관호
배추밭 /박권숙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7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제8기 한국물가정보배 본선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충무로 영화판에 멜로가 사라졌다
영화 흥행에 있어 중요한 개봉일 잡기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대만 거장감독이 풀어낸 혼돈의 시대
영화 ‘범죄도시’와 제노포비아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꽁트로 만나는 유치찬란한 우리들 인생 /박진명
중국은 어떻게 유능한 정치 지도자를 뽑을까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딱지치기도 못하게…어른들은 이 벽을 왜 세웠을까 /안덕자
뒤늦게 찾아온 사랑의 허망함…그럼에도 삶은 계속된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주인공처럼 싸운 친구와 화해하세요”…눈높이 맞는 영화로 소통
여유와 긴장감의 적절한 배치…눈 뗄 수 없었던 60분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12월 15일
묘수풀이 - 2017년 12월 14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莢錢
鳴鼓而攻之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