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책 읽어주는 남자] 청나라 여행기에 숨어있는 조선 망국의 전조 /정광모

열하일기 (상·중·하) - 박지원 지음/리상호 옮김/보리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8-18 18:59:30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박지원 1780년 청나라 사절단 방문
- 건축 천문지리 등 신문물 상세 기록
- 당시 조선 지배층 받아들이지 못 해
- 필사본으로 전전하다 1901년 출판

‘열하일기’는 방대하다. 번역된 본문만 상·중·하권으로 1600쪽에 달한다. 천하의 박지원인들 이걸 단숨에 쓸 수는 없다. 1780년 청나라 건륭제의 칠순연(七旬宴) 축하 사절단에 동승해 북경과 열하를 찾은 후 4년에 걸쳐 심혈을 기울여 탈고한 책이 ‘열하일기’다. 중국 건축과 천문지리, 정치, 경제 등 모든 분야가 백과전서로 들어 있다. 지금도 책에 쓰인 길을 따라 똑같은 여정을 밟을 수 있을 만큼 기록은 꼼꼼하다.
   
박지원의 ‘열하일기’ 여행 지도. 보리 제공
박지원의 호기심은 무궁무진하다. 요동 관제묘를 들러서는 권술과 창봉을 보고, 북경에서 우리의 ‘동의보감’이 출판되어 유행하는 사실을 적는다.

연암은 별별 신기한 사실도 묘사한다. 큰 닭이 있는데 날개를 치면서 하루 삼백 리는 간다고 한다. 타조다. 황제 의장용 코끼리를 키우는 상방을 찾아 코끼리의 코와 어금니를 자세히 살피기도 한다.

박지원은 음풍농월하며 이국 풍경만 즐기는 구경꾼이 아니었다. 예리한 눈으로 나라와 백성의 삶에 도움이 될 사물과 기술을 기록한다. 청나라와 조선의 구들을 비교해 개선점을 찾고, 물을 대는 수레와 체로 가루를 치는 법식과 고치실을 뽑는 기구인 소차의 원리와 움직임을 자세하게 관찰해 조선에서 쓰기를 권한다. 사람과 짐 싣는 수레를 구별하는 점도 눈여겨보고, 그런 수레의 편리함에 탄복하며 조선 실상을 비판한다. “우리 조선에는 아직도 수레란 것이 없지만, 있다는 것도 바퀴가 똑바르지 못하고 바퀴 자국은 궤도에 들지를 못하니 수레가 아주 없는 셈이나 다름없다. 나라에서 수레를 이용하지 않으니 길을 닦지 않는 것이요, 수레만 쓰게 된다면 길은 절로 닦일 것이 아닌가?”

박지원은 북경에서 만리장성을 넘고 호북구 관문을 나서 열하에 있는 건륭제와 라마교 판첸을 만나본다. 멀고 먼 육로 사행은 고달프고 힘들다. 큰물이 지면 요동 벌판이 강으로 변한다. 제날짜에 북경에 닿지 못할까 동동대는 사신 마음이 안쓰럽다. 왜 북경까지 배로 가지 못할까? 신라 장보고 선단은 완도에서 당나라까지 배로 자유자재 다녔다. 조선은 삼면이 무한히 뻗어 나갈 수 있는 바다지만 조정은 황무지 대우만 했다. 사농공상의 위계에 묶인 조선은 공과 상을 천시해 수레도, 무역용 배도 잘 쓰지 못했다. 조선 지배층은 성리학 이념에 매이고 국제 정세에 어두운 편벽함으로 가득 찼다.

청나라 만주족은 불과 200만 인구로 중국을 다스렸다. 누르하치부터 건륭제까지 여섯 임금이 180년 통치하면서 청은 거듭 팽창했다. 몽골과 티베트, 준가르를 복속시켜 유라시아 대제국이 되었고, 인구는 명말 5000만 명에서 청 건륭제 때 2억8000만 명에 이르렀다. 청은 안으로는 다수 민족이자 구지배층인 한인을 잘 등용하고 대우하는 ‘만한일가’ 정책을 펴 안정되었다.

조선은 대제국으로 변신한 청나라의 문물과 통치술을 배우기는커녕 멸시하기 바빴다. 박지원은 열하일기에 쓴 ‘호질’과 ‘허생전’에서 성리학에 빠져 공허한 담론을 일삼고 북벌 망상에 젖은 조선 지배층을 비웃는다. 조선은 명나라가 망한 지 130년이 지나서도 명나라 마지막 황제 숭정의 연호를 쓰고 청나라를 오랑캐라고 얕잡는 망상에 사로잡혔다.

그 당시 서양은 어땠는가? 산업혁명을 시작하며 동양 침략 준비를 마쳤다. 조선은 바로 옆 청나라 문물마저 배척했으니 서양 무기와 과학을 받아들일 마음이 어찌 날까. 조선은 안에서 무너지고 있었다.

   
박지원은 ‘열하일기’에서 오랑캐면 어떤가, 누구에게든 배우고 또 배우자고 외치지만 정조마저 ‘열하일기’ 문체를 비판하고 속죄를 요구하는 형편이었다. 결국 필사본으로 돌던 ‘열하일기’는 조선이 기운 1901년이 되어서야 출판된다. ‘열하일기’는 유쾌하고 활발한 여행기이지만 역설적으로 조선 망국과 민족 고난을 알리는 전조로도 읽힌다.

소설가·‘작가의 드론 독서’ 저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김치찌개 끓이는 남자
반짝반짝 문화현장
광복동 ‘코헨’ 이야기
국제시단 [전체보기]
비구상에서 비상구를 찾다 /송정우
누마루에 앉아 /김명옥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두려움을 흘려보내라, 상실감은 너를 해치지 못한다”
'사람의 노래'여야 한다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미우새’ 특별 MC로 나선 개그맨 이수근
자신감만 충분! 취업 전쟁에 뛰어든 무도
새 책 [전체보기]
당신의 아주 먼 섬(정미경 지음) 外
문학의 역사(들)(전성욱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소설 속에서 부산을 보다
재일조선인의 실존적 고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Freddy garage-슈퍼픽션 作
p1772-Electronic Nostalgia : 김영헌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소크라테스가 말하는 정의원칙 外
AI로봇과 함께 살아갈 2035년의 모습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포스트 잇 post it /정희경
납매 /신필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 시니어 최강자전 예선 결승
제24회 TV바둑 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새해 첫 천만 흥행의 영화적 의미
영화진흥위원회 정상화에 거는 기대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 미세한 변화
한국영화의 어떤 경향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청춘 3인방의 좌충우돌 세계 농업 탐방 /박진명
넘쳐나는 자칭 전문가에 밀려나는 진짜 전문가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딱지치기도 못하게…어른들은 이 벽을 왜 세웠을까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삶의 현실 밀착, 지역성 담은 미술로 나아가야”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월 19일
묘수풀이 - 2018년 1월 18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古本老子
河上公章句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