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걸크러시 원조 '사크라' 황보 화보 공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7-07 16:54:0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걸크러시의 원조 황보가 멋스러운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bnt를 통해 공개된 황보의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BNT 제공


이날 그는 화려한 레드 컬러 드레스부터 크롭트 톱과 프린지 디테일이 돋보이는 팬츠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걸크러시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화이트 비키니로 탄탄한 보디라인을 드러내 섹시미를 발산, 스태프들의 탄성을 자아냈다는 후문.



화보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황보는 그간의 공백기와 사업, 여행에 대한 이야기 등을 들려줬다.



현재 카페와 식당 운영, 패션사업 등을 이끌며 활약 중인 황보는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평생 가질 수 있다는 보장이 없어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카페에 대해 "아지트를 갖고 싶은 마음에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하며 "직접 구매한 소품들을 누구에게 주기도 싫고, 아무에게나 팔기도 싫어 붙잡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때가 묻은 공간이라 애착이 가지만 여행과 활동에 제약이 많아 이제는 정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업을 하며 겪는 고충에 대한 질문에 황보는 장사보다 사람을 대하는 게 힘들다고 말했다. 이제는 손님을 대하는 노하우가 생겼다는 그는 "술에 취해 행패를 부리거나 시비를 거는 손님들의 비위를 맞출 필요가 없는 것 같다"며 "욕쟁이 사장이라는 핀잔도 듣지만 그 덕에 좋은 손님들만 남았다"고 말했다.



홍콩서 일 년 반 동안 머물다 돌아온 황보. 지금이 아니면 떠날 기회가 없을 것 같아 내린 과감한 결정이었다고. 그는 "한 달만 있다 오자는 마음으로 떠났는데 3개월이 흘렀고, 6개월을 머무르면 집이 반값으로 저렴해진다길래 6개월을, 더 지내다 보니 1년 반이 됐다"며 "도움받는 걸 싫어해 주변의 손길을 뿌리치느라 외롭고 힘들었지만 좋은 추억"이라고 전했다.



홍콩을 비롯해 다양한 곳으로 떠나는 즉흥 여행으로 스트레스를 푼다는 그. 여행을 기념하기 위해 그 나라의 코카콜라와 성격책을 꼭 산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황보는 "내가 돈이 많아 여행을 자주 다니는 줄 아는데 그렇지 않다"며 "최저가 항공권으로 떠나는 거고, 숙소 또한 저렴한 도미토리에서 머물 때도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보는 샤크라 시절을 회상하며 그때와 달라진 지금의 상황을 이야기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는 "어렸을 때는 하기 싫은 것도 해야 해서 즐겁지 않았지만 지금은 전과 다르게 대표님과 충분히 의견을 조율할 수 있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덜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대표님이 샤크라 때 매니저라 편하다. 그때는 무서운 분이어서 사이가 안 좋았다"며 "일기장에 매니저 험담을 적기도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개성 넘치는 패션 센스를 선보여 시선을 모으고 있는 황보는 "어렸을 때부터 옷을 좋아했지만 용돈이 부족해 친구들에게 옷을 빌려 입었다"며 "돈을 많이 벌어서 가지고 싶은 옷과 신발을 모두 사는 것이 꿈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 티셔츠에 청바지, 슬리퍼 차림으로 다닌다"며 "스트리트 패션이 유행이라 다행"이라는 말로 캐주얼룩에 대한 애착을 표했다.



이날 황보의 탄탄한 몸매 관리 비결도 들을 수 있었다. 어렸을 때부터 꾸준히 운동을 해왔다는 그는 "카페를 운영하게 되면서 시간이 없어 최근 2년 넘게 운동을 못 했다"고 전하며 "그런데도 몸이 어느 정도 유지가 되더라. 20대 때 운동으로 탄탄한 몸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털털한 성격이 매력인 그. 학창시절 남학생들에게 인기가 많아 여자 친구들의 시기와 질투를 겪어야 했다고. 그는 "여자 친구들과 더 친해지고 싶었다"며 "혹여 왕따를 당할까 봐 코를 후비는 등 더 털털한 척을 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지난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아버지의 투병 사실을 밝힌 이유도 들려줬다. 황보는 "친척, 가까운 사람들 모두 아버지의 투병 사실을 몰랐다. 잘 이겨내고 있었지만 많이 힘들었다. 다들 뭐하고 지내냐며 근황을 물어보는 게 참 버거웠다"고 말했다. 이어 "나에 대한 모든 걸 보여주고 나니 편하더라. 힘든 걸 티 안 내고 살았기 때문에 내 모습을 보고 희망을 얻었다며 연락을 준 친구들도 많았다. 출연에 전혀 후회는 없다"고 덧붙이며 희미한 미소를 띠어 보였다.



잠시 공백기를 가졌던 황보. 그가 연예계를 떠났던 이유는 무엇일까. 황보는 믿었던 사람들에게 받은 상처 때문이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전에는 일이 힘든 게 아니라 스태프들과 관계자들에게 자꾸만 상처를 받게 되는 게 싫었다. 그런데 홀로 사회에 나와 나이까지 들고나니 그분들도 연예인에게 상처를 받은 경험이 많더라. 선입견을 없애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종종 자신에 대한 댓글을 모니터 한다는 황보는 얼마 전 '돈이 떨어지니 다시 나왔다'라는 댓글을 보고 웃음이 났다고. 그는 "'돈은 10년 전부터 떨어졌다'며 댓글을 달고 싶었지만 회원가입을 하는 게 번거로워 참았다"고 말했다. 이어 "연예인이기에 여러 가지 시선을 감내해야 될 때가 있지만 그게 전부가 아닐 때가 많다"는 말로 그들이 겪는 고충을 설명했다.



한편 황보는 2000년 그룹 4인조 걸그룹 샤크라로 데뷔, 이국적인 외모와 파격적인 무대 매너를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다. 4집까지 이어진 샤크라 활동을 뒤로하고 2007년 솔로 활동을 시작, 이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출연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현재 황보는 카페와 식당 운영, 패션사업 등을 이끌며 사업가로서의 커리어를 쌓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230년 전 심은 씨앗에 대한 결실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1995년·11월에 재개봉)
국제시단 [전체보기]
윤달의 수의(壽衣) /이신남
전어 /조윤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큰 길의 시민들: 축제, 행진, 혁명
철도, 시간과 공간의 개념을 바꾸다
방송가 [전체보기]
과수원 아주머니 껌딱지 된 야생 고라니
사교육 레이스 벗어난 부모들의 이야기
새 책 [전체보기]
여행자를 위한 도시 인문학 부산(유승훈 지음) 外
톰, 아주 작은 아이 톰(바르바라 콩스탕틴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과도한 4차산업혁명 열풍
일제강점기 대장촌이라는 마을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화병-아키야마 준 作
Docking-고석원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코끼리와 마음 터놓는 친구 됐어요 外
사랑 앞에 우리는 장벽이 아니야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하회탈 장승 /김경은
응답 /김소해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9기 KBS바둑왕전 승자2회전
제13회 LG배 기왕전 본선 1회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가을 스크린 수놓을 여배우들
흙수저그룹 ‘방탄소년단’, 글로벌 팬덤 갖춘 아티스트로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흥행코드 다 넣은 ‘브이아이피’, 그래서 실패
낡고 잊혀지고 떠나가도…영도다리 밑에 살아간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동물이 건강해야 인간도 건강하다 /정광모
잠들기 전 머리맡 이야기에서부터 유리천장 깨기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5·18 광주민주화운동…그들의 시간은 그때 멈췄다 /안덕자
머리 쓰기 보단 심장 뛰는 것이 ‘진짜 인간’의 삶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생활문화 활성화 위해 동아리 활동 지원을”
“비싼 오디오라고 다 좋은 음질은 아니에요”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9월 22일
묘수풀이 - 2017년 9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與民樂
獨樂과 衆樂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