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다음 역사 속 인물 중 '간신'을 고르시오

① 여불위 ② 왕망 ③ 이완용 ④ 채경

간신- 오창익·오항녕 지음 /도서출판 삼인 /1만4000원

  • 국제신문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19:32:30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춘추 사기 조선왕조신록 바탕
- 나라를 훔치고, 세상을 속인
- 여러 유형의 간신들 행태 연구
- 우리 사회에 반면교사 메시지

'간신'하면 공통으로 떠올리는 이미지가 있다. 간교해보이는 인상에, 헤헤거리며 아첨하는 가볍고 소인배와 같은 모습 말이다. 그러나 간신의 저자들은 이와 같은 선입견이 완벽하게 틀렸다고 지적한다.
   
역사 속 간신은 이러하다. 아주 똑똑하고 치밀하고 집요하며, 절대 사리사욕처럼 안 보이는 사리사욕을 위해 축재와 파당, 거짓말, 모함으로 실천한다. 얼핏 보면 대인배의 풍모에 주변에는 사람이 끊이지 않는다. 저자는 "소인을 바보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큰 오해는 없다. 군자보다 소인이 영악하다"고 단언한다.

간신은 대담 형식으로 쓰였다. 인권연대 사무국장 오창익 인권운동가가 묻고, 역사학자 오항녕 교수(전주대 역사문화콘텐츠학과)가 답했다. 현대 역사 한복판을 누비는 인권운동가와 과거 역사를 연구하는 학자의 대화는 현재와 과거를 넘나들며 메시지를 훨씬 명확히 전달한다.

   
오항녕 교수는 간신을 여섯 유형으로 분류해 설명한다. 나라를 훔치는 자, 아첨으로 권력자의 사랑을 받는 자, 거짓말로 세상을 속이는 자, 청렴과는 담을 쌓은 자, 남을 무고하고 헐뜯어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 자, 그리고 백성에게 세금을 걷는 데 혈안이 된 자들이다.

물론 이런 특성은 서로 겹치기도 하고, 다방면에 능한 간신도 있다. 여럿이서 아예 제도와 시스템이 되어 작동하는 간신도 있다. 우리와 중국의 역사에서도 잘 알려진 신돈, 장희빈과 장희재, 이완용, 한명회, 조고, 여불위, 원재, 여희 등을 소개한다. '춘추' '사기' '고려사' '조선왕조실록'을 바탕으로 추려낸 '간신들'이다.

책의 메시지는 분명하다. 간신은 혼군(어리석은 임금)이 만드는 것이다. 왕조 시대에는 간신을 구별하는 눈을 군주에게 요구했지만, 민주시대에는 시민이 그 안목을 갖춰야한다. 시민이 주권자 노릇을 제대로 못하면 국정농단이 일어나고, 나라까지 망할 수 있다는 점은 책에서 역사적 사실로 숱하게 증명한다. 저자들은 "시민들은 혼군을 폐위시켰지만, 아직 할 일이 남았다는 것을 아는 듯하다. 그중 하나가 간신의 처결이다. 이미 어떤 간신은 얼굴을 바꾸고 민심을 현혹하지만, 구별하는 눈을 가진다면 막아낼 수 있다"고 말한다.
간신은 '한 사람'이 아니다. 사리사욕과 그것을 유지할 권력을 보전하는 '연줄'로 존재한다. '간신들'로 이뤄진 네트워크와 세력이 형성되므로, 누구 하나 처벌한다고 뿌리 뽑히는 것도 아니다. 검찰이 감찰을 동원해 권력을 휘두르고, 재벌이 사리사욕에 집착하고, 언론이 공론과 여론을 오용하면 바로 이들이 모두 간신이라고 오 교수는 지적한다. 그리고 오직 주권을 가진 국민이 견제하고 막아낼 수 있다고 강조한다.

※정답은 모두 간신이다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프로젝트
부산 앞바다 '전설의 물고기' 돗돔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손택수 시인과 시집 '떠도는 먼지들이 빛난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인생 /성수자
돌자루와 고기자루와낙엽자루와 /김미령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폐허 속에 문명의 싹을 틔우다
다른 방법이 없다 삼가는 뿐이다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전설의 후퇴작전 장진호 전투, 그날의 기억
'딸 바보' 박명수와 모(母)벤저스 입씨름
새 책 [전체보기]
올빼미는 밤에만 사냥한다(사무엘 비외르크 지음) 外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엘레나 페란테 지음·김지우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대마도 여행 100% 만족하기
퍼즐같은 단편들, 연작소설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별보기 2013-권부문 作
Sincerely - 차하린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그림으로 배우는 이야기 구성 방법 外
사랑스러운 꼬마의 비밀 스파이 활동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친견 /정해송
햇살론 /최성아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1기 맥심배 입신 최강전 8강전
제18회 후찌쯔배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상영 논란 '옥자'…극장 vs 넷플릭스 어디서 볼까
신중현과 방탄소년단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교감 사라진 자본주의 사회…미자의 선택에서 보는 희망
여성 영웅 서사 인기…페미니즘 대중화 오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뿌리 내린 식물은 시들 때까지 자랄 뿐 헤매지 않는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진하고 따뜻해요, 가슴으로 맺어진 가족 /안덕자
인간, 그가 어디에 있든지 사랑할 수 있어야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적립금, 어떻게 쓸지가 문제
'끈끈해진' 감독들 "부산서 작업 즐거웠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6월 29일
묘수풀이 - 2017년 6월 2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명사대국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명사대국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不得盡其辭
君子者, 法之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