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다음 역사 속 인물 중 '간신'을 고르시오

① 여불위 ② 왕망 ③ 이완용 ④ 채경

간신- 오창익·오항녕 지음 /도서출판 삼인 /1만4000원

  • 국제신문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19:32:30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춘추 사기 조선왕조신록 바탕
- 나라를 훔치고, 세상을 속인
- 여러 유형의 간신들 행태 연구
- 우리 사회에 반면교사 메시지

'간신'하면 공통으로 떠올리는 이미지가 있다. 간교해보이는 인상에, 헤헤거리며 아첨하는 가볍고 소인배와 같은 모습 말이다. 그러나 간신의 저자들은 이와 같은 선입견이 완벽하게 틀렸다고 지적한다.
   
역사 속 간신은 이러하다. 아주 똑똑하고 치밀하고 집요하며, 절대 사리사욕처럼 안 보이는 사리사욕을 위해 축재와 파당, 거짓말, 모함으로 실천한다. 얼핏 보면 대인배의 풍모에 주변에는 사람이 끊이지 않는다. 저자는 "소인을 바보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큰 오해는 없다. 군자보다 소인이 영악하다"고 단언한다.

간신은 대담 형식으로 쓰였다. 인권연대 사무국장 오창익 인권운동가가 묻고, 역사학자 오항녕 교수(전주대 역사문화콘텐츠학과)가 답했다. 현대 역사 한복판을 누비는 인권운동가와 과거 역사를 연구하는 학자의 대화는 현재와 과거를 넘나들며 메시지를 훨씬 명확히 전달한다.

   
오항녕 교수는 간신을 여섯 유형으로 분류해 설명한다. 나라를 훔치는 자, 아첨으로 권력자의 사랑을 받는 자, 거짓말로 세상을 속이는 자, 청렴과는 담을 쌓은 자, 남을 무고하고 헐뜯어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 자, 그리고 백성에게 세금을 걷는 데 혈안이 된 자들이다.

물론 이런 특성은 서로 겹치기도 하고, 다방면에 능한 간신도 있다. 여럿이서 아예 제도와 시스템이 되어 작동하는 간신도 있다. 우리와 중국의 역사에서도 잘 알려진 신돈, 장희빈과 장희재, 이완용, 한명회, 조고, 여불위, 원재, 여희 등을 소개한다. '춘추' '사기' '고려사' '조선왕조실록'을 바탕으로 추려낸 '간신들'이다.

책의 메시지는 분명하다. 간신은 혼군(어리석은 임금)이 만드는 것이다. 왕조 시대에는 간신을 구별하는 눈을 군주에게 요구했지만, 민주시대에는 시민이 그 안목을 갖춰야한다. 시민이 주권자 노릇을 제대로 못하면 국정농단이 일어나고, 나라까지 망할 수 있다는 점은 책에서 역사적 사실로 숱하게 증명한다. 저자들은 "시민들은 혼군을 폐위시켰지만, 아직 할 일이 남았다는 것을 아는 듯하다. 그중 하나가 간신의 처결이다. 이미 어떤 간신은 얼굴을 바꾸고 민심을 현혹하지만, 구별하는 눈을 가진다면 막아낼 수 있다"고 말한다.
간신은 '한 사람'이 아니다. 사리사욕과 그것을 유지할 권력을 보전하는 '연줄'로 존재한다. '간신들'로 이뤄진 네트워크와 세력이 형성되므로, 누구 하나 처벌한다고 뿌리 뽑히는 것도 아니다. 검찰이 감찰을 동원해 권력을 휘두르고, 재벌이 사리사욕에 집착하고, 언론이 공론과 여론을 오용하면 바로 이들이 모두 간신이라고 오 교수는 지적한다. 그리고 오직 주권을 가진 국민이 견제하고 막아낼 수 있다고 강조한다.

※정답은 모두 간신이다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개봉영화 예고편.txt
장산범
청년문화 영그는 공간
비밀기지
국제시단 [전체보기]
삶은 오징어 /박이훈
솔밭길을 걷다가 /김현우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천하를 삼 일 동안 호령했던 이괄
당신빼고는 다 지겨웠어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말썽 잦은 중고차 알고보니 침수차
무한도전 맴버, LA서 잭 블랙과 재회
새 책 [전체보기]
피터와 앨리스와 푸의 여행(곽한영 지음) 外
권력과 언론(박성제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뭉클한 故안명규 카툰에세이
내 몸 공생자 39조마리 미생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너와 나-박재형 作
1번째 이야기-손유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늘 같은 자리에 있는 등대의 이야기 外
궁금한 건 박사님에게 물어봐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물길 흘러 아리랑-낙동강,111 /서태수
옥수수 밭 /전연희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6기 GS칼텍스배 본선 24강전
제4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전 국내선발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군함도’와 류승완 감독의 진정성 폄훼 말아야
관객의 선택권 막는 ‘군함도’의 스크린 싹쓸이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놀라운 시각적 생동감, 관객 시선을 압도하다
시대극의 유행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천덕꾸러기 딸부터 ‘맘충’까지…여성의 수난사 /박진명
만남서 이별까지…화첩에 담은 60년의 사랑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아이들은 책 읽는 부모를 보고 책을 가까이 한다 /안덕자
남북 통일 염원 담은 교토의 ‘작은 한반도’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밀양의 여름밤엔 ‘낭만 연극’이 분다
팻 배글리 “만평 보면서 한국 정치상황 더 궁금해져”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8월 16일
묘수풀이 - 2017년 8월 15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夫婦之道
斷織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