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타란티노 감독 "뉴욕서 비빔밥 먹고 싶으면 우리 식당 오세요"

  • 국제신문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2013-03-24 11:00:4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자신이 한국과 인연이 있다며 두 가지의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첫 번째는 처음 한국을 찼았던 1994년의 일이다.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 '펄프픽션'으로 처음 서울에 왔다. 한국 관객을 직접 느끼고 싶어서 극장을 찾았는데, 당시 최고의 히트작은 짐 캐리가 주연을 맡은 '마스크'였다. 극장에 갔더니 30피트 정도의 노란 색 양복을 입은 짐 캐리의 스탠드배너가 있었다. 사실 LA에 있는 멕시코 극장 같았다. 온 가족이 와서 최고의 시간을 보내더라. 사실 영화는 그냥 볼 만했는데 한국 관객들이 최고였다. 다른 아시아 국가에서 관객들과 본 적이 있는데 반응이 썩 좋지 않곤 했다. 한국 관객은 정반대였다. 극장이 난리법석이었고, 난 좋은 시간을 보냈다. 영화가 끝나고 나서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나가는 모습도 좋았다. 정말 재미있었고 좋았다."

 또 한 가지는 자신이 11년 전부터 뉴욕의 한국식당 공동 소유주라는 사실이다.

 "친구인 제니가 작은 식당을 운영했다. 굉장히 유명했지만, 크기가 작아서 돈을 벌 수 없었다. 그래서 또 하나의 식당을 고급스럽게 만들어 보자 해서 나도 투자해 '도화'를 개업했다. 제니가 운영하고 그의 어머니가 음식을 만드는데, 음식 솜씨가 좋아 한국 가정식을 맛볼 수 있다. 뉴욕에 와서 맛있는 비빔밥을 먹고 싶으면 '도화'를 찾아주길 바란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영세불망(永世不忘)
당당부산청년문화당
부산스러운 청년문화포럼
국제시단 [전체보기]
불혹 혹은 봄밤 /박화남
인공폭포 /정익진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김광석과 함께 철학하기 "이제 다시 시작이다"
박인호의 시네플랫폼 [전체보기]
올해의 마지막 선물
걷는다는 것
방송가 [전체보기]
무한도전 웨딩싱어즈, 유재석 프로불참러 조세호 영입 성공
옥상에서 묻는 N세대의 과거와 현재
사진가 박희진의 역시! 부산 [전체보기]
힘차게 행진하는 군악대처럼
크리스마스는 설렘과 함께
새 책 [전체보기]
헤르메스의 예수(고수유 장편소설) 外
세속 도시의 시인들(김도언 인터뷰집)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아이, 왜? 外
200년 논쟁의 나폴레옹 삶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여정의 끝-진영섭 作
통영-이경림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외모가 행복의 전부는 아니에요 外
혹시 내 짝꿍 어딨는지 모르나요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내 나이 /전병태
선물 /김임순
이기섭 7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회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제1회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연극 '하녀들' 外
청년이 살아야 음악도 산다 外
정한석의 리액션 [전체보기]
사촌간 사랑 금기 깨는 유년의 솔직함 '사돈의 팔촌'
'곡성' 나홀로 유감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당신이 부산을 걷는다면? /정광모
어쩌면 당신의 투표 성향도 권력 중독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그리움을 연주하다 /오은주
로봇이 모든 일 대신하는 '랑랑별'은 행복할까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아랍영화제 '나와라의 선물' GV
대학생들이 만든 힙합공연 "어색함까지 신선해"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6년 5월 30일
묘수풀이 - 2016년 5월 27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狐死兎悲
公義行則治
이기섭 7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5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5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경상남도
경상남도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