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백건우 리사이틀
부산메디클럽

타란티노 감독 "뉴욕서 비빔밥 먹고 싶으면 우리 식당 오세요"

  • 국제신문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2013-03-24 11:00:4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자신이 한국과 인연이 있다며 두 가지의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첫 번째는 처음 한국을 찼았던 1994년의 일이다.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 '펄프픽션'으로 처음 서울에 왔다. 한국 관객을 직접 느끼고 싶어서 극장을 찾았는데, 당시 최고의 히트작은 짐 캐리가 주연을 맡은 '마스크'였다. 극장에 갔더니 30피트 정도의 노란 색 양복을 입은 짐 캐리의 스탠드배너가 있었다. 사실 LA에 있는 멕시코 극장 같았다. 온 가족이 와서 최고의 시간을 보내더라. 사실 영화는 그냥 볼 만했는데 한국 관객들이 최고였다. 다른 아시아 국가에서 관객들과 본 적이 있는데 반응이 썩 좋지 않곤 했다. 한국 관객은 정반대였다. 극장이 난리법석이었고, 난 좋은 시간을 보냈다. 영화가 끝나고 나서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나가는 모습도 좋았다. 정말 재미있었고 좋았다."

 또 한 가지는 자신이 11년 전부터 뉴욕의 한국식당 공동 소유주라는 사실이다.

 "친구인 제니가 작은 식당을 운영했다. 굉장히 유명했지만, 크기가 작아서 돈을 벌 수 없었다. 그래서 또 하나의 식당을 고급스럽게 만들어 보자 해서 나도 투자해 '도화'를 개업했다. 제니가 운영하고 그의 어머니가 음식을 만드는데, 음식 솜씨가 좋아 한국 가정식을 맛볼 수 있다. 뉴욕에 와서 맛있는 비빔밥을 먹고 싶으면 '도화'를 찾아주길 바란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부산관광 UCC 공모전
씨몬스터
김형찬의 대중음악 이야기
한국 록의 대부 신중현의 성공과 좌절(하)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만물이 편치 못하다는 위기의식, 개벽의 시작이니라
국제시단 [전체보기]
모두가 다 /정재분
저 동백 /김정연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윤금순 '눈'
괜찮아, 나는 나니까
방송가 [전체보기]
'30년 후의 무한도전' 릴레이툰 첫 화 공개
다큐 3일, 대학병원 남자 간호사의 72시간
사진가 박희진의 역시! 부산 [전체보기]
힘차게 행진하는 군악대처럼
새 책 [전체보기]
단 한 번의 기회(이명랑 단편집) 外
시, 마당을 쓸었습니다(나태주 시선집)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한국전쟁이 세계에 미친 영향 外
잘살기 위한 돈 관리법 '4W'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TAO16005-이승희 作
약오르지!-고정수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인생의 덕목, 12편 영화에서 배운다 外
아시아에는 한·중·일만 있는 게 아냐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여유로움에 관하여 /차달숙
바다, 꽃 피우다 /민달
이기섭 7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37기 하이원배 명인전 예선 4회전
제37기 하이원배 명인전 예선결승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춤탈극 '박타령' 外
뮤지컬 '영웅을 기다리며' 外
정한석의 리액션 [전체보기]
전쟁과 예술작품의 관계에 관하여
비범한 공익영화 '4등'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 만남은 기적! /정광모
당신이 부산을 걷는다면?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엄마와 아들의 편지 연탄곡
호국보훈의 달에 떠올린 신라의 화랑 죽죽
현장 톡·톡 [전체보기]
연극 '방바닥 긁는 남자'
아랍영화제 '나와라의 선물' GV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6년 6월 28일
묘수풀이 - 2016년 6월 27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興淸亡淸
面厚心黑
이기섭 7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5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5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남부내륙철도
양산시
합천 카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