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타란티노 감독 "뉴욕서 비빔밥 먹고 싶으면 우리 식당 오세요"

  • 국제신문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2013-03-24 11:00:47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자신이 한국과 인연이 있다며 두 가지의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첫 번째는 처음 한국을 찼았던 1994년의 일이다.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 '펄프픽션'으로 처음 서울에 왔다. 한국 관객을 직접 느끼고 싶어서 극장을 찾았는데, 당시 최고의 히트작은 짐 캐리가 주연을 맡은 '마스크'였다. 극장에 갔더니 30피트 정도의 노란 색 양복을 입은 짐 캐리의 스탠드배너가 있었다. 사실 LA에 있는 멕시코 극장 같았다. 온 가족이 와서 최고의 시간을 보내더라. 사실 영화는 그냥 볼 만했는데 한국 관객들이 최고였다. 다른 아시아 국가에서 관객들과 본 적이 있는데 반응이 썩 좋지 않곤 했다. 한국 관객은 정반대였다. 극장이 난리법석이었고, 난 좋은 시간을 보냈다. 영화가 끝나고 나서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나가는 모습도 좋았다. 정말 재미있었고 좋았다."

 또 한 가지는 자신이 11년 전부터 뉴욕의 한국식당 공동 소유주라는 사실이다.

 "친구인 제니가 작은 식당을 운영했다. 굉장히 유명했지만, 크기가 작아서 돈을 벌 수 없었다. 그래서 또 하나의 식당을 고급스럽게 만들어 보자 해서 나도 투자해 '도화'를 개업했다. 제니가 운영하고 그의 어머니가 음식을 만드는데, 음식 솜씨가 좋아 한국 가정식을 맛볼 수 있다. 뉴욕에 와서 맛있는 비빔밥을 먹고 싶으면 '도화'를 찾아주길 바란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오인원 교무의 마음의 거울
인성의 뿌리
시네마 리바이벌
'글래디에이터'-정치, 미디어 그리고 영웅
국제시단 [전체보기]
미라의 여름 /최정란
택배-팔월, 즐거운 소란 /전다형
리뷰 [전체보기]
뉴재팬필하모닉·임동민 열정적 무대
'30년 내공' 시립국악관현악단, 황홀한 5색 공연
박인호의 시네플랫폼 [전체보기]
'해무' 그 깊은 절망
오즈 야스지로와 잇대어있는 '동경가족'
방송가 [전체보기]
하늘서 바라본 이구아수 폭포
안희제 선생의 마지막 10년을 기억하다
새 책 [전체보기]
자살의 전설(데이비드 밴 지음·조영학 옮김) 外
차남들의 세계사(이기호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한민족과 함께한 소나무
김진명이 쓴 한반도 운명은
씨네쿡 [전체보기]
주말 방송 안내
주말 방송 안내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여인들 - 김충곤 作
A DAYDREAM - 유재현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육식 공룡에 맞선 초식 공룡 外
바보야, 문제는 '인간 관계'야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간 /박지현
육필 /김술곤
이기섭 7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4회 초상부동산배 한중대항전 2차전
제27기 중국 명인전 본선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살고 싶다 그 절박함 처연함에 대하여 /최용석
피와 고름의 공동체 /강희철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죽음으로써 사랑은 비로소 완성되는가 /배미애
죽음의 의미 /이미욱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4년 8월 22일
묘수풀이 - 2014년 8월 21일
이기섭 7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4회 대주배 프로 시니어 최강자전
제4회 대주배 프로 시니어 최강자전
황태현의 '孟子'와 함께하는 한자 산책 [전체보기]
浩然之氣
知言
스토리텔링협의회 홈페이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