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온천천 물고기 떼죽음도 역시나…

관할 금정구 관리감독 부실…현장 직원 간 소통 부재 등 경찰, 직무유기 여부 수사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  |  입력 : 2012-05-16 20:50:44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7일 밤과 8일 새벽 부산 금정구 남산동 온천천 상류에서 발생한 물고기 떼죽음(본지 지난 9일 자 10면 보도)은 관할 구청의 관리감독 부실 및 직원들 간 소통 부재, 당황한 공사 현장 책임자의 서투른 임시 대응이 부른 총체적 인재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사건 당시 하천정비공사를 총괄하던 현장 소장 류모(52) 씨가 양생 전 콘크리트 타설물이 떠내려가자 이를 희석하기 위해 황토가 섞인 물막이용 포댓자루 70여 개를 온천천에 풀었다고 털어놨다고 밝혔다. 애초 경찰 조사에서 현장 소장 류 씨는 처리 비용 200여만 원을 절감하기 위해 포대에 있던 토사를 풀었다고 진술했었다. 따라서 경찰은 물고기 떼죽음의 직접적인 원인을 미처 굳기 전에 쓸려내려간 시멘트의 독성 때문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류 씨는 인부들과 함께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30분께까지 하천 변에 석축을 쌓기 위해 차량 6대 분량인 83t의 콘크리트를 시공했다. 류 씨는 공사 시작 전인 오전 8시께 금정구청에 낙동강 원수 공급 중단을 요청했다. 하지만 양생이 끝나기도 전인 오후 6시10분께 구청 도시안전과 담당직원이 공사 사실을 모른 채 물을 다시 공급했다.

이에 따라 분당 20t의 물이 쏟아지자 류 씨는 구청에 급하게 물 공급 중단을 요청했지만 20분가량 쏟아진 400t의 물에 쓸려 이미 타설된 콘크리트 대부분이 떠내려갔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특히 콘크리트 타설이 마무리될 때 현장에는 금정구청 건설과 소속 직원이 있었지만 이를 구청에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게다가 공사 현장의 석축 내에 폐콘크리트를 묻은 정황도 드러나고 있다. 구청 직원들 사이의 소통 부재와 관리감독 부실이 도마에 오를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과정에서 석축 내에 폐콘크리트를 묻은 점도 드러났다"며 "감독 부실에 의한 직무유기 등에 대해서 집중 수사해 위법 사실이 발견될 경우 담당 직원들에 대해 사법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신해철 수술 집도의, 유족에 16억 원 배상"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모로코 마라케시 제마 엘 프나 광장 텅 빈 낮 예술로 가득한 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권국가로서 굳건한 정체성 확립
케이뱅크, 새로운 금융시스템의 시작
뉴스 분석 [전체보기]
유치원 공약 논란 왜…단설·병설보다 국·공립 태부족이 문제
유치원 특성화교육 금지해도 편법 운영…비리 자란다
뉴스&이슈 [전체보기]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역사적 비극 망각한 행정…부산 동구청장 형사고발 하겠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스포원 사이클 정재희 대통령기 MVP 外
대구 비슬산·합천·의령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Progressive and Alternative:변화하는 락
어쿠스틱과 일렉트릭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본 정치인 신사참배는 왜 비난받을까
주민투표제와 주민소환제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딱지치기 필승법에도 과학원리 숨어있대요
매화 벚꽃 진달래…봄꽃 또 뭐가 있을까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봄나들이
봄날의 눈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