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백건우 리사이틀
부산메디클럽

온천천 물고기 떼죽음도 역시나…

관할 금정구 관리감독 부실…현장 직원 간 소통 부재 등 경찰, 직무유기 여부 수사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 2012-05-16 20:50:44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7일 밤과 8일 새벽 부산 금정구 남산동 온천천 상류에서 발생한 물고기 떼죽음(본지 지난 9일 자 10면 보도)은 관할 구청의 관리감독 부실 및 직원들 간 소통 부재, 당황한 공사 현장 책임자의 서투른 임시 대응이 부른 총체적 인재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사건 당시 하천정비공사를 총괄하던 현장 소장 류모(52) 씨가 양생 전 콘크리트 타설물이 떠내려가자 이를 희석하기 위해 황토가 섞인 물막이용 포댓자루 70여 개를 온천천에 풀었다고 털어놨다고 밝혔다. 애초 경찰 조사에서 현장 소장 류 씨는 처리 비용 200여만 원을 절감하기 위해 포대에 있던 토사를 풀었다고 진술했었다. 따라서 경찰은 물고기 떼죽음의 직접적인 원인을 미처 굳기 전에 쓸려내려간 시멘트의 독성 때문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류 씨는 인부들과 함께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30분께까지 하천 변에 석축을 쌓기 위해 차량 6대 분량인 83t의 콘크리트를 시공했다. 류 씨는 공사 시작 전인 오전 8시께 금정구청에 낙동강 원수 공급 중단을 요청했다. 하지만 양생이 끝나기도 전인 오후 6시10분께 구청 도시안전과 담당직원이 공사 사실을 모른 채 물을 다시 공급했다.

이에 따라 분당 20t의 물이 쏟아지자 류 씨는 구청에 급하게 물 공급 중단을 요청했지만 20분가량 쏟아진 400t의 물에 쓸려 이미 타설된 콘크리트 대부분이 떠내려갔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특히 콘크리트 타설이 마무리될 때 현장에는 금정구청 건설과 소속 직원이 있었지만 이를 구청에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게다가 공사 현장의 석축 내에 폐콘크리트를 묻은 정황도 드러나고 있다. 구청 직원들 사이의 소통 부재와 관리감독 부실이 도마에 오를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과정에서 석축 내에 폐콘크리트를 묻은 점도 드러났다"며 "감독 부실에 의한 직무유기 등에 대해서 집중 수사해 위법 사실이 발견될 경우 담당 직원들에 대해 사법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부산관광 UCC 공모전
씨몬스터
김해공항 확장 긴급 점검
김해공항 활주로 절반이 군용…군부대 옮기면 부지 100만평 생겨
이용득의 부산항 이야기
초량항
4·13 총선 현장 [전체보기]
울산 울주
창원 마산회원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중국 최고인민법원장 부산고법 방문 外
가방 훔친 외국인 다음날 현장서 붙잡혀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약학대학
외식산업경영학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신공항 입지 평가기준 투명하게 공개해야
피란수도의 역사·문화유산 세계적 가치가 있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믿었던 경찰마저…국민적 공분 확산
허남식 탈락, 與 공천 최대 이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롯데, 28일부터 유니폼 할인 이벤트 外
롯데 토요일 홈경기 프라임 라이팅 체조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우멍거지와 시스쿼트 : 멍게의 본명
해파리·메두사 : 먹을 수 없는 이름?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청문회, 의회민주주의에 꼭 필요한 도구죠
"판·검사 되고 싶나…느그 아부지 뭐하시노" 로스쿨 입시특혜, 음서제와 같네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학생인권조례' 왜 논란이 되는 걸까요
은행 이자가 내리면 경제에 좋을까 나쁠까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법원 어귀 사거리 화단 조성
세정TF 구성해 세원 발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 [전체보기]
주남지 주변 보전·개발 충돌
지역 정가 [전체보기]
김해시장 후보들 '적자 경전철' 4색 해법
이학렬 "의원 면책·불체포 특권 내려놓겠다"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아침 햇살 머금은 구름바다
광안리 거리의 화가
현장&이슈 [전체보기]
감천마을 유료화, 어쩔 수 없는 선택
해운대구의회, 애견공원 무산시킨 까닭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남부내륙철도
양산시
합천 카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