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미국 3월 금리인상 예고…코스피 2600선도 위태

FOMC 파월 발언에 94.75P↓

  • 김태경 기자 tgkim@kookje.co.kr
  •  |   입력 : 2022-01-27 19:58:10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LG엔솔로 수급 쏠림 여파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와 LG에너지솔루션으로의 수급 쏠림 등 여파로 27일 코스피가 2700 아래로 떨어졌다. 코스피는 이날 전일 대비 94.75포인트(3.50%) 내린 2614.49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는 2020년 11월 30일(2591.34) 이후 14개월 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미국 연준이 3월 금리인상을 시사하자 27일 코스피가 전날보다 94.75p(3.50%) 내린 2614.49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는 2020년 11월 30일 이후 14개월 여 만에 가장 낮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종가가 표시돼 있는 모습. 연합뉴스
미 연준 제롬 파월 의장은 26일(현지시간) FOMC 정례회의 후 “3월에 금리를 올릴 수 있다”며 “노동시장을 위협하지 않고도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여지가 꽤 많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남은 FOMC 회의에서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직접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는데, 이를 두고 남은 회의마다 금리를 올릴 것을 시사했다는 해석에 힘이 실린다. 이에 코스피를 포함한 아시아 증시는 미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가 붙을 것이란 우려에 동반 하락했다.

코스피는 외국인이 1조6373억 원, 개인이 1727억 원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기관은 1조8058억 원어치를 사들였으나 지수 하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외국인 순매도는 이날 상장한 LG에너지솔루션에 집중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공모가보다 99% 높은 59만7000원에 시초가를 형성해 ‘따상’에 실패했지만 공모가보다 68.3% 상승한 50만5000원에 이날 거래를 마쳤다. 또, LG에너지솔루션 일반청약을 받은 하이투자증권의 홈트레이딩시스템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이 개장 직후 40분 간 접속오류가 발생해 투자자들이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2.86포인트(3.73%) 내린 849.23에 마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계약 해지냐 유지냐…‘촉진3구역’ 조합-건설사 갈등
  2. 2해운대구청장 여야 후보, 장외로 번진 TV토론 공방
  3. 3[최원준의 음식 사람] <58> 경남 옛 쇠전 소고기국밥 (하)
  4. 4민심 스킨십에 집중한 변성완, 잇단 지지선언 힘얻는 박형준
  5. 5삼겹살값 1년새 35%(소비자원 기준) 급등…이젠 서민음식이라 못 하겠네
  6. 6“살아 움직이는 동화왕국 생생…어른들도 동심에 빠져 뿌듯”
  7. 7검찰, 의사 살해·암매장 사건 여성 단독범 기소
  8. 8차도 위 운동원, 안전지대 불법주차…아찔한 선거 유세전
  9. 9‘2군행 처방’ 먹혔나…달라진 고승민
  10. 10부정심사 시도 드러났지만 솜방망이 징계…불신 자초한 부산미협
  1. 1해운대구청장 여야 후보, 장외로 번진 TV토론 공방
  2. 2민심 스킨십에 집중한 변성완, 잇단 지지선언 힘얻는 박형준
  3. 3강서구 노기태·김형찬, 선거운동 신경전 과열
  4. 4정호영 자진사퇴…윤석열 정부 행정공백 장기화 우려
  5. 5중국·러시아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 진입
  6. 6코로나 확산세 꺾이자... 北 "백신 필요 없다" 돌변
  7. 7변성완 “가덕 플로팅 공법 부적절” 박형준 “과학·기술적 검증 계속”
  8. 8기초단체장 판세가 변수될라…변성완·박형준 화끈한 유세 지원전
  9. 9강서 김형찬 48.2-노기태 42.2, 김해 허성곤 42.2-홍태용 45.3
  10. 10나동연 40대 제외 전 연령서 우위…국힘 지지도 52.6%
  1. 1계약 해지냐 유지냐…‘촉진3구역’ 조합-건설사 갈등
  2. 2삼겹살값 1년새 35%(소비자원 기준) 급등…이젠 서민음식이라 못 하겠네
  3. 3“살아 움직이는 동화왕국 생생…어른들도 동심에 빠져 뿌듯”
  4. 4‘죽음의 단타’ 루나 이용자 열흘간 18만 늘어
  5. 5주가지수- 2022년 5월 24일
  6. 6[단독] 러시아 정부, 2030세계박람회 유치 자진 철회
  7. 7강서구 '부산연구개발특구' 개발 속도 붙는다
  8. 8산은노조, 尹 저격 동영상 ‘산은아~’ 결국 유튜브서 삭제
  9. 9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10> 적조연구 전문가 김학균 박사
  10. 10IMF 총재 "루나·테라 폭락 사태는 피라미드 사기"
  1. 1검찰, 의사 살해·암매장 사건 여성 단독범 기소
  2. 2차도 위 운동원, 안전지대 불법주차…아찔한 선거 유세전
  3. 3일상 속 수학…산업 속 수학 <2> 암호와 수학
  4. 4수리硏, 양자내성암호 개발 선도
  5. 5오늘의 날씨- 2022년 5월 25일
  6. 6[뉴스 분석] 사퇴 압력 지시 누구? 신진구는 “박태수” 朴은 더 윗선 암시
  7. 7윤 정부 첫 경찰 고위급 인사… 차기 청장 후보 싹 바꿨다
  8. 8지난해보다 한 달 늦은 모기떼 출몰 왜?
  9. 9간호법이 뭐길래…간호사 찬성, 의사는 반대
  10. 10남자친구 가스라이팅 ... 살인 혐의 20대 女 징역 15년
  1. 1‘2군행 처방’ 먹혔나…달라진 고승민
  2. 2“손흥민은 월드클래스” 파워랭킹 1위·베스트11 석권
  3. 3여자 축구 간판 지소연 수원FC위민 입단
  4. 4토트넘 7월 한국 온다…수원서 세비야와 격돌
  5. 5김효주·최혜진 LPGA ‘매치 퀸’ 도전
  6. 6EPL 득점왕 손흥민 보유국…“부럽다” “질투난다” 아시아가 들썩
  7. 7[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철벽 불펜 균열…마무리 교통정리 필요해
  8. 8맨시티, 5분 만에 기적의 3골…리버풀 제치고 ‘EPL 2연패’
  9. 9‘EPL 정복’ 손흥민, 내달 벤투호 선봉 선다
  10. 10롯데, 허무한 끝내기 사사구 허용하며 SSG에 2-3 패배
우리은행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적조연구 전문가 김학균 박사
엑스포 세대교체 전환점 2030부산세계박람회
21세기의 정보 감각
  • 부산해양콘퍼런스
  • 부산야구사 아카이브 공모전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바다식목일기념 대국민 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