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글 속 풍경을 모래로 그리다

6~9일 해운대 모래축제 열려, 다양한 동식물 살아있는 듯 세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본격적인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지난 1일부터 부산지역 해운대해수욕장 4곳이 개장했다. 다른 지역보다 한 달 앞당겨 개장했으니 시민들의 기대도 크다.


개장 하루 전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았다. 모래알이 쌓여서 태산을 이루고 있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모래를 소재로 한 축제인 부산해운대모래축제가 열릴 현장이다. 올해 주제는 '모래정글 속으로'. 축제는 6일부터 9일까지 열린다.


미국, 캐나다, 싱가포르, 네덜란드 등 세계 각국의 유명작가들을 초청하여 모래정글을 연출한다고 하니 기대가 된다.


모래와 물과 사람이 만나 각종 동물과 나무 숲 정글의 형상조형물을 모래밭에 그림을 그렸다. 축제 기간 시민들이 가족과 함께 해수욕장을 찾으면 7개의 테마 방으로 구성된 모래 탐험관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지난해는 국내작가들이 참여를 많이 했는데 올해는 외국의 모래작가들이 많다고 한다. 그래서 작품도 우리나라에서 보지 못한 작품들이 많이 눈에 띈다.


모래작품은 모래와 물 그리고 사람의 지혜가 어우러진 작품이다. 흔히 말하는 모래알이 모여서 물을 먹고 단단한 틈을 타서 사람이 그림은 그린다. 상상만 해도 신기하다. 관광객은 카메라에 현장을 담고 있다.


작가는 열심히 그림을 그리는데 무엇일까? 작가는 정성을 들여 작품을 만들고 있다. 미완성 작품이라 더욱 모르겠다. 뚱보하마가 있다. 에스키모인지? 원숭이가 나무에서 재롱을 부린다. 


또 거북이가 나무 그늘에서 긴 목을 쑥 빼들고 주위를 살피면서 낮잠에서 깨어날 준비를 하고 있다. 작가는 모래성을 쌓으려는 것인지 모래 언덕에서 물을 뿌리고 있다. 물이 모래를 굳게 하면 작품을 그리겠지. 무슨 작품일까? 궁금하다.


나무그늘 아래 곰인지 돼지인지 새끼를 보호하고 있다. 아니 앵무새 한 쌍이 서로 얼굴을 외면하고 있다. 무엇이 못마땅해서 토라졌을까? 뱀이 나무를 칭칭 감고 있다. 나무 아래 나귀가 뛰어놀고 있다. 독수리가 날갯짓을 한다. 코끼리 세 마리가 눈을 껌뻑이고 있다. 모래와 물 그리고 사람의 지혜가 만난 모래작품을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즐겁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