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낙안읍성, 조선시대 생활상 그대로 보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순천만을 지나 30여분을 달려가면 순천시 낙안면에 닿는다. 낙안읍성은 마한의 옛터로서 백제 때는 파지성, 분차, 분사라고 불리었다. 고려 태조 23년(940년) 낙안군(양악)으로 개칭했고, 고려 헌종 9년(1018년) 나주부에 소속됐다. 조선 태조 6년(1397년)왜구가 침입하자 이 고장 출신 김빈길 장군이 의병을 일으켜 토성을 쌓고 작전을 했다고 안내자는 전했다.

   


낙안 읍성은 성곽 1410m를 비롯하여 조선시대의 관아와 9동의 중요 속자료 등 민가와 한국 전례의 토속적인 민속 경관이 잘 보존되어 있다. 주민들이 세시풍속 등 전통 생활문화를 지키며 살고 있다. 낙안읍성은 사적 제30호로 지정된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초가와 돌담, 싸리문 등 조선시대 시골마을의 정취가 옛 모습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낙안읍성의 면적은 223.108㎡로 90가구가 살고 있다. 낙안읍성에는 수령이 400년 된 은행나무가 있다. 높이 23m에 밑동의 둘레가 9.4m나 되는 노거수다. 낙안읍성의 수호수인 셈이다.

   


그 옆에는 임경업 장군의 비각이 있다. 조선 인조 6년(1628년) 4월1일에 건립한 선정비다. 임 장군이 낙안 군수로 봉직하면서 선정을 베풀고 정묘호란 때 큰 공을 세운 것을 기리기 위해 군민들이 세웠다. 매년 음력 정월 보름에 제사를 지낸다고 한다.

   
수령이 400여년으로 추정되는 은행나무 .


   


   


 

시민기자 프로필 (상벌및 경력)
1986년 01. 부산시청 시정 모니터( 약25년)
1990년 07 환경부장관 표창
1993년 04 환경 모범 가정장 수상
1994년 04 국제신문사 모니터 8년 역임
1995년 07.01제일환경신문사 보도위원 역임
2003년 12.31한국녹색환경신문사 부산.경남 취재본부 취재부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