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심우현의 규슈 문화리포트 <8> 조선인 강제연행 르포작가

탄광촌 진실 담은 책 50여권 출간

日강점기 탄광촌 주지의 아들, 다큐 작가 하야시 에이다이

인권문제 캐기위해 위장취업도… 책 출간땐 우익단체 협박 일쑤

여섯빛깔 문화이야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8-24 19:45:20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르포작가로서 일제강점기 탄광촌에 강제연행된 조선인 노동자문제 등을 파고들며 왕성한 집필활동을 펼치고 있는 하야시 에이다이 씨.
일제 강점기 일본최대의 탄광지역인 후쿠오카현 치쿠호 지역에는 조선인 강제 징용 탄광노동자들이 10만 명에 이를 정도였다고 한다. 1943년 어느 봄날. 10여 명의 조선 청년들이 약속이나 한 듯 조용히 잠자리에서 일어나 수용소의 감시망을 뒤로 하고 목숨을 건 탈출이 시작된다. 그들이 한참을 달려서 도착한 곳은 산자락에 자리한 신사(神社)이다. 그들은 일제히 마루밑에 숨어들고, 기다리고 있은 듯 신사의 주지(宮司)는 부인이 준비한 주먹밥을 이들에게 나눠줬다. 주먹밥을 먹는 사이 청년들에게 옷가지도 건네진다. 이들은 가슴에 번호표가 달린 푸른색의 탄광작업복을 벗고 민간인 옷으로 갈아 입었다.

초등학교 5학년이 된 신사 주지의 아들은 영문도 모른 채 잔뜩 겁에 질려 며칠에 한번씩 똑같은 광경을 가끔 목격해야만 했다. 옷가지와 허기를 해결한 이들 청년은 주지에게 간단히 인사를 하고 또 다시 산속으로 달리기 시작한다. 낮이면 산기슭에 숨어 들고 밤이 되면 또 달리기 시작한다. 이삼일이 걸려 그들이 도착한 곳은 부산과 일본의 시모노세키를 정기 운항하는 부관연락선의 선착장이다. 여기도 마찬가지로 순사가 곳곳에서 이들을 잡기 위한 검문 검색이 강화되어 있다. 이들 조선인 청년은 현해탄을 건너 조국을 향한 꿈은 끝내 물거품이 되고 전원 체포 당한다. 이렇게 탄광현장에서 도망쳐 온 조선인 징용자들은 다시 탄광으로 향하는 트럭에 몸을 싣고 조국의 부모형제를 목놓아 울부짖는다. 다시 탄광에 도착한 그들은 며칠 동안의 혹독한 고문에 시달려야 했다.

1943년 그 해 전쟁을 위해 출병하는 일본인 군인을 위해 신사에서 기도를 올려주는 의식이 있었다. 마을 촌장은 이들에게 전쟁에 나가 천황폐하를 위해 목숨을 바치라고 연설을 했다. 하지만 그 신사의 주지는 전쟁이 끝나면 부모형제가 기다리는 마을로 다시 돌아오라고 말하다. 그렇지 않아도 조선인 노동자의 탈출을 도와준 전력에 화가 나 있던 경찰은 이 주지를 초등학생 아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사상범으로 체포한다. 며칠 후 끝내 고문에 의해 죽임을 당하는 픽션 드라마와 같은 이야기는 실화이다. 그 역사의 현장에서 아버지의 행동을 지켜보던 주지의 아들은 청년으로 성장해서 조선인의 강제연행에 관한 논픽션 작가로서 평생을 살게 된다.

의혹이 있는 역사의 현장 어디든 쫓아다니며 사진을 찍고 글을 쓰는 다큐멘터리 작가인 하야시 에이다이(78) 씨가 당시 주지의 아들이다. 주로 조선인 강제연행, 조선인 탄광노동자의 인권문제, 자살특공대, 군위안부 문제 등에 관련해서는 최고의 학자이다. 아버지가 억울하게 죽은 지 2년 후 전쟁이 끝나고 신사 마루밑에 탈출을 위해 벗어놓은 조선인의 탄광 작업복은 무려 400벌에 달했다고 한다.
하야시 씨는 후쿠오카현 타가와시에서 출생하여 초·중·고교를 거친 후 와세다대학 문학과에 입학하지만 현장르포 작가가 되기 위해 도중에 중퇴한다. 탄광지의 조선인 인권문제 및 희생자의 진실을 밝히고자 탄광의 노동자로 위장취업한다. 밤이면 조선인들과 소주를 마시며 그들이 전해주는 탄광 내 인권문제를 취재하고 낮이면 탄광에 일하면서 노무관리 담당자 혹은 수용소 직원 그리고 지역경찰을 만나 이야기를 듣거나 관련 서류를 가지고 있는 사람을 설득하여 그 서류를 얻어 내곤 했다. 그렇게 알아낸 진실들이 쌓이고 쌓여 출판된 책은 벌써 50여 권이 넘는다. 일본 우익단체들은 책이 출간 될 때마다 끈질기게 그를 협박했다.

고령에도 불구하고 그의 책상 옆에는 집필을 위해 쌓아놓은 취재 자료들로 가득했고 책상 앞에는 출판해야 할 책 제목들이 식당의 차림표처럼 줄을 서 있다. 하야시 씨는 이런 모습을 하늘에서 지켜보고 있을 자랑스런 아버지를 생각하면 집필을 멈출 수 없다고 말한다.

사진가·후쿠오카 아시아포토그래퍼스갤러리 기획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