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69> 꾀꼬리 우는 소리에 자기 처지 읊은 고려 후기 임춘

시골집에 오디 익고 보리도 익어 가는데(田家葚熟麥將稠·전가심숙맥장조)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4-04-30 18:49:52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시골집에 오디 익고 보리도 익어 가는데(田家葚熟麥將稠·전가심숙맥장조)/ 녹음 짙은 숲에서 이따금 꾀꼬리 소리 들리네.(綠樹時聞黃栗留·녹수시문황률류)/ 꽃 아래서 풍류 즐기던 서울 손님을 안다는 듯(似識洛陽花下客·사식락양화하객)/ 은근히 꾀꼴 꾀꼴 쉬지 않고 울어대는구나.(殷勤百囀未能休·은근백전미능휴)

위 시는 고려 후기 문인 임춘(林椿·1149~1182)의 ‘늦봄에 꾀꼬리 소리를 듣고’(暮春聞鶯·모춘문앵)로, ‘동문선’ 권19에 들어있다.

위 시는 늦봄에 꾀꼬리 울음소리를 듣고, 힘겨운 삶을 살고 있는 자신의 심정을 읊는다. 그는 고려 귀족 사회에 기반을 둔 집안이었으나, 20세 전후 무신이 일어나는 바람에 가문 전체가 화를 입었다. 그 뒤로 10년가량 피신하다시피 힘들게 살았다. 아마 위 시는 그 무렵 지은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그는 실의와 빈곤 속에 방황하다가 결국 30대에 일찍 세상을 뜨고 말았다.

농가에 뽕나무 열매인 까만 오디가 익어 가고 밭에서 보리가 익어 간다. 둘째 구의 ‘황율(黃栗)’은 누런 밤송이란 뜻이지만 여기서는 꾀꼬리를 비유해 쓴 말이다. 꾀꼬리는 녹음 속에서 객이 들으라는 듯 꾀꼴꾀꼴 운다. 수도 개성에서 여유롭게 잘 살았지만 지금은 숨어 사는 자기 처지를 알기나 한 듯 꾀꼬리는 쉬지 않고 울어댄다. 셋째 구 ‘화하객’은 봄철 꽃나무 아래에서 꽃을 즐기는 사람을 말한다. 그러니까 시인은 이전에는 남들이 부러워할 만큼 유유자적하게 살았다.

오언절구를 모은 초학 교재인 ‘추구(推句)’에 꾀꼬리를 잘 묘사해 놓았다. “하얀 해오라기 점점이 하얀 눈 같은데(白鷺千點雪·백로천점설)/ 노란 꾀꼬리는 한 조각 황금덩이 같도다.(黃鶯一片金·황앵일편금).” 꾀꼬리를 직접 본 사람 말에 따르면 정말 황금덩이처럼 누렇다고 한다.

요즘 꾀꼬리 소리 듣는 게 쉽지 않다. 그렇게 많이 날아다니던 제비도 잘 안 보인다. 오늘이 5월 첫날이다. 지난달 말부터 초여름 날씨처럼 더웠다. 늦봄도 없이 바로 여름으로 들어선 느낌이다. 목압서사 뜰에 있는 뽕나무에 올해 유달리 오디가 많이 달렸다. 다 크지도 않았는데 익어가는 것인지 색깔이 조금 변하는 것 같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23일 부산, 울산, 경남 오전은 ‘비’…오후부터는 흐린 날씨 예상
  2. 2과기통신부 차관, '기간통신망' KT부산센터 점검
  3. 3'수호자의 발걸음' 1년 만에 마무리...한국전 참정용사에 ‘맞춤신발' 헌정
  4. 42024년 6월 더위, ‘최악의 더위’였던 2018년 6월 넘어섰다
  5. 5가덕신공항 여객터미널 설계안 나왔다…'Rising Wings'로 선정
  6. 6중금속 검사 안한 미끼용 멸치, 식용으로 판매한 유통업자 기소
  7. 7‘탑건’에 나온 美 항모 루즈벨트함 부산에 입항…국내 최초
  8. 8부산 사하구 "결혼하면 축하금 및 전세금 지원" 파격제안
  9. 9밀양 가해자는 예비신랑…유튜버 또 신상 폭로
  10. 10한한령 풀리나 했는데...부산 밴드 '세이수미' 공연 3주 앞두고 취소
  1. 1‘탑건’에 나온 美 항모 루즈벨트함 부산에 입항…국내 최초
  2. 2채상병 특검법, 야당 단독 법사위 통과…재발의 22일만 초고속
  3. 3"우키시마호 진실 드러날까"…정부, 일본에 승선자 명부 요구
  4. 4국민의힘, 채상병특검법 통과에 “이재명 충성 경쟁” 맹비난
  5. 5여야 원내대표, 국회의장 주재 내일 원구성 막판 협상
  6. 6한동훈 23일 출사표…부산 국힘 의원 ‘어대한’에 동상이몽
  7. 7박수영 ‘국쫌만’ 22일 200회…남구민 민원 ‘훌훌’
  8. 8환경부 신임 차관 이병화, 고용부 신임 차관 김민석, 특허청장엔 김완기 내정
  9. 9‘지방소멸 대응’ 지자체 펀드 허용한다
  10. 10“전쟁상태 처하면 지체없이 군사 원조” 한반도 유사시 러 개입 시사
  1. 1과기통신부 차관, '기간통신망' KT부산센터 점검
  2. 2'수호자의 발걸음' 1년 만에 마무리...한국전 참정용사에 ‘맞춤신발' 헌정
  3. 3가덕신공항 여객터미널 설계안 나왔다…'Rising Wings'로 선정
  4. 4다음주 이후 기름값 부담 커진다…국제유가↑·유류세 인하폭↓
  5. 51125회 로또 복권 1등 12명…당첨금 각 21억 9528만 원씩
  6. 6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톤 바다로 누설
  7. 7부산 중소기업인대회 성료…최금식 회장 금탑산업훈장
  8. 8부산 문현금융단지·북항, 기회발전특구 지정(종합)
  9. 9세계인 사로잡은, 시그니엘 오션뷰
  10. 10[뉴스 분석] 공급 부족 서울아파트 ‘꿈틀’…경기 불확실 부산은 ‘눈치만’
  1. 123일 부산, 울산, 경남 오전은 ‘비’…오후부터는 흐린 날씨 예상
  2. 22024년 6월 더위, ‘최악의 더위’였던 2018년 6월 넘어섰다
  3. 3중금속 검사 안한 미끼용 멸치, 식용으로 판매한 유통업자 기소
  4. 4부산 사하구 "결혼하면 축하금 및 전세금 지원" 파격제안
  5. 5밀양 가해자는 예비신랑…유튜버 또 신상 폭로
  6. 622일 부산, 울산, 경남 강한 장맛비... 강풍, 풍랑 주의
  7. 7울산 남구 불소 공장서 폭발사고…인명·화재 피해 없어
  8. 8기상청, 부산과 경남 일부 지역 호우주의보 해제
  9. 922일 오후1시30분부터 부산 서부중부동부 호우주의보 발효
  10. 10부산 해운대구, 초등 신입생에 입학금 지원…1인당 20만원
  1. 1롯데 지시완 최설우 김서진 전격 방출 통보
  2. 2김태형 감독의 승부수…“선발투수 한명 불펜 기용”
  3. 3태권도 큰 별 박수남 별세, 향년 77세…유럽서 활동
  4. 4전차군단 독일 헝가리 꺾고 16강 선착
  5. 5BNK 이소희·안혜지 농구대표팀 승선
  6. 6한국 U-20 여자핸드볼 서전장식
  7. 7머리, 올림픽·윔블던 출전 불투명
  8. 8전미르 마저 2군…롯데 1순위 입단선수 얼굴보기 힘드네
  9. 9축구협회 대표팀 감독후보 평가, 5명 내외 압축
  10. 10북한 파리올림픽 6개 종목 14장 확보
  • 유콘서트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