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51> 배 타고 버들 늘어진 강을 내려가며 시 읊은 홍경신

버들 물가에 배를 댈 것이라네(將船泊柳汀·장선박류정)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3-07 18:55:48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누런 모자 쓴 사공 불러 얘기 해보니(黃帽呼相語·황모호상어)/ 버들 물가에 배를 댈 것이라네.(將船泊柳汀·장선박류정)/ 앞머리에 물살 빠른 여울이 있어(前頭惡灘在·전두악탄재)/ 달밤에는 갈 수 없어서라네.(未可月中行·미가월중행)

위 시는 홍경신(洪慶臣·1557~1623)의 ‘강 길을 가며(江行·강행)’이다. 김달진의 ‘한국한시1’(민음사·1989)에 수록된 걸 인용했다.

홍경신은 1594년(선조 27) 별시로 급제한 뒤 여러 벼슬을 거쳐 1623년(광해군 15) 정2품인 부제학에 올랐으나 같은 해 사망하였다. 요즘 같은 날 홍경신은 하루 종일 배를 타고 강을 내려왔다. 어느덧 해가 지고 컴컴해졌다. 순간 배가 멈칫했다. 배를 탄 김에 달빛 받아 그대로 가고 싶었다. 사공에게 왜 그러냐고 물어본다. 이곳 나루에서 하루 묵고 가야겠다고 한다. 날도 어둡고, 앞에 물살 빠른 여울이 있어 밤중에는 위험해 더 갈 수 없다고 했다. 버들이 있는 강가엔 주막이 있다.

도리 없지 않은가. 버들가지 늘어진 강가에 사공·손님 가리지 않고 함께 배를 묶는다. 그는 생각한다. 오늘은 달빛 벗 삼아 강가 주막에서 하룻밤 자는구나. 선비 체면에 나루터주막에서 하룻밤 자는 게 쉽지는 않다. 독자 여러분이 이런 상황이라면 어쩌겠는가. 필자라면 버드나무 아래 평상에 앉아 저녁밥을 먹으며 막걸리도 주문하겠다. 뱃사공과 함께 막걸리를 마시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겠다. 뱃사공은 경험이 많은 만큼 많은 이야기를 들려줄 것이다.

봄밤인 데다 강물은 철렁철렁 흐르는 소리를 내니 술맛이 더 날 것이다. 휴대전화도 없던 때이니 조급한 마음도 없다. 몸과 마음은 산과 강물 소리에 젖었다. 가끔 주모가 와서 한 마디씩 거들 것이다. “봄이 와도 예전만큼 손님이 많지 않아 먹고살기 어렵네요”라며, 우는 소리를 할지 모른다. 시인은 술기가 오르면 흐뭇한 화색이 돌 것이다. 당연히 생각에 잠길 게다. 달빛 안고 저 강물이 유장하게 흘러간다. 우리네 삶도 큰 장애 없이 유유하게 흐르면 좋겠다. 임진왜란이 끝난 지 오래되지 않은 시기였을 것이다. 환로에 나간 문신들의 삶이란 정치라는 물살에 이리저리 휩쓸리던 때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시 웅상선 광역철도,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 일부 드러나
  2. 2'호텔 시행사 250억 횡령·잠적' 합천군 부실한 감독 도마 위
  3. 3부산 어린이대공원에 실감형 가상 동물원 조성된다
  4. 4영남권 민자고속도로 지난해 통행료 수입 저조
  5. 5경남농업기술원 개발한 파프리카 ‘뉴다온’ 수입산 못잖은 품질로 호평
  6. 6‘황새 복원’ 꿈꾸는 김해시, 출발부터 꼬였다
  7. 7양산시, '문화 관광 낙동강 시대' 개막 선언
  8. 8‘해수욕장 불청객’ 해파리, 올해 여름에도 기승부릴 듯
  9. 9항공기 내 불법행위, 5년 4개월 동안 292건 발생
  10. 10"선관위·민주당 공생관계 의심"…국민의힘, 선관위 채용세습 맹공
  1. 1"선관위·민주당 공생관계 의심"…국민의힘, 선관위 채용세습 맹공
  2. 224일 귀국 앞둔 이낙연 "대한민국 정치 길 잃었다, 할 일 다할 것"
  3. 3민주당 후쿠시마·노동·언론정책으로 대정부 비판 수위 높이지만...
  4. 4민간단체 1.1조 사업서 1865건 부정·비리 적발, 지자체도 전자증빙 시스템으로 개선
  5. 5여야 "선관위 국정조사 하자"면서도 기간 범위엔 '이견'
  6. 6김기현, 선관위에 "국민의 인내심 시험하느냐"
  7. 7이재명 대표 "해운대 바다에 세슘 있다하면 누가 오겠냐"
  8. 8北 "담배 피지마세요" 김정은 마이웨이 흡연 행보
  9. 9北 우주발사체 탑재된 만리경1호 내일 인양할까
  10. 10"민주당, 오염수 괴담선동 말고 산은 이전 입장 밝혀야"
  1. 1영남권 민자고속도로 지난해 통행료 수입 저조
  2. 2‘해수욕장 불청객’ 해파리, 올해 여름에도 기승부릴 듯
  3. 3항공기 내 불법행위, 5년 4개월 동안 292건 발생
  4. 4정부, “가덕신공항 건설, 2030 엑스포 부산 유치와 관계 없이 진행할 터”
  5. 5“역전세 위험 가구 52.4%…깡통전세는 8.3%”
  6. 6얼어붙은 지역 고용시장에 활력 불어넣은 고용우수기업 선정
  7. 7포스코-GM 합작 북미 배터리 공장, 2단계 증설 돌입
  8. 8부산엑스포 4차PT 앞두고 대기업들 '힘모으기'
  9. 9부산시·상공회의소, 2025 세계도핑방지기구 총회 성공 결의
  10. 10신세계 센텀시티, 대형유통업체 지역 기여도 2년 연속 ‘우수’
  1. 1양산시 웅상선 광역철도,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 일부 드러나
  2. 2'호텔 시행사 250억 횡령·잠적' 합천군 부실한 감독 도마 위
  3. 3부산 어린이대공원에 실감형 가상 동물원 조성된다
  4. 4경남농업기술원 개발한 파프리카 ‘뉴다온’ 수입산 못잖은 품질로 호평
  5. 5‘황새 복원’ 꿈꾸는 김해시, 출발부터 꼬였다
  6. 6양산시, '문화 관광 낙동강 시대' 개막 선언
  7. 72023하동세계차엑스포 31일간 대장정 성공적 마무리
  8. 8양산시 양산문화재단 11월 출범 제동
  9. 9의대 쏠림 가속화…합격선 최근 4년새 최고
  10. 104일 부산 울산 경남 맑음... 낮 최고기온 26~31도
  1. 1만루홈런 이학주 "양현종 투구 미리 공부…독한 마음 가지겠다"
  2. 2"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3. 3‘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4. 4‘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5. 5박경훈 부산 아이파크 어드바이저 선임
  6. 6강상현 금빛 발차기…중량급 18년 만에 쾌거
  7. 7세비야 역시 ‘유로파의 제왕’
  8. 8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9. 9“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10. 10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