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34> 팔만대장경 말씀은 하나의 마음, ‘마음공부’라는 혜장선사

대장경 일천 상자는 하나의 마음인데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1-03 19:47:09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大藏千函說一心·대장천함설일심

대장경 일천 상자는 하나의 마음인데(大藏千函說一心·대장천함설일심)/ 목어 소리 속에 뜰 그늘 옮겨가네.(木魚聲裏轉庭陰·목어성리전정음)/ 하늘 꽃 어지러이 지던 건 어느 해 일이던가(天花亂落何年事·천화난락하년사)/ 처마로 보이는 건 쌍쌍이 나는 새뿐이네.(惟見飛檐兩兩禽·유견비첨양양금)

전남 해남 대둔사(대흥사) 승려 아암 혜장(兒庵 惠藏·1772~1811)의 시 ‘山居雜興’(산거잡흥·산속의 잡스런 흥취)로, 그의 문집인 ‘아암집(兒庵集)’에 수록됐다.

일천 상자의 팔만대장경에 들어있는 내용을 한마디로 말하자면 ‘마음공부’다. 절집에서는 저녁 예불시간에 목어를 두드린다. 법고(法鼓)를 따닥, 둥둥 울린 뒤 목어를 달그락달그락 두드린다. 법고와 목어 두드리는 동작은 한참 이어진다. 그 사이 뜰의 그늘이 옆으로 옮아간다. 경건한 그 소리에 하늘에서 꽃잎이 사방으로 떨어지는 것 같다. 처마 끝을 따라 하늘 쪽을 보니 새들이 짝지어 날아다닌다. 시각·청각 이미지가 강한 시다. 팔만대장경에 있는 말씀이 모두 내게로 오는 것 같다. 해가 바뀌니 마음공부에 더 매진해야겠다는 생각을 다잡는다.

강진 다산초당에 가는 사람들은 1㎞ 오솔길로 연결된 만덕산 백련사에 대부분 들른다. 다산이 강진에서 유배 살 때 백련사에서 수행하며 다산과 교유했던 승려가 혜장이다. 시주(詩酒)를 즐긴 그가 40세에 술로 인해 입적하자 다산이 그의 비문을 썼다. 다산이 1801년 강진으로 유배 온 지 4년 뒤인 1805년 여름 무렵 백련사에 들렀다가 혜장과 사제의 연을 맺었다. 혜장은 다산보다 10년 아래였다. 두 사람은 시를 주고받았다. 다산은 백련사 주변에 야생차가 많이 자라는 것을 보고 혜장 등 백련사 승려들에게 차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주었다. 초의선사는 1809년 다산초당을 찾아 다산의 제자가 됐다. 다산이 48세, 초의가 24세였다. 다산의 제다법이 제자 초의에게 이어졌다.

좀 있으면 백련사 올라가는 입구 동백꽃 군락이 빨갛게 꽃을 피운다. 필자는 해마다 그 앙증맞은 동백꽃을 보기 위해 백련사로 간다. 다산과 혜장의 아름다운 교유관계를 글로 써 책을 묶기 위해 그 오솔길을 수 없이 오갔다. 게으른 탓에 그 원고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람 때리고, 전선 끊고…까마귀 행패에도 지자체 속수무책
  2. 2아파트서 떨어진 50대 男, 80대 행인 덮쳐 모두 사망
  3. 3부산 동구 빈집, 예술촌으로 부활
  4. 4롯데 ‘5연속 위닝’ 아쉽지만…하위권 상대 치고 오른다
  5. 5부산·경남 행정통합안 9월까지 낸다
  6. 6부산형 워케이션 인기몰이…글로벌 참가자도 “방 있나요?”
  7. 7건설비 증액 탓에…부산 중부서 신청사 준공 4번째 연기
  8. 8분산에너지법 전기료 호재 “부산 데이터센터 유치 속도내야”
  9. 9부산 의료대란 없을 듯…집단 휴진 참여율 적어
  10. 10부산시의회 의장단 18일 선출…막판까지 치열한 득표전
  1. 1부산시의회 의장단 18일 선출…막판까지 치열한 득표전
  2. 2우원식, 상임위 野 11 與 7 권고에도…법사위 쟁탈전에 파행
  3. 3민주, 채상병 국조도 시동 “특검법과 동시 추진”
  4. 4제9대 부산시의회 후반기 국민의힘 의장 후보, 안성민 선출
  5. 5與 “이재명 위해 野 사법부도 무력화”
  6. 6민주평통, '탈북청년과 부산 역사 투어'…"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한 최후의 보루"
  7. 7[속보]러 푸틴 “北과 서방통제 받지않는 결제체계 발전”
  8. 8시의회 의장 안성민·박중묵 2파전…이대석 막판 부의장 선회
  9. 9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초호화 기내식" 의혹제기한 배현진 고소
  10. 10與 민생특위 위원장·대변인 등 PK 초·재선, 對野 공세 선봉에
  1. 1부산형 워케이션 인기몰이…글로벌 참가자도 “방 있나요?”
  2. 2분산에너지법 전기료 호재 “부산 데이터센터 유치 속도내야”
  3. 3수산업·ICT 접목…미래산업으로 키운다
  4. 4“분산에너지법 시행, 재생에너지 활성화 기대”
  5. 5공정위, 쿠팡 ‘멤버십 의혹’ 캔다(종합)
  6. 6K-조선 수출 지원 총력전…금융권, RG(선수금 환급보증) 15조 더 푼다
  7. 7반격나선 최태원 회장 “재산 분할 명백한 오류”(종합)
  8. 85성급 호텔 3개 중 1개는 서울에…부산엔 11.5%
  9. 9"맥북 에어 비켜~"…갤럭시 북4 엣지 모델 출격
  10. 10경남 기업 '아미코젠', 국내 최대 바이오 소부장 생산기지 구축
  1. 1사람 때리고, 전선 끊고…까마귀 행패에도 지자체 속수무책
  2. 2아파트서 떨어진 50대 男, 80대 행인 덮쳐 모두 사망
  3. 3부산 동구 빈집, 예술촌으로 부활
  4. 4부산·경남 행정통합안 9월까지 낸다
  5. 5건설비 증액 탓에…부산 중부서 신청사 준공 4번째 연기
  6. 6부산 의료대란 없을 듯…집단 휴진 참여율 적어
  7. 7고교학점제 2025학년도 전면 실시…희망대학 권장과목 들어야
  8. 8“전세사기 당했는데 건물 관리까지 떠맡아” 피해자들 분노
  9. 9자치권 쥔 실질적 통합체…시·도민 지지와 시한확정 등 숙제
  10. 10백지에 적어내던 고소장, 양식 갖춘다
  1. 1롯데 ‘5연속 위닝’ 아쉽지만…하위권 상대 치고 오른다
  2. 2김주형·안병훈 파리올림픽 출전
  3. 3부산 전국종별육상서 금 4개 선전
  4. 4안나린 공동 5위…한국선수 15번째 무승 행진
  5. 5잉글랜드, 세르비아와 첫 경기서 신승
  6. 6'롯데 선발진의 희망' 김진욱이 말하는 ABS와 제구력[부산야구실록]
  7. 7손호영 27경기 연속안타…박정태 “제 기록(31경기) 꼭 깨기를”(종합)
  8. 8손아섭, 최다 안타 신기록 초읽기
  9. 924초 만에 실점 굴욕 이탈리아, 알바니아에 역전승
  10. 10‘무명’ 노승희, 메이저 퀸 등극
  • 유콘서트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