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25> 북제(北齊)의 문신 조홍훈이 양휴에게 보낸 편지

부귀를 추구할 필요가 있겠습니까?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12-04 20:14:56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何必富貴乎?·하필부귀호?

만약 불현듯이 (관직을 그만두고) 맑고 고아해지고 싶어 관대(官帶)를 풀고 머리비녀를 뽑으실 수 있다면 저는 여기에 산장을 준비할 수 있으리이다. 문득 한 번 팔짱을 끼고 숲에 들어가 수건을 걸고 나뭇가지를 드리우고 술병을 든 채 산봉우리에 올라서는 평평한 곳에 자리를 깔지요. 그리고 소박한 뜻을 이야기하고, 옛정에 관해 말하며, 단법(丹法)에 대해 문의하고, 현서(玄書)에 관해 논한다면 이 또한 즐거우리니 구태여 부귀를 추구할 필요가 있겠습니까?

若能飜然淸尙, 解佩損簮, 則吾於玆, 山莊可辦; 一得把臂入林, 掛巾垂枝, 携酒登獻, 舒席平山, 道素志, 論舊款, 訪丹法, 語玄書, 斯亦樂矣, 何必富貴乎?(약능번연청상, 해패손잠, 즉오어자, 산장가판; 일득파비입림, 괘건수지, 휴주등헌, 서석평산, 도소지, 논구관, 방단법, 어현서, 사역락의, 하필부귀호?)

‘북제서(北齊書)’ 文宛傳(문완전)에 수록된 글이다. 북제의 문신 조홍훈(祖鴻勛)이 관직을 떠나 귀향한 뒤 벼슬살이하고 있는 양휴(陽休)에게 보낸 편지의 한 구절로 양휴의 사직을 권하는 내용이다. 이 편지는 변려체(騈儷體) 문장으로 되어 있다.

‘북제서’는 중국 당나라 때 이백약(李百藥·565~648)이 황제의 명에 따라 지은 기전체 역사서로, 이십오사(二十五史) 중 하나이다. 50권으로 이뤄졌고 636년(정관 10년) 완성된 동위(東魏·534∼550)·북제(北齊·550∼577) 역사를 기록한 정사이다. 북제는 동위의 실권자 고양(高洋)이 세운 중국 왕조로, 남제와 구별하여 북제라고 한다. 도읍은 업(鄴)으로, 현재 중국 하북성 임창현(臨彰縣) 남서쪽 20㎞ 지점이다.

지금의 베이징에서 태어난 조홍훈은 북제의 문신으로, ‘북제서’에 ‘조홍훈전(祖鴻勛傳)’이 있다. ‘丹法’·‘玄書’ 등의 단어에서도 알 수 있듯 조홍훈은 도교에 심취한 인물이다.

변려체는 중국 육조와 당나라 때 성행한 한문 문체이다. 문장 전편이 대구로 구성되며, 4자로 된 구와 6자로 된 구를 배열하기에 사륙문(四六文)이라고도 한다. 어제 아침 일찍 목압서사에 차를 마시러 온 지인과 ‘도사(道士)’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는데, 오늘 책을 읽다 위 문장을 보고 인용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온천천 곳곳에 균열... 동래구 "대심도 공사 영향"
  2. 2서울 곳곳 10만 몰려...이태원참사 100일집회 불허에도 강행
  3. 3애주가들 '한숨'…맥주·소주·막걸리도 줄줄이 오른다
  4. 4입춘인 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정월대보름 달 뜨는 시간 공개
  5. 5안전하다면 왜 수도권에 원전·방폐장을 못 짓나
  6. 6지난 밤 네이버 카페 원인미상 오류...이용자 50분 넘게 '허둥지둥'
  7. 7김기현, 나경원 자택 찾아 "힘 합치자" SOS…羅 "역할 숙고"
  8. 8[단독] 한수원 '고리원전 건식저장시설' 내주 처리…7일 이사회
  9. 9중국발 단기체류 외국인 입국 후 PCR 의무 이후 첫 확진 0명
  10. 10테슬라, 가격 인하 약발 통했다…중국서 전기차 판매 전월보다 18%↑
  1. 1김기현, 나경원 자택 찾아 "힘 합치자" SOS…羅 "역할 숙고"
  2. 2민주 장외투쟁에 국힘 당권주자들 "대선불복 사법불복 접어라"
  3. 3오늘 민주당원 수천 숭례문 장외투쟁...박근혜 퇴진 이후 7년만
  4. 4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5. 5안철수 "윤핵관 지휘자 장제원" 직격
  6. 6尹 지지율 설 전보다 더 하락...긍정 부정 평가 이유 '외교'
  7. 7"지역구 민원 해결해달라" 성토장으로 변질된 시정 업무보고
  8. 8“지방분권 개헌…재원·과세자주권 보장해야”
  9. 9황성환 부산제2항운병원장, 부산중·고교 총동창회장 취임
  10. 10미 하원 김정일 김정은 부자 범죄자 명시 결의안 채택
  1. 1애주가들 '한숨'…맥주·소주·막걸리도 줄줄이 오른다
  2. 2지난 밤 네이버 카페 원인미상 오류...이용자 50분 넘게 '허둥지둥'
  3. 3[단독] 한수원 '고리원전 건식저장시설' 내주 처리…7일 이사회
  4. 4테슬라, 가격 인하 약발 통했다…중국서 전기차 판매 전월보다 18%↑
  5. 5[영상]스타트업 창업, 그 시작에 대한 이야기
  6. 6세계 식량 가격 10개월째 ↓...고기 소비↓, 유제품 설탕 생산↑
  7. 7보신탕의 종말?…개고기 비슷한 이것 가격 급등 무슨 일?
  8. 8에너지공단, '공공주도 해상풍력 개발' 참여 지자체 공모
  9. 9남천자이, 선착순 현장 북적… 반전 나오나
  10. 10부산 잇단 국제선 운항 재개
  1. 1온천천 곳곳에 균열... 동래구 "대심도 공사 영향"
  2. 2서울 곳곳 10만 몰려...이태원참사 100일집회 불허에도 강행
  3. 3입춘인 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정월대보름 달 뜨는 시간 공개
  4. 4안전하다면 왜 수도권에 원전·방폐장을 못 짓나
  5. 5중국발 단기체류 외국인 입국 후 PCR 의무 이후 첫 확진 0명
  6. 6백신피해 리포트 시즌2 <3>“이제 힘내 싸워보려 합니다”
  7. 7부산 기장군 일광 야산에 불…논·임야 6천㎡ 피해
  8. 8부산대, 2023학년도 정시모집 합격자 발표
  9. 9부산시교육청, 내달 1일자 교사 4308명 정기인사 단행
  10. 10부산 대연동 재개발구역 화재로 산불…작업자 1명 경상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2. 2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3. 3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4. 4‘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5. 5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6. 6새 안방마님 유강남의 자신감 “몸 상태 너무 좋아요”
  7. 7꼭두새벽 배웅 나온 팬들 “올해는 꼭 가을야구 가자”
  8. 8새로 온 선수만 8명…서튼의 목표는 ‘원팀’
  9. 9유럽축구 이적시장 쩐의 전쟁…첼시 4400억 썼다
  10. 10오일머니 등에 업은 아시안투어, LIV 스타 총출동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