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94> 기호학파 학맥 계승한 전우의 ‘간재집’ 분언

내가 무실(務實) 공부를 폐하겠는가?(吾亦廢夫務實之功乎?·오역폐부무실지공호?)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8-07 18:57:40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강학하는 사람은 한결같이 또한 가도와 남우의 폐단이 있다. 그러나 그 틈새에 또한 도리어 진실 된 것이 있으니, 어찌 가히 저들의 명예를 좋아함으로 인해 내가 또한 무실(務實) 공부를 폐하겠는가? 옛날에 추남고가 ‘중용’을 해석하여 말하기를 “무엇을 ‘행괴(行怪)’라고 하는가? 요즘 요(堯)임금의 옷을 입고, 이천(伊川)의 관을 쓰는 종류이다”고 하였다.

講學人固亦有假塗濫竽之弊. 然其閒又卻有眞者, 何可困彼之好名而吾亦廢夫務實之功乎? 昔鄒南皐, 解中庸云: “何以謂之行怪? 今服堯服, 冠伊川冠之類.”(강학인고역유가도남우지폐. 연기한우각유진자, 하가인피지호명이오역폐부무실지공호? 석추남고, 해중용운: “하이위지행괴? 금복요복, 관이천관지류.”)

위 문장은 간재(艮齋) 전우(田愚·1841~1922)의 문집인 ‘간재집’의 분언(㤓言)에 있다. 저들이 명예를 위해 강학을 한다고들 해도, 나는 그런 의심 때문에 강학을 폐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다. 저들은 명예를 위해 강학하지만, 나는 무실(참됨을 위해 힘씀)을 위해 강학하기 때문이다. 내용 중 ‘濫竽’는 재능도 없이 자리만 차지한다는 뜻으로 ‘한비자(韓非子)’ ‘내저설(內儲說)’에 나오는 남곽처사(南郭處士) 이야기가 바탕이다. 추남고(1551~1624)는 명나라 관료 문사이다. ‘行怪’는 ‘중용장구’ 제11장에 나온다. ‘분언’은 전우가 1906년 완성한 것으로, 수필 형식 글이다.

기호학파 학맥을 이은 전우는 전주 출신으로 고려 말 학자 전록생(田祿生)의 후손이다. 21세 때 충청도 아산에서 전재(全齋) 임헌회(任憲晦 ·1811~1876)의 제자가 된 뒤 스승을 따라 거처를 옮겨 학문을 전수받으며, 임헌회 문하 중심인물이 됐다. 호남은 기호학파에 속한 지역으로 19세기 중반부터 많은 학파가 번성했다. 대표적으로 기정진의 노사학파, 전우의 간재학파를 꼽을 수 있다. 얼마 전 기정진의 맥을 잇는 한학자로, 전남 화순군 도남재(道南齋)에서 후학을 양성했던 만취(晩翠) 위계도(魏啓道·1926~1990) 선생에게서 한문을 배웠다는 분을 만났다. 여름 공부를 위해 화개골짜기에 왔다가 목압서사에서 필자와 전우와 기정진을 비롯한 학자·학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단지 동시다발 입주하자 부산진구 ‘매물 폭탄’ 비명
  2. 2근무복 입고 식당서 소주 한 병…부산교통공사 직원 2명 징계 의결
  3. 3그립습니다…영화의 숲에 뿌리 내린 ‘강수연 팽나무’
  4. 4부산록페 3년 만에 찾았는데…휴대폰·음향 먹통에 분통만
  5. 5영도캠핑장 개장 후 첫 예약부터 ‘삐그덕’… 캠핑객 분통
  6. 6근교산&그너머 <1300> 울산 무학산 둘레길
  7. 7조선업 호황에…친환경 해양플랜트 전시회 부산서 열린다
  8. 8월파 피해 큰 민락동 일대…대비책은 감감무소식
  9. 9윤 대통령 지지율 20%대 추락...응답자 70% "비속어 사과하라"
  10. 10다시 마주한 BIFF…3년 만에 ‘완전 정상화’ 개막
  1. 1윤 대통령 지지율 20%대 추락...응답자 70% "비속어 사과하라"
  2. 2부울경 5G 가입자는 ‘봉’…28㎓망 96% 수도권 편중
  3. 3도산사건 처리시간 부산이 서울의 2배…재판 불균형 해소를
  4. 4북한 또 탄도미사일 위협...한·미·일 연합훈련, 한반도 긴장↑
  5. 5부산 오페라하우스 업무협약 10개월, 수발신 공문 '전무'
  6. 6북한 탄도미사일 섞어 쓰기 왜?..."한반도 전쟁 염두?"
  7. 7법원, 정진석 비대위 효력 인정 …‘이준석 가처분’ 기각
  8. 8김두겸 울산시장 "그린벨트 해제해 기업 유치, 특혜 시비 감수할 터"
  9. 9고교생 만화 ‘윤석열차’ 놓고 정치권 공방 격화
  10. 10尹 "강력한 한미동맹으로 국민안전 챙길 것"
  1. 1대단지 동시다발 입주하자 부산진구 ‘매물 폭탄’ 비명
  2. 2조선업 호황에…친환경 해양플랜트 전시회 부산서 열린다
  3. 3부산 전통시장 점포 절반은 온누리상품권 사용 불가
  4. 4에어부산, BTS 부산 콘서트 때 전세편 띄운다
  5. 5올해 부산지역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 81.6% 달해
  6. 6‘국토부 정밀감사’ HUG 권형택 사장 사의 표명
  7. 7산업은행에 이어 부산시도 산업은행 부산 이전 지원단 출범
  8. 8어민 10명 중 8명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절대 안된다”
  9. 9지난 10년 동남권 인구 순유출 전국 경제권역중 최대규모
  10. 10부산 기업 10곳 중 9곳 “오픈이노베이션이 뭔가요?”
  1. 1근무복 입고 식당서 소주 한 병…부산교통공사 직원 2명 징계 의결
  2. 2부산록페 3년 만에 찾았는데…휴대폰·음향 먹통에 분통만
  3. 3영도캠핑장 개장 후 첫 예약부터 ‘삐그덕’… 캠핑객 분통
  4. 4월파 피해 큰 민락동 일대…대비책은 감감무소식
  5. 5통역사 준비하고 환경 정비하고…부산시, 전세계 아미 맞이 ‘분주’
  6. 62030부산엑스포, 부산-서울 손 잡았다
  7. 7재산상속 갈등 빚던 친누나 살해한 50대 남동생 체포
  8. 8“부울경 더 강력한 특별연합 형태로 메가시티 결성을”
  9. 9한전 역대 최대 적자에도 직원들 '법카'로 '오마카세' 사먹어
  10. 10필로폰 '역대 최다' 902㎏ 밀반입한 일당 주범 징역 30년
  1. 1최나연 “사랑하지만 미웠던 골프 그만하려 한다”
  2. 2철벽방패 김민재, 무적무패 나폴리
  3. 3AL 한 시즌 최다 62호 쾅…저지 ‘클린 홈런왕’ 새 역사
  4. 4제103회 전국체육대회 7일 울산에서 팡파르
  5. 5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6. 6권순우, 세계 23위 꺾고 일본오픈 16강
  7. 7필라델피아 막차 합류…MLB 가을야구 12개팀 확정
  8. 8처량한 벤치 신세 호날두, 내년 1월엔 맨유 떠나나
  9. 9김수지 ‘3주 연속 우승’ 도전…상금 1위까지 두 토끼 잡는다
  10. 10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