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91> 신라 시대 박인범이 중국 용삭사에서 읊은 시

평생 시름에 취했는데 앉은 자리에서 깨는구나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7-26 19:56:47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百年愁醉坐來醒·백년수취좌래성

훨훨 나는 듯한 신선의 집이 푸른 하늘 속에 있어(翬飛仙閣在靑冥·휘비선각재청명)/ 월궁의 피리소리와 노래가 또렷이 들리네.(月殿笙歌歷歷聽·월전생가력력청)/등불은 반딧불처럼 흔들리며 새의 길을 밝히고(燈撼螢光明鳥道·등감형광명조도)/ 험준한 길은 무지개처럼 휘어 돌아 바위 문에 이르네.(梯回虹影到岩扃·제회홍영도암경)/ 인생은 흐르는 강물과 같은 데 언제나 그칠까?(人隨流水何時盡·인수류수하시진)/ 대나무만은 쓸쓸한 산을 감고도 만고에 푸르구나.(竹帶寒山萬古靑·죽대한산만고청)/ 옳고 그름, 공과 색의 이치를 물어보았더니(試問是非空色理·시문시비공색리)/ 평생 시름에 취했는데 앉은 자리에서 깨는구나.(百年愁醉坐來醒·백년수취좌래성)

위 시는 통일신라시대 박인범(朴仁範·?~?)이 지은 ‘涇州龍朔寺閣兼柬雲栖上人’(경주용삭사각겸간운서상인·경주 용삭사에서 운서상인에게 주며)로, ‘동문선’ 권12에 있다. 박인범은 당나라에 가 외국인을 대상으로 치르는 과거시험인 빈공과에 급제했고, 시를 잘 지어 이름을 알렸다. 신라로 돌아와서는 한림학사·수예부시랑 등을 지냈다. 898년(효공왕 2)에 고승 도선(道詵)이 입적하자 왕명으로 비문을 지었다.

위 시는 그가 당나라에 있을 때 주나라 목왕이 서왕모와 만나 잔치하였다는 요지(瑤池)인 경주(감숙성 경천현) 용삭사에서 운서 스님에게 지어준 것이다. 용삭사는 장안에서 먼 오지에 있었다. 시는 용삭사 주위 승경과 인생의 무상함을 불법의 진리에 비유해 읊고 있다. 1∼4구에서 용삭사의 선경과 주변 지형의 험난함을 묘사했다. 5·6구에서는 시간의 무한성에 비추어 인간의 무상을 표현했다. 7·8구에서는 그러므로 시비와 공색의 이치를 깨달아야 함을 강조한다.

최치원은 신라인을 발탁한 당나라 고대부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신라왕여당강서고대부상상(新羅王與唐江西高大夫湘狀)’에서 “박인범은 고심하여 시를 지었다(朴仁範苦心爲詩)”고 했다. 필자의 글을 읽는다는 한 독자가 “신라 시대에 시를 지은 문사는 최치원밖에 없느냐”는 질문을 했다. 최치원에게 가려져 잘 알려지지 않은 박인범의 시가 다행스럽게도 ‘동문선’에 10수 전하고 있어 한 수를 택해 소개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뉴스 분석] “지금 임금으론 생활 어렵다” vs “매일 출근도 아니면서…”
  2. 2현대백화점, 에코델타시티 유통부지 매입…아울렛 서나
  3. 3메가시티 합의 못 했지만, 부울경 초광역 사업 첫삽은 뜬다
  4. 4놀이마루에 교육청? 학생·시민공간 대안 논의는 없었다
  5. 5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6. 6완치 어려운 당뇨, 운동·식이요법으로 개선 가능
  7. 7숨차고 어지러운데 꾀병 취급까지…코로나후유증 적극 치료 받으세요
  8. 8생명지킴 전화기 고장…구포대교 극단적 선택 예방 시설 허술
  9. 9“살았다면 유명 축구선수 됐을 삼촌…결코 헛된 희생 아냐”
  10. 10BIFF, 코로나 터널 뚫고 정상궤도 안착의 꿈
  1. 1[뉴스 분석] “지금 임금으론 생활 어렵다” vs “매일 출근도 아니면서…”
  2. 2메가시티 합의 못 했지만, 부울경 초광역 사업 첫삽은 뜬다
  3. 3尹 대통령 "北 4000㎞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결연한 대응 직면"
  4. 4오늘 국감 시작...법사위 '文 감사', 외통위 '순방' 격전 예상
  5. 5북 탄도미사일 또 발사..."이틀 한 번 꼴, 도발 수위 ↑"
  6. 6‘비속어 논란’에서 文으로 전선 확대…국정감사 충돌 예고
  7. 7감사원 조사 통보에 文 “대단히 무례”…여 “답할 의무”
  8. 8尹대통령 지지도 31.2%로 4주만에 하락세
  9. 9해명 나선 감사원 "노태우-김영삼, 질문서 받고 답변"
  10. 10윤 대통령 지지율 31.2%...비속어 여파 하락
  1. 1현대백화점, 에코델타시티 유통부지 매입…아울렛 서나
  2. 2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3. 3전문가 70명 참석 ‘해양산업리더스 서밋’ 성료
  4. 4HJ중공업, 거제 선박블록공장 가동 ‘상선사업 날개’
  5. 5심야 택시난 해소 위해 의무휴업제 전면 해제
  6. 6에어서울, 카드사와 제휴 항공운임 최대 4만 원 추가 할인
  7. 7신세계사이먼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10월 한 달 '할로윈 캐릭터 유니버스'
  8. 8부산 수소차 1700대 넘는데 수소충전기는 5기 불과
  9. 9국내 100대 기업 사내유보금, 지난해 1000조 원 돌파
  10. 10부산지역 해수부 산하 공공기관 6곳에서 57명 감축
  1. 1놀이마루에 교육청? 학생·시민공간 대안 논의는 없었다
  2. 2생명지킴 전화기 고장…구포대교 극단적 선택 예방 시설 허술
  3. 3“살았다면 유명 축구선수 됐을 삼촌…결코 헛된 희생 아냐”
  4. 4“부산학력개발원 내달 개원…제2도시 걸맞은 교육중심지로”
  5. 5모범적인 가정 만들어야?… 선행 조례 베끼는 관행 도마 위
  6. 6부울경 비온 뒤 쌀쌀...일부 지역 찬바람에 체감온도 ↓
  7. 7오늘의 날씨- 2022년 10월 4일
  8. 8[부산 교육 현장에서] 늘어나는 다문화 학생, 편견과 차별 벗어나 꿈 이룰 수 있게 돕자
  9. 9영산대 호텔관광대학 건물, 매주 화요일은 영어만 써요
  10. 10부산 강서구 도심 사찰서 불
  1. 1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2. 2손흥민, UCL 첫골 쏘고 토트넘 조 1위 이끈다
  3. 3‘또 해트트릭’ EPL 홀린 괴물 홀란
  4. 4국내 넘어 세계무대서 맹활약, 한국 에어로빅계 차세대 스타
  5. 5김하성, MLB 첫 가을야구 진출 축포 ‘쾅’
  6. 6한국골프, LPGA 11개 대회 연속 ‘무관’
  7. 7초보 동호인 위한 '부산 Beginner 배구 대회' 성황리 개최
  8. 8카타르 월드컵 D-50, 벤투호 12년 만의 16강 이룰까
  9. 9이대호의 10번, 롯데 ‘영구결번’
  10. 10‘조선의 4번 타자’ 마지막 경기로 초대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